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왕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화왕계(花王戒)는 신라 제31대 신문왕(神文王, 재위 681-692) 때의 설총 작이다. 한문으로 된 단편으로 꽃을 의인화하여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온갖 꽃을 능가하는 화왕(花王=모란꽃)이 나타나매 장미꽃이 미인으로 분장하고 등장하여 화왕의 수청(守廳)을 앙청한다. 한편 백두옹(白頭翁=일본 할미꽃)은 장부(丈夫)로 분장하고 등장, 신하되기를 원한다. 이에 양자택일의 문제가 생겨 화왕은 미인인 장미를 취한다는 줄거리로, 당시 왕의 어질지 못한 정사를 풍자한 글이다.

<삼국사기>권 46 설총 열전에 전하는데 그의 유일한 현존 문장이다. 그의 작품은 양적(量的)으로는 극히 짧은 작품이나 깊은 우의(寓意)를 지닌 것으로 한국 풍자소설의 효시(嚆矢)라 할 만하며 이조 때의 한문소설 <화사(花史)>와 <화왕전(花王傳)>은 모두 이에서 깊은 영향을 받은 작품이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화왕계"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