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각 (미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현각
법명현각(玄覺)
출생1964년 11월 28일(1964-11-28) (56세)
미국의 기 미국 뉴저지주 라웨이
속명폴 뮌젠(영어: Paul Muenzen)
학력예일 대학교 철학과, 문학과
하버드 대학교 대학원 비교종교학과
종파조계종
소속현정사 주지, 화계사 국제선원장
출가1996년 통도사
수행신원사, 화계사
직업승려
부모패트리샤 뮌젠(모), 조지프 뮌젠(부)

현각(玄覺, 영어: Paul Muenzen 폴 뮌젠[*], 1964년 11월 28일 ~ )은 미국에서 태어나 대한민국에서 활동했던 승려이다. 2016년 한국 불교문화를 비판하고 한국을 떠나 유럽에서 선 수행 관련 센터를 운영한다.

생애[편집]

1964년 미국 뉴저지주 라웨이의 가톨릭 교도 전통이 강한 가정에서 아홉 형제 중 일곱번째로 태어났으며 다른 형제들과 같이 가톨릭 중고교를 다녔다. 어머니 패트리샤 뮌젠은 아일랜드계, 아버지 조지프 뮌젠은 독일계 미국인으로 뉴욕 포덤 대학교(Fordham University)를 다니면서 생화학을 전공했다. 미국 이름인 폴은 세례명이다.

1983년 9월 예일 대학교 입학해서 서양 철학과 영문학을 전공하면서 위대한 철학자들의 말과 생애를 공부했고, 재학 시절 대학 3학년 때까지 당시 소련과 무기생산 경쟁을 하던 레이건 정권과 그 시절 아직 비도덕적인 남아프리카에 투자하는 대학 재단에 반대하는 운동도 참여했다. 이후 운동권 활동을 그만두고, 폴 호머 교수를 만나 키르케고르, 쇼펜하우어 등을 배우며 종교 진리와 믿음, 사람들의 고통에 대해 고민하다가 예일대학교를 졸업할 무렵부터 불교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1987년 대학교를 졸업한 뒤, 독일 철학을 본격적으로 공부하겠다는 생각에 독일어를 배우며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교 철학과를 1년 동안 다녔다. 1988년에는 파리로 가서 영어와 독일어를 가르치다가 미국초월 주의 철학운동 주창자인 에머슨을 공부하고 초월주의에 대해 배웠다. 1989년 봄 미국으로 돌아와 월스트리트에 있는 법률 사무소에서 일하다가, 그해 9월에는 로마 가톨릭의 신부가 되고자 하버드 대학 신학대학원 비교종교학과로 진학했다.[1]

서양 종교와 철학에서 정신적 만족을 찾을 수 없었던 그는 1989년 12월 우연히 강연차 미국을 방문한 숭산 스님의 강연을 듣고 크게 감동하여 1990년 케임브리지 선센터에 입문하게 되고, 그해 11월에는 한국으로 와 1년간 신원사에서 동안거를 시작한 이후 송광사, 정혜사, 각화사, 봉암사 등 선방에서 용맹정진을 했다. 현각은 1992년 육조 혜능대사가 모셔진 중국 조계산 남화사에서 계를 받고 출가하였다. 1996년 양산 통도사 금강계단에서 비구계를 받았으며, 2001년 8월 화계사에서 숭산스님으로 부터 공식 인가를 받았다.

1992년 하버드대 대학원 석사 과정을 수료하고, 1997년 미국 프로비던스 선센터 홍법원 주지를 지냈으며, 현정사의 주지와 화계사의 국제선원장을 지냈다.

2008년 4월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였다.

2016년 한국 불교문화를 정면 비판하고 한국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외국인 행자 교육의 문제점과 불교의 기복신앙화 등을 지적하며 "주한 외국인 스님들은 오로지 조계종의 '데커레이션(장식품)'"이라며 한국에 등을 돌린 이유를 털어놨다. 유럽에서 선 수행 관련 센터를 운영한다.

일화[편집]

  • 김수환 추기경이 김창숙 선생의 묘소에 큰절로 참배하는 모습을 보고 뉴욕 한인성당을 방문한 추기경을 만났다. 김 추기경은 “너 같은 사람이 성당을 떠나서 안타깝다”고 말하자, 현각 스님은 “나는 떠나지 않았으며, 오지도 않고 가지도 않는 것이 생명”이라고 선답을 하자 김 추기경은 마치 알았다는 듯이 빙그레 웃었다고 한다.[2]
  • 어떤 노랫가락을 들으면 괜히 울컥 하고 눈물이 나고 그랬지만 그게 왜 그런지 몰랐었으나 기억 속에서 노랫가락조차 희미해지고 할 때인 1995년 8월 15일 광복절에 텔레비전에서 흘러나오는 애국가를 듣고 다시 눈물이 났지만 묵언수행중이었기에 아무에게도 물어 볼 수 없었고 하안거를 할 때 전생을 아주 잘 보신다는 큰 스님께 여쭤 보니 "전생에 일본군을 많이 무찔렀던 대한광복군이었는데 어느 날 일본군의 총탄에 맞아 죽게 되었고 죽을 때 너무 한이 맺혀 다음 생에는 아주 강한 나라에서 다시 태어나 조국으로 돌아와서 조국을 위해 살겠다고 소원했고, 그래서 미국에서 태어나 한국으로 돌아오게 된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한다.

저서[편집]

  • 현각 (1999). 《만행(萬行): 하버드에서 화계사까지》. 열림원. ISBN 8970632085. 
  • 현각 (2000). 《오직 모를 뿐: 숭산 선사의 서한 가르침》. 물병자리. ISBN 8987480194. 
  • 숭산대선사; 현각 (2001). 《선의 나침반: 숭산 대선사의 가르침, 1권》. 열림원. ISBN 8970632441. 
  • 현각; 양언서(번역) (2009). 《부처를 쏴라》. 김영사. ISBN 8934933569. 

각주[편집]

  1. 현각 (1999). 《만행: 하버드에서 화계사까지》. 열림원. ISBN 8970632085. 
  2. “스승은 이 세상을 믿지 말라 하셨네”. 한겨레. 2012년 3월 24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