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 백령도 두무진

옹진 백령도 두무진
(甕津 白翎島 頭武津)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명승
종목명승 제8호
(1997년 12월 30일 지정)
면적1,923,712m2(지정구역)
위치
옹진 백령도 (대한민국)
옹진 백령도
주소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 연화리 255-1번지 외
좌표북위 37° 55′ 37″ 동경 124° 38′ 37″ / 북위 37.926919° 동경 124.64368°  / 37.926919; 124.6436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옹진 백령도 두무진(甕津 白翎島 頭武津)은 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 연화리에 있는 자연명승이다. 1997년 12월 30일 대한민국의 명승 제8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백령도는 서해의 가장 북쪽에 있으며, 우리나라에서 14번째로 큰 섬이다. 이 백령도의 북서쪽에 있는 포구가 두무진인데, “뾰족한 바위들이 많아 생긴 모양이 장군머리와 같은 형상을 이루고 있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두무진은 수억년동안 파도에 의해서 이루어진 병풍같이 깎아지른 듯한 해안절벽과 가지각색의 기암괴석이 솟아 있다. 30∼40m 높이 암벽에는 해국(海菊)이 분포하고, 해안에는 염색식물인 도깨비고비·갯방풍·땅채송화·갯질경이가 자라고 있다. 또 큰 바위 틈에서 범부채(붓꽃과의 다년초)가 자라고 있는 것이 특이하다. 코끼리바위, 장군바위, 신선대, 선대암, 형제바위 등 온갖 모양의 바위가 바다를 향해 늘어서 있어 홍도의 기암과 부산 태종대를 합쳐 놓은 듯하다.

특히 선대바위는 1612년(광해군 5) 백령도로 귀양온 이대기(李大期)가 《백령도지(白翎島誌》에서 “늙은 신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극찬했을 정도로 풍광이 빼어난 곳이다.

명칭 변경[편집]

원래 이름은 '백령도 두무진' 이었으나 시군구 단위를 삽입한 명칭으로 2008년 변경되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8-30호 Archived 2017년 9월 21일 - 웨이백 머신,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명승) 지정명칭 변경》, 문화재청장, 관보 제16730호, 17-46면, 2008-04-15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