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제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제상(朴堤上, 363년 ~ 418년 추정)은 신라의 충신이다. 자는 중운(仲雲), 호는 관설당(觀雪堂)·도원(挑園)·석당(石堂) 등이다. 혁거세 거서간의 9세손, 파사이사금의 5세손이며, 영해 박씨(寧海朴氏)의 시조이다. 《삼국유사》는 김제상(金堤上), 《일본서기》는 모마리질지(毛麻利叱智)라고 기록하고 있다.

생애[편집]

삽라군(歃羅郡)의 태수직을 수행하였다. 눌지 마립간 즉위 10년(426년)에 왕의 명을 받아, 고구려에 볼모로 있던 눌지 마립간의 동생 복호(卜好)를 구하여 신라로 돌아왔으며, 이어서 야마토에 볼모로 있는 왕자 미사흔을 구하러 건너갔다. 왕자를 구출하여 신라로 보낸 후, 그를 신하로 삼으려는 인교 천황의 설득을 거절하다가 죽었다. 행적에 대해서는 《삼국사기》, 《삼국유사》의 〈내물왕(奈勿王)과 김제상(金堤上)〉편, 《일본서기》, 《동국통감》, 《문헌비고》 등에서 기록을 찾아볼 수 있으나, 각 기록의 내용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

망부석 설화[편집]

망부석(望夫石) 설화는, 일본으로 떠난 박제상을 그리워한 박제상의 부인에 얽힌 설화이다.

삼국유사》의 〈내물왕(奈勿王)과 김제상(金堤上)〉편의 중반부에서 다음과 같이 전한다.

王旣見寶海, 益思美海一欣一悲, 垂淚而謂左右曰. 如一身有一臂, 一面一眼, 雖得一而亡一, 何敢不痛乎. 時 堤上聞此言, 再拜辭朝而騎馬. 不入家而行, 直至於栗浦之濱, 其妻聞之, 走馬追至栗浦, 見其夫已在舡上矣. 妻呼之切懇, 堤上但搖手而不駐.
왕이 이미 보해(복호)를 만나자, 미해(미사흔)의 생각이 더하여 기쁨과 슬픔이 교차하니, 눈물을 흘리며 좌우 신하들에게 말했다. “마치 한 몸에 팔이 하나인 듯, 한 얼굴에 눈이 하나인 듯, 비록 하나는 얻었으나 하나는 잃었으니, 어찌 감히 괴롭지 아니한 일인가.” 그때에 제상이 그 말을 들으니, 다시 절하고 하직하여 말을 탔다. 집으로 가지 아니하고, 곧바로 율포(栗浦) 물가로 향하니, 그의 처가 이를 듣고, 말달려 율포로 좇아가니, 이미 지아비가 배 위에 올라있었다. 아내가 간절하게 부르나, 제상은 다만 손을 흔들며 떠났다.

같은 편의 후반부에서 다음과 같이 전한다.

初堤上之發去也, 夫人聞之追不及, 及至望德寺門南沙上, 放臥長號. 因名其沙, 曰長沙. 親戚二人, 扶腋將還, 夫人舒脚, 坐不起, 名其地, 曰伐知旨. 久後夫人不勝其慕, 率三娘子上鵄述嶺, 望倭國痛哭而終. 仍爲鵄述神母, 今祠堂存焉.
처음 제상이 떠날 때, 부인이 이를 듣고 좇았으나 미치지 못했으니, 망덕사 문 남쪽 모래사장에 이르러, 누워서는 크게 부르짖었다. 이로 인하여 그 모래사장의 이름을, 장사(長沙)라 이르게 되었다. 두 사람의 친척이 부축하며 돌아오는데, 부인이 다리가 풀려 앉은 채로 일어나지 않았으니, 그 땅의 이름을 벌지지(伐知旨)라 이르게 되었다. 오랜 후에 부인이 사모하는 마음을 이기지 못하여, 딸 셋을 데리고 치술령(鵄述嶺)에 올라, 왜국(倭國)을 바라보며 통곡을 하다 생을 마쳤다. 그로 인하여 치술령의 신모(神母)가 되었으니, 지금도 사당이 존재한다.

치술령은 울산에 위치하고 있으며, 정상에 있는 바위는 지아비를 그리워하던 바위라고 하여 망부석이라고 부른다. 문헌의 마지막에서 언급된 사당은 인근에 위치한 은을암(隱乙岩)으로, 죽은 아내의 혼이 새가 되어 날아든 곳이라 하여 유래되었다. 망부석과 은을암은 함께 울산광역시 기념물 제1호 『박제상유적』으로 지정되어 있다.

저서[편집]

눌지 마립간의 동생 미사흔을 구하러 삼도(三島)로 건너가기 전에 《징심록》(부도지)을 저술하였다고 전해진다.[1]

가족 관계[편집]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따르면, 그는 박씨라고 하나 일설에는 김씨라는 전승도 있다.

유적[편집]

계룡산 동학사에 접해 있는 동계사에 그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936년 류차달이 초혼하여 제사하고 왕명으로 동계사를 건립하였다. 이후 훼손되어 철향되었다가 1956년 중건되었다. 또한 울산 치산서원에는 박제상 부부의 위패를 모셔 충절을 기리고 있다.

각주[편집]

  1. 시인 김지하는 고서인 《부도지(符都誌)》를 신라의 충신 박제상(朴堤上)인 쓴 것으로 보고, 《부도지》에서 언급한 마고성(麻姑城)을 인류 시원(始原)의 문명이라고 규정한다. 마고성은 21세기 현재에서 1만 4천 년 전 파미르고원에 있었다고 한다. 또 단군조선이 개국하기 이전 시대인 신시(神市, 신시배달국)도 중요시한다. 고대로 돌아가는 원시반본(原始返本)의 정신으로 현재의 위기상황을 벗어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리고 단군이 실존인물이라고 믿으며, 율려가 생활 속에 가장 순수하게 살아있던 때가 단군시대이며 한민족의 역사 속에 실제로 존재했다고 주장한다.
  2.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1“逸聖尼師今[...]十五年 封朴阿道爲葛文王”(일성이사금 [...] 15년 (서기 148년) 박아도를 갈문왕에 봉하였다.)
  3. 신라박씨선원세보
  4. 위아래 밀양 박씨 족보 참조.
  5.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