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대야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합천 대야성
(陜川 大耶城)
대한민국 경상남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133호
(1993년 12월 7일 지정)
면적42,050m2
위치
합천 대야성 (대한민국)
합천 대야성
주소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죽죽길 72-5 (합천리)
좌표북위 35° 33′ 36.7″ 동경 128° 9′ 55.9″ / 북위 35.560194° 동경 128.165528°  / 35.560194; 128.16552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합천 대야성(陜川 大耶城)은 경상남도 합천군 합천읍 합천리, 해발 90m의 매봉산 정상울 둘러 쌓은 성이다. 1993년 12월 7일 경상남도의 기념물 제133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경상남도 합천군 해발 90m의 매봉산 정상울 둘러 쌓은 대야성은 흙과 돌을 이용하여 쌓은 성이다. 이 곳은 삼국시대 때 백제와 신라 서부지방의 접경지대로, 신라 진흥왕 25년(565)에 신라가 백제의 침공을 막기 위해 쌓았다 한다.

선덕여왕 11년(642) 백제 윤충의 공격으로 함락된 적이 있었는데, 이 때 신라 대야성 도독 김품석과 부인 김춘추의 딸 고타소가 죽자 김춘추는 백제를 멸망시킬 결심을 한 곳이다. 또한, 경명왕 4년(920)에는 후백제 견훤에게 함락되기도 하였다.

성벽의 길이는 300m 정도인데 대부분 훼손되어 원형이 남아있지 않다. 그러나 부분적으로 건물터와 적을 막기 위해 세운 울타리의 흔적이 남아있다.

대야성 전투와 복수극[편집]

신라 대야성의 성주 김품석은 사지(舍知) 검일(黔日)을 거느리고 있었는데, 검일의 아내를 미모에 반하여 빼앗아버린다.[1] 그 후 검일은 윤충이 백제군이 처들어오자 내통해서 대야성을 함락시키는데 공을 세우고 성주 김품석은 고타소를 죽이고 자결한다.[1] 18년을 백제로 들어가 살던 검일은 사비성과 웅진성이 함락되며 백제가 무너지자 잡혀서 태종무열왕 김춘추에게 능지처참을 당한다.[1]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