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려인
Victor Tsoi 1986 cropped.jpg
RIAN archive 497574 Soviet gymnast Nelli Kim.jpg
Kim-Stankevich1917.jpg
2012 Rostelecom Cup 01d 618 Denis TEN.JPG
Анита Цой.jpg
Oleksandr Sin.JPG
인구 약 50만 명
거점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키스탄: 176,000[1]
러시아 러시아: 108,000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 80,000

키르기스스탄 키르기스스탄: 15,000
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 13,000
타지키스탄 타지키스탄: 6,000
투르크메니스탄 투르크메니스탄: 3,000

언어 고려말(한국어), 러시아어
종교 정교회, 불교, 유교, 기타 종교
관련민족 한민족, 한국인, 사할린 한민족

고려인(高麗人) 또는 고려 사람(러시아어: Корё сарам 코료 사람[*])또는 한국계 러시아인은 옛 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후의 독립 국가 연합 전체에 거주하는 한민족을 이르는 말이다. 한국의 옛 나라인 고려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흔히 까레이스키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것은 형용사형이며 러시아에서는 '고려 사람'(Корё-сарам/코료사람)이라는 명칭을 쓴다.

원래 고려인은 조선인으로 부르다가 자신들을 고려인이라고 공식적으로 부르기 시작한 것은 서울올림픽을 전후하여 1988년 6월 전소고려인협회가 결성되면서부터였다.

그들은 조선사람도 아니고 한국사람도 아닌 소련 사람이고 또한 자신의 언어와 문화도 일세기 이상 지나는 동안 이미 남과 북과는 이질적인 소련의 특성을 많이 띠고 있으며 남쪽과 북쪽의 것과도 다른 자신들만의 특수한 독자적특성을 이어왔으니 그 어느 쪽도 아닌 '고려인'이라고 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것이다. 결국 고려인이라는 호칭은 한반도의 분열이 낳은 특수한 역사의 산물인것이다. 한민족이 둘로 갈라진 비극은 호칭문제에서까지 나타나고 있다. 이들 국가에는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우크라이나, 몰도바 등이 포함된다. 약 50만 명의 고려인들이 중앙아시아를 중심으로 거주하였으며, 남부 러시아의 볼고그라드 부근, 코카서스, 남부 우크라이나에도 많은 고려인들의 공동체가 존재한다. 이들 공동체는 19세기 말의 극동 러시아에 거주하던 고려인에 기원한다. 

역사[편집]

극동 러시아와 시베리아 이주[편집]

1800년대의 조선은 국정이 혼란하여 소수의 양반들이 대다수의 토지를 독점하게 되었다. 따라서 가난한 농민들은 고향을 떠나 중국 동북지방, 즉 만주와 연해주로 이주하게 된다. 1860년 아편전쟁의 결말로 베이징 조약이 체결되며 러시아는 아무르 강 동쪽의 땅을 얻었는데 청과 러시아는 이 지역에 제대로 행정력을 발휘하지 못 했고 봉금령이나 출입금지령 등을 내렸다. 그러나 한참 뒤인 1880년대에 철폐했으며 조선 정부도 이들이 넘어가지 못 하도록 통제했지만 실패했다. 1863년 함경북도 경원 출신 60여 명이 두만강을 건너 연해주 지신허 마을에 정착했다.[2] 이후 많은 농민들이 시베리아로 이주하였고, 1800년대 말에는 그 수가 급증하여 1869년에는 조선인이 프리모르스키 지방(연해주)의 전체 인구의 20%를 차지하기에 이르렀다. 시베리아 횡단철도가 완성되기 이전에 극동 러시아의 조선인은 러시아인보다 많았으며, 지방 관리는 그들에게 귀화를 종용하였다. 1897년의 러시아 제국의 인구 조사에 의하면, 러시아 전체에서 조선말을 하는 사람들이 26,005명(남자 16,225, 여자 9,780)이었고[3], 1902년에는 32,000명을 넘었다. 여러 도시에 고려인 마을과 고려인 농장이 있었다.

