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인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설인귀(薛仁貴, 613년 ~ 683년)은 당나라 초기의 명장 중의 하나이다. 이름은 설례(薛禮)였으며, 자는 인귀(仁貴)로 통상 설인귀로 알려져 있다. 설궤(薛軌)의 아들이다.[1]그의 경력 중에는 고구려 원정이 있었고, 670년대의 토번과 신라 원정에서는 패하였다.

생애[편집]

강주(絳州) 용문 출생으로 645년(보장왕 4년) 당나라 태종고구려를 공격할 때 군졸로 응모, 안시성 공방전에서 공을 세워 유격장군(遊擊將軍)으로 발탁되었다. 당 고종 때 우령군 중랑장으로서 659년(보장왕 18년)에 횡산(橫山)에서 고구려 장군 온사문을 상대하여 승리하였다. 666년(보장왕 25년) 고구려의 대막리지 연개소문이 죽고 그 장남 연남생이 아우 연남건·연남산에게 쫓겨 당나라에 와서 원병을 청하자, 좌무위장군(左武衛將軍)으로 요동안무대사(遼東安撫大使) 계필하력(契苾何力)을 도와 다시 고구려를 침략했다.

그는 남건의 군사를 격파하고 남소(南蘇)·목저(木底)·창암(蒼巖) 등 3성을 함락시켰다. 668년에 나·당 연합군에게 고구려가 망한 후, 당은 평양에 안동도호부를 설치하고, 그는 검교안동도호(檢校安東都護)가 되었다.

당나라는 고구려의 행정구역이었던 5부, 176성, 69만 7000의 민호를 나누어 9도독부, 42주, 100현으로 하고, 평양에 안동도호부를 설치하여 설인귀로 하여금 통치하게 하였다. 671년(신라 문무왕 11년) 계림도행군총관(鷄林道行軍總管)으로 신라를 침입했으며, 675년 신라의 천성(泉城)을 공격했으나 실패했다. 676년 11월 설인귀가 이끄는 병선이 기벌포를 침범하였는데, 사찬(沙飡) 시득이 이끄는 신라 함선이 이를 맞아 싸웠다. 처음에는 신라 해군이 패하였으나, 이어 크고 작은 22번에 걸친 싸움 끝에 당나라 수군 4,000여 명이 죽었다.

681년 과주자사(瓜州刺史)·대주도독(代州都督)으로 임명되었으며, 다음해 돌궐을 격파했다. 뒤에 본위대장군(本衛大將軍)으로 임명되고 평양군공(平陽郡公)에 봉해졌다.

설인귀의 친족관계[편집]

촉설.png

설인귀가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신당서(新唐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