지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눌

순천 송광사 보조국사 지눌 진영
법명 지눌(知訥)
출생 1158년
고려 황해도 서흥군 동주(洞州: 서흥)
입적 1210년 (53세)
종파 조계종
저작 《권수정혜결사문(勸修定慧結社文)》
《목우자수심결(牧牛子修心訣)》
《진심직설(眞心直說)》
《화엄론절요(華嚴論節要)》외
제자 천진(天眞) · 확연(廓然) · 수우(守愚) · 인민(仁敏) · 가혜(可慧) · 혜심(慧諶) 등

지눌(知訥: 1158~1210)은 고려의 승려이다.[1] 속성이 정(鄭)이고, 자호가 목우자(牧牛子)이며, 시호는 불일보조국사(佛日普照國師)이며, 동주(洞州: 서흥) 출생이다.[1]

대한불교조계종에서는 도의(道義: fl. 821)국사를 조계종의 종조(宗祖)로 여기며,[2] 보조국사 지눌을 조계종의 중천조(中闡祖: 분명하게 밝힌 조사)로 여기며,[3] 태고국사 보우(普愚: 1301~1382)를 중흥조(中興祖: 중흥시킨 조사)로 여긴다.[4]

생애[편집]

1158년 정광우(鄭光遇)와 부인 조(趙)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8세에 종휘(宗暉)에게서 승려가 되어 구계(具戒)를 받고 일정한 스승 없이 도를 구하였다.[1]

1182년(명종 12년) 승과에 급제하였으나 승려로서의 출세를 포기하고 많은 선배를 찾아다니며 가르침을 받았다.[1] 창평청원사에서 《육조단경》을 읽다가 스스로 깨달은 바가 있어서 속세를 피하고 도를 구하기 위하여, 1185년 하가산보문사에 들어갔다.[1] 그곳에서 《대장경》을 열독하는 등 불도에 전력하며 독자적인 사상을 확립하였다.[1]

득재(得才)의 청으로 팔공산 거조사(居組寺)에서 여러 고승을 맞아 몇 해 동안 정혜(定慧)를 익히다가 신종지리산 상무주암에 은거하며 외부와의 인연을 끊고 참선하여 의 참뜻을 깨달았다.[1]

1200년 송광산 길상사에서 11년 동안 제자들에게 설법을 전하니 사방에서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그들에게 《금강경》, 《육조단경》, 《화엄론》, 《대혜록》 등으로 가르치고 성적등지문(惺寂等持門) · 원돈신해문(圓頓信解門) · 경절문(經截門)의 3종으로 수행을 이끌었는데, 믿음에 들어가는 자가 많았다.[1] 억보산백운정사 · 적취암서석산주봉란야 · 조월암 등은 다 지눌이 창건하고 왕래하며 수선(修禪)하였다.[1]

희종이 즉위하여 송광산조계산, 길상사수선사라 개명하여 제방(題榜)을 친히 써서 주고 만수가사(滿繡袈裟)를 보내왔다.[1]

그는 중생을 떠나 부처가 따로 없음을 강조하여 선종교종을 통합하였다.[1] 승도를 소집하여 법복을 입고 당에 올라가 설법하다가 주장을 잡은 채 입적하니 탑을 세우고 감로라 하였다.[1] 입적 후 국사에 추증되었다.[1] 저서로 《진심직설·수심결·정혜결사문·상당록·염불요문·원돈성불론》 등이 있다.[1]

왕이 문신 김군수(金君綬)에게 비문을 찬수케 하여 비석을 세웠는데 병화에 없어지고 귀부(龜趺)만 남은 것을 1678년(조선 숙종 4년)에 백암(栢菴) · 성총(惺聰) 등이 중건하였다.[1]

사상[편집]

대구 동화사 소장 지눌의 다른 초상화

지눌은 1182년 선과(禪科)에 합격하고 청원사(淸願寺)에 이르러 혜능(慧能)의 《6조단경(六祖壇經)》에서 홀연히 깨치고, 이통현(李通玄) 거사의 《화엄론(華嚴論)》에서 선 · 교가 다르지 않음을 알았고, 대혜(大慧) 선사의 《대혜어록(大慧語錄)》에서 최후의 의혹을 씻었다 한다.[5] 이러한 깨침의 과정은 그의 독창적인 선사상의 토대가 되었다.[5]

지눌은 사람을 대할 때 ① 성적등지문(惺寂等持門), ② 원돈신해문(圓頓信解門), ③ 경절문(經截門)의 3문으로 하였는데, 이 3문은 각각 자신의 깨침의 계기가 된 《6조단경·화엄론·대혜어록》에서 나온 것이다.[5]

지눌은  · 의 배타성이 교리적으로 있을 수 없음을 논하여 돈오점수(頓悟漸修)를 강조하였는데, 돈오는 중생본성이 본래 깨끗하여 부처와 조금도 다름이 없음을 문득 깨치는 것이고, 점수는 그렇게 깨쳤다 하더라도 번뇌는 쉽게 없어지지 않으므로 ""과 ""를 꾸준히 닦지 않으면 안 된다는 내용이다.[5] 지눌이 주장한 성적등지문 · 원돈신해문 · 경절문의 3문 중에서 원돈신해문(圓頓信解門)은 돈오점수의 돈오(頓悟)와 그 내용이 같고, 성적등지문(惺寂等持門)은 점수(漸修)와 그 내용이 같다.[5] 그러나 이러한 돈오점수는 학문적인 해석("지해 · 知解")의 자취를 아직 가시지 못하고 있으므로 그것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화두를 공부하라는 것이 경절문(經截門)이다.[5]

지눌의 이러한 선사상의 체계는 조계(曹溪) 혜능의 선 속에 화엄을 흡수한 것이었다.[5] 지눌의 조계선(曹溪禪)이 이와 같이 독창적이었던 반면, 지눌 이전의 한국 선은 단지 중국 선의 연장에 불과하였다고 평가받고 있다.[5]

지눌의 정혜결사송광산(松廣山) 길상사(吉祥寺)에 터를 잡고(고려 신종 3년), 끝까지 왕실불교에 오염되지 않는 조계선을 선양하는 거점이 되었는데, 왕족 · 귀족으로서 여기에 가입하는 자만도 수백인에 달했다 한다.[5]

의천(義天: 1055~1101)의 천태 사상이 교로써 선을 융합하려는 것이었다면, 지눌의 조계종지(宗旨)는 선으로써 교를 융합하려는 운동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5]

관련 문화재[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사 > 중세사회의 발전 > 귀족사회와 무인정권 > 무인시대의 문화 > 지눌,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조계종 안내 > 조계종 소개 > 종조 도의국사", 대한불교조계종 사이트. 2011년 3월 13일에 확인.
  3. "조계종 안내 > 조계종 소개 > 중천조 보조국사지눌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사이트. 2011년 3월 13일에 확인.
  4. "조계종 안내 > 조계종 소개 > 중흥조 원종국사태고보우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사이트. 2011년 3월 13일에 확인.
  5. 동양사상 > 한국의 사상 > 고려시대의 사상 > 고려시대의 불교사상 > 지눌,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