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라근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목라근자(木羅斤資, 생몰년 미상)는, 백제(百濟) 초기의 귀족이자, 관인, 무장이다.

출자[편집]

일본측 자료인 《일본서기(日本書紀)》에만 등장하고 한국의 자료에서는 보이지 않는 인물이며, 근초고왕의 명으로 왜군과 함께 침미다례를 공격하는 임무를 맡아 수행하였다. 목(木)씨(목라木羅씨)에 대해 이도학은 과거 마한 연맹체의 맹주였던 목지국(目支國)의 신지(臣智) 즉 진왕(辰王) 가문으로 고이왕대에 백제 남부(南部) 핵심 세력으로 편입된 집안이었으며, 훗날 전라남도에 남동부의 세력을 평정하는데 임무를 목씨 집안의 목라근자가 맡는 기틀이 되었을 것으로 주장하였다.

일본 학계에서는 목라근자를 백제의 장군으로 보면서도 왜국이 백제에 파견한 왜인인지 아니면 임나인 계통인지 불분명한 점이 있음을 들어 목라근자가 백제인이라는 직접적인 언급을 회피하거나, 목라근자의 아들 목만치가 아버지 목라근자의 공으로 임나의 일을 도맡았다는 《일본서기》오진키(應神紀) 25년조의 분주(分註)의 내용을 들어 임나 지역의 일을 맡아본 목라근자는 당연히 왜의 장군일 것이고 백제의 장군이라고 표기한 진구키(神功紀)의 주석은 잘못되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지만[1] 백제인인 목라근자가 백제인으로서 '임나'의 일을 보면서 백제와 왜를 오갔다고 볼 수도 있기에 굳이 진구키의 주가 잘못되었으며 목라근자는 왜의 장군, 이라 보아야 할 결정적 근거가 없고 더욱이 천황의 권위를 높이고자 하는 의도가 뚜렷한 《일본서기》에서 굳이 임나(전라남도 동남부) 공격이라는 중요한 공을 세운 왜인을 백제인이라 잘못 기록했다고 보기는 어렵다.[2]

개요[편집]

4세기 백제는 한반도 삼국 가운데 가장 먼저 고대 국가로 성장하였으며 [고구려]와 서로 군사적으로 대치하게 되었다. 백제의 근초고왕(近肖古王)은 고구려와의 전쟁을 앞두고 남쪽의 후방을 안정시키고자 구저(久氐) 등의 사신을 남쪽으로 파견했는데, 이들은 《일본서기》에 따르면 탁순국(卓淳國)의 왕을 통해 왜국에 수교할 뜻을 밝혔고, 진구 황후 49년(369년) 봄 3월, 왜의 아라다노와케(荒田別)와 가가노와케(鹿我別) 두 사람이 왜병을 거느리고 백제의 사신 구저 등을 따라 탁순에 이르렀을 때, 백제측 군사를 지휘하고 나온 것이 목라근자와 사사노궤(沙沙奴跪) 두 사람이었다. 《일본서기》는 이 두 사람에 대해 가바네(姓)가 무엇인지는 알 수 없고 다만 목라근자는 백제의 장군이라고 설명한다.

일본서기에 의하면 목라근자 등이 거느린 백제군은 왜병과 함께 비자벌(比自㶱)·남가라(南加羅)·훼국(㖨國)·안라(安羅)·다라(多羅)·탁순·가라(加羅)의 일곱 나라를 평정하고 다시 서쪽으로 돌아 고해진(古奚津)에 이르러 「남만」[3] 침미다례(忱彌多禮)를 도륙하였다. 영산강 유역의 마한 잔존세력으로 추정되는 침미다례 지역에 대한 전쟁을 「도(屠)」라는 글자로 표현한 것과는 달리 가야 지역에서는 눈에 띄는 대규모 무력 충돌이 보이지 않는 것으로 보아 당시 백제가 공격한 것은 가야가 아니고 일본에서 임나라고 불리는 지역 즉 전라남도의 동남쪽 지역인 것을 알 수 있다.

이후 곧 백제의 근초고왕과 태자 귀수(貴須)가 군을 거느리고 와서 합류하고, 비리(比利)·벽중(辟中)·포미지(布彌支)·반고(半古)의 4읍도[4] 항복해 왔다. 이때 백제왕 부자와 아라다노와케, 목라근자 등은 의류촌(意流村)[5]에서 서로 만났으며, 왜의 지쿠마노 나가히코(千熊長彦)가 근초고왕과 함께 벽지산(辟支山)과 고사산(古沙山)에서 동맹 서약을 맺고 백제의 수도까지 방문한 다음 구저 등과 함께 왜로 돌아갔다고 한다.[6]

가계[편집]

  • 대장군 : 목라근자(木羅斤資, 생몰년 미상)

목라근자가 등장한 작품[편집]

참고 문헌[편집]

  • 천관우, 『가야사연구』1991년, 일조각
  • 이희진, 『가야정치사연구』1998년, 학연문화사
  • 노중국, 『백제사회사상사』2010년, 지식산업사
  • 김현구, 『임나일본부설은 허구인가』2010년, (주)창비

각주[편집]

  1. 池內宏, 『日本上代史の一硏究 - 日鮮交涉と日本書紀 -』, 近藤書店, 1947年, 59면.
  2. 이희진, 『가야정치사연구』1998년, 학연문화사, p.49~50.
  3. 침미다례는 백제에서 보면 남쪽이지만, 일본의 입장에서는 서쪽이니 '남만'이라고 할 수 없다. 침미다례와 가야7국을 평정한 주체가 백제임을 추정할 수 있다. 김현구, 『백제는 일본의 기원인가』 2002년, 창비, p.58~60.
  4. 이도학은 이것을 비리(比利)·벽중(辟中)·포미(布彌)·지반(支半)·고사(古四)의 읍(邑)으로 떼어 읽고 있다.
  5. 《일본서기》에는 주류수지(州流須祇)라 부르는 곳이라고 주를 붙이고 있다
  6. 노중국은 사지비궤가 가라국을 쳐서 멸망시켰다는 기술에 대해 사지비궤 즉 백제 사씨 세력의 동향과 연관시켜 살펴보아야 하며, 함께 가야 7국을 평정하는데 일정한 공로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목라근자가 가야 지역의 조부 통책권을 장악하게 된 것에 반발한 사씨 세력간에 벌어진 분쟁에서 사씨 세력은 일시 승리했지만(가라국 멸망) 목라근자의 군에 의해 가라국이 흥복되고 사지비궤도 석굴에 들어가 죽었다는 것은 사씨 세력이 목씨(목협씨) 세력에 밀려났음을 반영한다고 보았다. 이 사건을 계기로 목라근자, 목씨 세력은 가야 지역에 대한 통제권을 더욱 확실하게 장악하게 되었고 그 바탕 위에서 목라근자의 아들 목만치가 가야 지역에서 '전횡'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었다는 것이다(노중국, 같은 책, p.159).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