니콜라옙스크 일본영사관의 불탄 자리 1920년 6월

1900년대 초에는 러시아와 조선 모두 일본과 대립하였다. 하지만, 1907년 러일 전쟁이 종료되면서 일본의 요청에 의해 조선인을 배척하는 법을 제정하였고, 이로부터 조선인의 농장은 몰수되고 조선인 노동자는 해고되었다. 동시에, 러시아는 조선의 독립 운동을 위한 피난처가 되었다. 조선의 민족주의자들과 공산주의자들은 시베리아와 연해주, 만주로 피신하였다. 10월 혁명동아시아에서의 공산주의의 성장과 함께, 시베리아는 재소련 조선인의 일본에 대항하기 위한 독립군 양성의 터전이 되었다. 1919년, 블라디보스토크의 신한촌에 모인 조선의 지도자들이 3·1 운동을 지원하였다. 이 마을은 군대의 보충을 비롯한 민족주의자들의 근거지가 되었고, 1920년 3월 12일에는 니콜라옙스크 사건으로 독립군과 붉은 군대는일본군하얀 군대를 전멸시켰다.[4][5] 1920년 4월 4일에는 일본군이 신한촌을 공격하여 수백 명이 사망하였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이주한 조선인들은 기독교를 받아들이는 등 러시아 문화에 상당히 적응을 한다.[6] 무엇보다도 그들의 땅에서 수탈 없이 일할 수 있다는 것이 이주의 가장 큰 이유였다.

강제 이주[편집]

1937년에서 1939년 사이, 스탈린은 500만명 을 체포하고 그중 40-50만명을 숙청 처형하고 172,000명의 고려인들을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으로 강제 이주시켰다. 당시 극동지역 위원장 리우시코프는 1937년 8월 하바롭스크에 머물면서 스탈린의 지령을 받아 강제이주정책 추진했는데, 접경에 살고 있는 한인들은 간첩의 소지가 있으니 일본인과 접할 수 없게 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강제이주 정책을 건의했다고 한다. 여러 공동체의 지도자들은 추방 및 유배되었고, 이주 도중 많은 사람들이 희생되었다. 고려인이 중앙 아시아를 벗어날 수 있게 된 것은 그로부터 수십 년이 지난 후였다. 글라스노스트 이전까지는 이주에 대해 발언하는 것조차 금지되었다.

이주민들은 협력하여 관개 시설을 설치하였고, 벼농사를 시작하였다. 3년이 채 지나지 않아 그들은 그들의 삶의 방식을 회복하였다. 하지만, 수십 년간 한국어가 금지되었기 때문에, 그 다음 세대는 한국어를 잘 사용하지 않게 되었다.

구소련 붕괴 이후[편집]

연구에 따르면, 2002년에 약 470,000명의 고려인이 독립국가연합에 거주하며, 그중 198,000명이 우즈베키스탄에, 125,000명이 러시아, 105,000명이 카자흐스탄, 19,000명이 키르기즈스탄, 12,000명이 우크라이나, 6,000명이 타지키스탄, 3,000명이 투르크메니스탄, 5,000명이 기타 지역에 살고 있다.[1]

러시아[편집]

2002년의 인구 조사에서는 148,556명의 고려인이 러시아에 거주하며, 남자가 75,835명, 여자가 72,721명이었다. 그중 1/4 정도는 시베리아와 극동 러시아에 거주한다. 그곳의 고려인들은 그 이주 경로가 다양하여, 1937년 선대의 강제 이주로부터 돌아온 독립국가연합 국적의 33,000명 외에, 약 4,000~12,000명의 북조선 이민자도 이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대한민국이나 중국 소수 민족 출신의 고려인 또한 정착, 투자하며, 국경 무역에 참여하고 있다.

유럽 및 기타 지역[편집]

우크라이나의 2001년 인구 조사에서 12,711명이 스스로 고려인으로 인식하였는데, 이는 1989년의 8,669명보다 증가한 것이다. 가장 인구가 집중되어 있는 곳은 하르키우, 키예프, 오데사, 니콜라에프, 체르카시, 르부프, 루한스크, 도네츠크, 드네프로페트로프스크, 자포로제, 크리미아 등이다.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규모가 큰 한인 사회는 하르키우에 위치하는데, 약 150명의 한인 가족들이 거주한다. 최초의 한국어 학교가 1996년 이들의 관리하에 개교하였다.

