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다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다함(斯多含, 547년? ~ 564년?, 풍월주 재임: 562년 ~ 564년)은 신라화랑으로 진흥왕대가야 정복에서 활약하였다. 성은 김이었다. 벼슬이 급찬이었던 구리지의 아들이다.

생애[편집]

사다함은 구리지의 아들로 내물 마립간의 7세손이다. 유력한 진골 귀족이었으며, 풍채가 청순하고 뜻이 방정하여 무리로부터 화랑에 추대되었다. 낭도는 1,000여 명에 이르렀다고 한다. 562년에 진흥왕의 명으로 이사부가 대가야 정벌에 나섰는데, 사다함은 15~6세의 나이로 왕에게 출진을 간청하여 귀당(貴幢)의 비장(裨將)으로 종군하였다. 사다함은 자청하여 선봉이 되었으며, 성문인 전단량(旃檀梁)을 기습하여 적을 당황시켰고 그 결과 크게 승리하였다. 이 공으로 가야인 300명과 전답을 받았으나 노비는 모두 풀어주고 전답 역시 알천(閼川)의 불모지를 받았다.[1] 이후 오래지 않아 무관랑이 죽었는데, 무관랑과 깊은 우정을 가졌던 사다함은 죽음을 같이 하기로 하여 7일 동안 통곡하다가 17세의 어린 나이로 죽었다. 사후 잡찬추증되었다.

한편 학계에서 위서 논란이 있는 《화랑세기》에 따르면, 사다함은 547년에 출생하였다고 한다. 자신의 어머니가 사신(私臣)인 무관랑과 사통의 관계가 들키자 무관랑은 주변의 비난을 받게된다. 하지만 사다함은 무관랑을 불러 "나의 어머니의 죄일뿐 자네의 죄는 아니다'라면서 위로를 해주었다고 한다. 하지만 주변의 비난을 견디지 못한 무관랑은 월성을 뛰어 넘던중 구지(溝池, 해자)에 떨어져 다리를 다친후 며칠만 후 죽게된다. 이를 원통하게 생각한 사다함은 오열을 하다가 병에 걸려 죽게되었다고 전해진다. 또한, 죽기 직전 풍월주의 자리를 미실의 남편인 노리부가 이어받는것이 합당하다며 그를 추천하였다.

한편 사다함은 미실과 정인관계였으나 미실이 세종과 혼인을 하게되자 청조가(靑鳥歌)를 부르며 슬퍼했다고 한다. 이후 미실의 꿈에 나타나 "나는 너와 부부가 되기를 원했으니 내가 너의 배를 빌어 아들을 낳아야겠다"는 말을 남겼다. 미실은 이 이야기를 남편인 세종에게 말한 후 세종과 관계를 가졌다. 이후 미실은 하종을 낳았다.

가족 관계[편집]

선대[편집]

부인과 후손[편집]

  • 부인은 없음. 단 경주김씨 족보에 의하면 영명부인 석씨(永明夫人 昔氏)가 그의 부인이라 한다.
  • 정인 : 미실궁주(美室宮主)

사다함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김부식 (1145). 〈본기 권4 진흥왕〉. 《삼국사기》. 二十三年... 九月 加耶叛 王命異斯夫討之 斯多含副之 斯多含領五千騎先馳 入栴檀門 立白旗 城中恐懼 不知所爲 異斯夫引兵臨之 一時盡降 論功 斯多含爲最 王賞以良田及所虜二百口 斯多含三讓 王強之 乃受 其生口放爲良人 田分與戰士 國人美之(23년 ... 9월에 가야가 반란을 일으켰으므로 왕이 이사부에 명하여 토벌케 하였는데, 사다함(斯多含)이 부장(副將)이 되었다. 사다함은 5천 명의 기병을 이끌고 앞서 달려가 전단문에 들어가 흰 기(旗)를 세우니 성 안의 사람들이 두려워 어찌할 바를 몰랐다. 이사부가 군사를 이끌고 거기에 다다르자 일시에 모두 항복하였다. 전공을 논함에 사다함이 으뜸이었으므로, 왕이 좋은 토지와 포로 200명을 상으로 주었으나 사다함이 세 번이나 사양하였다. 왕이 굳이 주므로 이에 받아 포로는 풀어 양인(良人)이 되게 하고 토지는 군사들에게 나누어 주니, 나라 사람들이 그것을 아름답게 여겼다.) 
  2. 사다함은 15세에 전쟁에 자발적으로 참가하고 17세에 죽었기 때문에 삼국사기의 사다함 조에도 결혼했다는 기록이 없다. 그런 것으로 보아 자식이 있다는 것은 거짓일 가능성이 많다.

참고 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이화랑
제5대 풍월주
후임
세종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