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국의 역사
韓國史
Gyeongbokgung Palace.png
선사
시대
구석기 시대
신석기 시대 (빗살무늬토기 시대)
청동기 시대 (민무늬토기 시대)
고조선
시대
단군조선
(기원전 2333년~기원전 194년)
(辰)
(기원전 4세기
~기원전 2세기)
위만조선
(기원전 194년
~기원전 108년)
원삼국
시대






삼국
시대
(~3
세기)
(~5
세기)
(~6
세기)

신라
(기원전
57년~ )
가야
(42년~
562년)
백제(기원전
18년
~660년)
고구려
(기원전 37년
~668년)
   
남북국
시대
통일신라
(676년~ )
발해
(698~
926년)
후삼국
시대
태봉
(901~
918년)
신라
( ~935년)
후백제
(892~
936년)
통일
왕조
시대
고려 고려
(918~1392년)
조선 조선
(1392~1897년)
대한제국 대한제국
(1897~1910년)
식민지
시대
일본 제국일제 강점기
(1910~1945년)
 
대한민국 임시 정부 대한민국 임시 정부
(1919~1945년)
현대 군정기 한국 (1945~1948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948년~현재)
대한민국 대한민국
(1948년~현재)

진한(辰韓)은 기원전 1세기 경부터 기원후 3세기 무렵 한반도 남부에 있던 삼한(三韓)의 하나로서 고대 한반도의 토착 세력이었던 (辰)을 계승한 부족 국가이다. 지금의 강원도 영월군, 삼척시, 태백시를 포함한 영동 남부 지역 일부와 경상북도 전 지역으로, 동해에 접하고, 서쪽은 마한(馬韓), 남쪽은 변한(弁韓)에 접해 있었다. 모두 12개의 국가로 되어 있었으며, 사로국이 이들을 병합하여 신라(新羅)가 되었다

형성[편집]

삼국지》, 《후한서》 및 《후한서》를 인용한 《삼국유사》에 의하면, 진한 사람들은 중국 (秦)나라의 팽창 중에 한반도로 피난온 춘추전국의 유민들인데, 마한이 동쪽의 땅을 분할하여 이들을 따로 살게 하였다고 한다. 반면에, 《삼국사기》 〈신라본기〉의 기록에는 진한의 소국 중 하나인 경주 사로국(斯盧國) 6촌의 거주민들이 고조선의 유민으로 기록되어 있다. 실제로 발굴되는 유물의 양상은 바둑판형 고인돌, 독무덤 등의 토착 계통과 함께 고조선 계통이 함께 존재하는데, 이 때문에 일반적으로 진한(辰韓)은 한반도 토착 세력이었던 진(辰)과 고조선 계통의 종족이 융화된 고대 부족 국가로 이해되고 있다. 진한의 12국은 진왕(辰王)에게 소속되어 있었는데, 진왕(辰王)은 마한 사람이 대대로 이어갔다고 한다. 이를 두고 마한의 진왕(辰王)이 진한 12국의 종주권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보는 견해가 많고, 진한(辰韓)의 지배자인 진왕이 따로 존재했다고 보는 견해[1] 가 있다.

진한은 초기에는 마한의 통제를 받았고, 마한이 망한 뒤에는 사로국의 통제를 받았다. 그 통제는 소극적으로 (i) "신수두"의 건설과 (ii) '신한' 칭호 쓰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며, 적극적으로 (i)해마다의 조알(朝謁)과 (ii) 토산물의 진공(進貢)을 행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3세기 무렵부터 중국에 독자적으로 사신을 보내기도 하는 등 소국 연맹체의 세력이 크게 신장하였다. 이후 경주의 사로국을 중심으로 복속되며 신라로 성장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5,6세기에 조성된 경상북도 의성 지역 고분에서 수발형 장식이 달린 백제식 금동관모가 출토된적이 있는데, 의성은 진한 소국중 하나인 조문국이 있었던 지역이다. 금동관모와 함께 경주지역 토기와 다른 의성을 중심으로 한 경북 북부지역에서 출토되는 '의성양식 토기' 등도 출토되었다. 삼국사기에 ‘조문국은 서기 185년 신라의 전신인 사로국 벌휴 이사금에 의해 정벌되었다’고 기록되어 있지만, 지역 사학자들은 당시 의성 일대의 진한이 신라에 의한 ‘멸망’이나 ‘합병’이 아니라 상당 기간 독자적인 세력이나 정치체제를 유지했으며, 그 과정에서 신라뿐만이 아닌 백제와도 교류했었다고 보고 있다.[2]

