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아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아찬(大阿飡)은 520년(법흥왕 7)에 율령 공포된 신라의 17등 관계(官階) 중의 제5등 관계이다. '대아간(大阿干)'이라고도 하며, 아찬의 상위 관등이다. 진골 이상만이 가능한 대아찬부터 화백회의에 참석할 자격이 주어졌으며, 집사부(執事部)의 장관직인 중시(中侍)나 그 밖의 제1급 행정관부의 장관(令)이 될 수 있었다. 공복의 빛깔은 자색(紫色)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