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석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석사
(浮石寺)

안양루와 부석사 무량수전 (국보 제18호)
종파 화엄종
건립년대 신라시대
창건자 의상
위치
부석사(浮石寺) (대한민국)
부석사(浮石寺)
소재지 경상북도 영주시 부석면 북지리 148
좌표 북위 36° 59′ 56″ 동경 128° 41′ 15″ / 북위 36.9988527° 동경 128.6874968° / 36.9988527; 128.6874968좌표: 북위 36° 59′ 56″ 동경 128° 41′ 15″ / 북위 36.9988527° 동경 128.6874968° / 36.9988527; 128.6874968

부석사(浮石寺)는 신라 문무왕 16년(676년)에 의상이 왕명을 받아 세운 화엄종 사찰로서, 경상북도 영주시 부석면 부석사로 345의 봉황산 중턱에 있다.[1]

부석사는 특히 의상화엄의 큰 가르침을 베풀던 곳으로, 의상"부석존자"라 하고, 그가 창시한 화엄종을 "부석종"이라 하는 것도 여기에서 유래한다.[1]

1372년(공민왕 21)에 주지가 된 원응국사(圓應國師)에 의해 많은 건물들이 다시 세워졌다.[1]

몇 안 되는 고려 시대 건축물인 부석사 무량수전이 유명하다.

전설[편집]

부석

삼국유사》에 따르면, 의상당나라 유학을 마치고 귀국할 때 그를 흠모한 여인 선묘가 으로 변해 의상신라에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게 했고, 절터까지 따라와서 절을 세우는 것을 도와주었다고 한다. 본래 이 절터에는 사교의 무리가 모여 있었는데, 의상이 이 곳에 절을 세우려고 하자 선묘가 무거운 바위를 사교의 무리들의 머리 위로 띄워 이곳에 절을 세울 수 있었다고 한다. 무량수전 옆에 큰 바위가 있는데, 전해지는 말에 따르면, 선묘가 띄웠던 바위이며 아직도 떠 있다고 한다.

구조[편집]

무량수전[편집]

1376년에 중수된 목조 건축물로 대한민국의 국보 제18호이다. 고려시대의 법식을 잘 보여주는 건물이다.

안양루[편집]

안양루(安養樓)라고 씌여진 현판

안양루(安養樓)는 무량수전 앞마당 끝에 위치한 누각이다. 규모는 정면 3칸, 측면 2칸이며 팔작지붕 건물이다. 건물의 위쪽, 아래쪽 편액이 다르다. 난간 아랫부분의 편액은 '안양문', 위층 마당 쪽은 '안양루'라고 씌여 있다. 극락이란 뜻을 가진 '안양'의 안양문은 극락 세계에 이르는 입구를 상징한다. 고로, 극락세계로 들어가는 문을 지나면 극락인 무량수전이 위치한 구조로 되어있는 것이다.[2]

선묘각[편집]

선묘각(善妙閣)

선묘각(善妙閣)은 무량수전 북서쪽 모서리에 위치하고 있고, 의상조사의 창건 설화와 관련된 선묘라는 인물을 모신 건물이다. 정면과 측면이 각각 1칸 규모의 맞배집이지만, 가구의 방식이나 부재를 다듬은 걸 보아 최근의 건물인 듯하다. 안에는 1975년에 그린 선묘의 영정이 걸려있다.[2]

조사당[편집]

조사당(祖師堂)'은 무량수전에서 북쪽으로 약간 떨어진 산 중턱에 위치한다. 의상과 역대 조사를 기리는 곳이다. 대한민국의 국보 제19호다.

취현암[편집]

취현암(醉玄庵)은 조사당 동쪽 바로 옆에 있다. 1997년도에 복원되어 2002년까지 선원으로 활용되다 현재 부석사 산내암자로서 쓰이고 있다.[2]

응진전[편집]

자인당[편집]

단하각[편집]

범종루[편집]

선열당[편집]

응향각[편집]

삼성각[편집]

범종각[편집]

문화재[편집]

석단(石壇) · 당간지주(幢竿支柱) · 석등 · 3층석탑은 신라 때의 것이고, 무량수전(無量壽殿)과 조사당(祖師堂)은 고려 때의 건축이다.[3]

사진[편집]

각주[편집]

  1. 사회 I·문화재 > 문 화 재 > 중요 문화재 > 경상북도 > 부석사,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부석사 - 성보문화재
  3. 한국사 > 고대사회의 발전 > 통일신라와 발해 > 고대문화의 융성 > 부석사,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