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본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31 본산(三十一本山)은 일제 강점기에, 한반도사찰중 중심 사찰을 선정하여 한지역의 다른 사찰을 관할하게 한 제도이다. 본사의 주지는 조선총독이, 말사의 주지는 도지사의 허가를 받아서 임명하도록 하였다.

역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