진한 12개국[편집]

삼국지》의 기록에 의하면, 진한을 이루는 12개의 소국은 사로국(斯盧國)(현재 경주시기저국(己柢國)(현재 경상북도 영주시 풍기읍)·불사국(不斯國)·근기국(勤耆國)(현재 위치 분명하지 않음. 경상북도 영일군 혹은 경상북도 청도군으로 추정됨)·난미리미동국(難彌理彌凍國)(현재 경상북도 의성군 단밀면)·염해국(冉奚國)(현재 경상북도 울산시)·군미국(軍彌國)·여담국(如湛國)·호로국(戶路國)·주선국(州鮮國)·마연국(馬延國)·우유국(優由國)이다. 이 중 큰 나라는 5 ~ 6천 가구 작은 나라는 6 ~ 7백 가구의 규모였다.

삼국사기》에는 이 외에도 아래와 같이, 훗날 신라에 병합된 소국들의 이름이 등장한다.

경제[편집]

토지가 비옥하고 아름다운 토지에 의거하여 벼·보리·기장·조 등의 농업과 누에치기 ·길쌈 등을 힘써서 곡식과 옷감들을 생산하였다. 철전(鐵殿)을 사용하여 주변국과 무역을 하였다. 성(城)과 울타리가 존재하였다.

사회[편집]

마한과 언어가 달랐다. 단, 양서 제이열전에서는 진한이 사용하는 어휘가 중국 진나라 언어와 비슷하다고 해서 마한과 다르다고 애매하게 기록하고 있다. 이 기록에 의하면 마한과 진한은 언어 자체가 다른 게 아니라 사용하는 어휘가 차이가 있는 것이다. 또한 삼국사기 신라본기에는 진한 땅에 중국 진나라 유민들이 이주해오기 이전에는 진한의 토착민들이 살고 있었고, 진한 땅이 본래 마한의 영토였던 걸 감안하면 진한의 토착민은 본래 마한과 언어가 통했을 가능성이 높다. 풍속이 유순하다. 어린 아이가 출생하면 곧 돌로 그 머리를 눌러서 납작하게 만드는 편두(褊頭) 풍속이 있어서, 머리가 납작하였다. 남녀에 구별이 있다.[3]

문화[편집]

수렵에 능하고, 가무를 즐겼다.

참고문헌 및 링크[편집]

각주[편집]

  1. 천관우, 〈진·변한제국의 위치 시론〉, 《백산학보》20, 1976
  2. 독자적 문화를 꽃피운 조문국
  3. 그러나 신생아의 머리를 돌로 눌러서 납작하게 만들었다는 기록은 예전부터 의문이 많았는데 청나라 때 편찬된 흠정만주원류고건륭제가 직접 집필한 <어제삼한정류(御製三韓正謬)>를 인용해 머리를 돌로 누르는 것은 어른도 감내하기 힘든 것인데 하물며 어린아이의 머리를 돌로 누른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반박하며 이는 동이족의 풍습을 제대로 알지 못했던 범울종이 제멋대로 기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건륭제는 만주족의 풍습에 아기가 태어나면 요람을 장만하여 아기를 하늘을 바라보도록 반듯하게 오래 눕혀두는데 그렇게 하면 아기의 머리가 저절로 평평해져서 편두가 된다고 기록했다. 즉, 정말로 신생아의 머리를 돌로 눌러서 편두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신생아를 요람에 오랫동안 하늘을 바라보도록 눕혀서 재웠기 때문에 머리가 평평해졌다는 것이다.
한국의 역사
이전 시대 진한
기원전 1세기 ~ 기원후 3세기
다음 시대
진국 사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