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자장

법명 자장(慈藏)
출생 590년
입적 658년 (68세)
태백산 석남원(정암사)
속명 김선종(金善宗)
종파 계율종
저작 《아미타경의기(阿彌陀經義記)》
《출관행법(出觀行法)》
《제경계소(諸經戒疏)》외

자장(慈藏, 590년~658년)은 신라스님이었고, 율사로 알려져 있다. 출가하기 전에는 진골 출신의 귀족이었으며, 성은 김(金), 속명은 선종(善宗)이다.[1]

생애[편집]

부모를 일찍 여의자, 처자를 버리고 원녕사(元寧寺)를 지어 고골관(古骨觀)을 닦았다.[1] 이때 선덕여왕이 재상에 임명하였으나 나가지 않았다.

636년(선덕여왕 5년) 왕명으로 제자 승실 등 10여 명과 당의 오대산에 가서 문수보살을 참알하고 가사와 사리를 받고, 불도를 닦았다.[1] 화엄종두순(杜順)과 계율종(戒律宗)의 도선(道宣)에게 배운 뒤 643년(선덕여왕 12년) 장경 1부와 불구를 가지고 돌아왔다.

분황사 주지로 있으면서 궁중과 황룡사에서 《대승론》 · 《보살계본》 등을 강론하였다.[1] 그 후 대국통이 되어 승려의 규범과 승통의 일체를 주관하였다.[1] 또한 황룡사 9층 목탑의 창건을 건의하여[2] 645년에 완성하였으며, 통도사금강계단을 세웠다. 전국 각처에 10여 개의 사탑을 세웠고,[1] 중국의 제도를 본받아 신라에서는 처음으로 관복을 입게 하였다. 이어 650년 진덕여왕 때 당의 연호 사용을 건의하여[1] 실시하게 하였다.

만년에는 강릉군에 수다사를 짓고, 후에 태백산에 석남원(정암사)을 세워 그곳에서 죽었다. 저서로 《아미타경의기》·《출관행법》·《제경계소》 등이 있다.

각주[편집]

  1. 한국사 > 고대사회의 발전 > 통일신라와 발해 > 고대문화의 융성 > 자장,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일연 (1281). 〈탑상 - 황룡사9층탑〉. 《삼국유사》. 貞觀十七年癸卯十六日將 唐 帝所賜經像袈裟幤帛而還國以建塔之事聞於上(정관 17년 계묘 16일에 좡 황제가 하사한 경전·불상·가사·폐백을 가지고 귀국하여 탑을 건립하는 일을 왕에게 아뢰었다.) 

참고 문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