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광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순천 송광사
(順天 松廣寺)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대웅보전
종목 사적 제506호
(2009년 12월 21일 지정)
면적 44,297 m2
관리 송광사
주소 전남 순천시 송광면 송광사안길 100, 등 (신평리)
연결 http://www.songgwangsa.org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조계산 송광사·선암사 일원
(曹溪山 松廣寺 仙岩寺 一圓)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명승

송광사 조계문
종목 명승 제65호
(2009년 12월 9일 지정)
면적 22,340,612 m2
소유 국유·사유
관리 순천시
주소 전남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 산48번지
송광면 산평리 1번지 등
v  d  e  h한국 불교5대 총림 (빨간색은 삼보종찰)


조계산송광사·선암사일원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및명승(해지)
종목 사적및명승 제8호
(1998년 12월 23일 지정)
(2009년 12월 9일 해지)
승주송광사선암사일원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명승(해지)
종목 명승 제5호
(1975년 9월 2일 지정)
(1998년 12월 23일 해지)
송광사
대한민국 전라남도문화재자료(해지)
종목 문화재자료 제43호
(1984년 2월 29일 지정)
(1998년 12월 23일 해지)

송광사(松廣寺)는 전라남도 순천시 송광면 신평리 조계산 북쪽 기슭에 자리잡은 사찰대한불교 조계종 제21교구 본사이다. 합천 해인사(법보사찰), 양산 통도사(불보사찰)와 더불어 한국 삼보사찰로 불리고 있다. 신라 말엽에 혜린대사(慧璘大師)가 작은 암자를 짓고 길상사(吉祥寺)라 부르던 것을 시작으로 보조국사 지눌이 정혜사(定慧社)를 이곳으로 옮겨와 수도, 참선 도량으로 삼은 뒤부터 승보사찰이 되었다. 지눌, 혜심을 비롯한 16국사를 배출하였다.[1] 외국 승려가 수도하는 국제선원이 있다.

역사[편집]

신라 말 혜린대사(慧璘大師)가 창건하였다. 창건 당시의 이름은 길상사(吉祥寺)로 작은 규모의 절이었다. 이후 고려 인종 때 석조대사(釋照大師)가 절을 확장하려고 준비하던 중 타계하여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2]

이후 50여년 동안 버려지고 페허화된 길상사가 중창되고 한국불교의 중심으로 각광받게 된 것은 보조국사 지눌이 정혜결사(定慧結社)를 이곳으로 옮기면서부터이다.[2] 이때 고려 희종이 길상사를 수선사(修禪社)로, 송광산을 조계산(曹溪山)으로 개명하였다.[3]

이후 보조국사의 법맥을 진각국사(眞覺國師)가 이어받아 중창한 때부터 조선 초기에 이르기까지, 약 180년 동안 16명의 국사를 배출하면서 승보사찰의 지위를 굳혔다.[4]

그 동안 정유재란, 한국 전쟁 등 숱한 재난을 겪었으나 지속적인 중창불사로 지금의 위용을 갖출 수 있게 되었다.[2]

이름의 유래[편집]

고려 희종 이래로 수선사(修禪社)였던 사명(寺名)이 언제 송광사로 개칭됐는지는 알 수 없고,[4] 송광(松廣)이라는 이름에 대해서는 몇 가지 전설이 있는데 다음과 같다.

첫째, 18명의 승려가 나서 부처의 가르침을 널리 펼 절이라는 뜻이다. 즉, '송(松)'은 '十八(木)+公'을 가리키는 글자로 18명의 승려를 뜻하고, '광(廣)'은 불법을 널리 펴는 것을 가리킨다는 것이다.[2]

둘째, 지눌이 정혜결사를 옮기기 위해 터를 잡을 때 모후산에서 나무로 깍은 솔개를 날렸더니 지금의 국사전 뒷등에 떨어져 앉더라는 것이다. 그래서 그 뒷등의 이름을 치락대(솔개가 내려앉은 대)라 불렀다 한다. 이 전설을 토대로 최남선은 송광의 뜻을 솔갱이(솔개의 사투리)라 하여 송광사를 솔갱이 절이라 풀었다고 한다.[2]

셋째, 일찍부터 산에 소나무(솔갱이)가 많아 '솔메'라 불렀고 그에 유래해서 송광산이라 했으며 산 이름이 절 이름으로 바뀌었다고 한다.[2]

주요 문화재[편집]

목조문화재가 많은 사찰로 경내에는 약 80여 동의 건물과 부도·비석 등이 있다. 16국사의 영정을 봉안하는 국사전 등의 국보 4점을 비롯하여 하사당, 약사전, 영산전 등 보물 13점, 천연기념물인 쌍향수 등 국가문화재 17점과 정혜국사사리합 등 지방문화재 10점을 포함, 모두 27점의 문화재가 보존되어 있다. 대웅전을 중심으로 좌우에 승보전과 지장전이 자리하고 있어 장엄한 기상을 나타내며, 전마다 피어오르는 향과 은은한 목탁 소리, 낭랑한 독경, 찬란한 고찰의 승맥을 이어가고 있는 스님들의 모습에서 경건함을 느끼게 한다.[1]

국보[편집]

보물[편집]

천연기념물[편집]

사진[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