한편 2014년 크림반도가 러시아로 편입됨에 따라 이 지역에 살던 약 3000명의 고려인이 러시아 국적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앙 아시아[편집]

중앙 아시아의 고려인은 대부분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 거주한다. 카자흐스탄의 고려인 문화는 이전의 수도였던 알마티(Almaty)를 중심으로 하는데, 이곳에서는 유일하게 한국어 신문(고려 신문)과 한국어 극장이 운영된다. 카자흐스탄의 인구 조사에서는 1939년 96,500명의 고려인이 기록되었고, 1959년에는 74,000명, 1970년에는 81,600명, 1989년에는 100,700명, 1999년에는 99,700명이었다. 우즈베키스탄의 고려인들은 농촌 지역에 넓게 흩어져 있다.

사할린

사할린은 한때 일본 열도 본토로 취급받는 제 5의 섬이었으나 제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이 패망하면서 소련에 넘겨진 땅이다. 이 곳의 고려인들은 일본 땅으로 일하러 갔다가 전쟁이 끝나고 땅 주인이 소련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버려진 것이다. 사할린 섬에 있는 한국인들은 중일전쟁과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제국 전시체제 당시 강제징용 당해 탄광으로 끌려가 강제노역당한 사람들이었다. 그 때문에 중앙아시아의 고려인과 사할린 고려인의 정체성은 아주 다르다. 사할린의 고려인은 재일 한국인과 비슷하나 그들과도 냉전 시대의 분단 때문에 독자적인 정체성으로 남았다.

무국적 고려인[편집]

소련 붕괴 이후 일부 고려인들은 무국적자가 되었다. 구 소련 시절 연방이었던 나라들이 러시아 국적을 인정하지 않아 국적을 다시 신청해야 하는데, 이를 몰랐거나, 서류를 분실하거나, 거주자로 등록하지 않았거나, 경제적인 여유가 없는 등으로 신청하지 못한 것이다. 이들은 교육을 비롯한 기본적인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7][8][9] 이러한 불이익은 그 자손들에게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10] 구 소련 지역에는 현재 전체 고려인의 10%에 해당하는 약 5만의 무국적 고려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우크라이나에서는 최근 한국 대사관의 신분 증명이 있다면 자국 내 무국적 고려인의 국적 회복을 지원해 줄 수 있음을 언급하였다.[11][12]

한국에의 회귀[편집]

약 1만 명의 우즈베키스탄 고려인들이 대한민국으로 귀화하였다.

문화와 정체성[편집]

고려인의 정체성을 특정하기는 어렵다. 개개인마다의 차이가 있기 때문. 외관상으론 한국인과 흡사하지만 사고방식은 일반적인 러시아인에 가깝고 현재 대부분의 고려인 4세, 5세 들은 한민족이라는 정체성만 가지고 있을 뿐, 그 이상으로는 생각하지 않는 편이다. 현대 젊은층의 경우는 러시아에 완전히 동화되었기 때문에 모국어가 러시아어고 한국어를 전혀 구사하지 못하지만, 자신의 민족이 고려인이라는 자각은 하고 있다. 사실 우즈베키스탄이나 카자흐스탄의 경우 여권에 민족명을 표기하므로 당연히 그럴 수 밖에 없다. 현재 중앙아시아 지역의 고려인들 대부분은 카자흐어, 우즈베크어 등 독립 후 새로 지정된 현지 공용어를 능숙하게 구사하지는 못한다. 스스로를 러시아인에 가깝다고 생각하여 우월의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현지어를 배우기 위해 별로 노력하지도 않는다.

또한 소련 해체 후 지역 민족주의가 대두하면서 심한 차별을 받게된 고려인 중에는 연해주로 돌아가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연해주를 자신이나 부모의 '고향'으로 여기는 노인들, 다른곳에서 희망을 찾아보려는 젊은 고려인들 가운데 이런 경향이 있다고 하는데 이들의 정착을 지원하는 한국 사회단체의 지원상황이 다큐형식으로 한국TV에서 방송된 적 있다.

고려인 젊은이들은 한국을 '할아버지의 나라' 정도로 여기고 있다고 한다. 한국어는 커녕 고려말도 제대로 못 하는 젊은이들이 부지기수. 그래도 한국이라는 나라에 대해서 어느 정도 인지는 하고 있다. 한국으로 일하러, 혹은 유학으로 오는 케이스도 있다.

고려인들은 언어적인 측면 등 러시아 문화에 동화된 부분도 많지만 한국당근을 비롯해 한국 요리의 식습관을 지켜나가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이나 카자흐스탄의 좀 큰 시장에 가면 고려인 반찬 가게도 있으며 국시 같은 이름의 요리도 찾아볼 수 있다. 단 고려인들의 한국 요리는 백여 년 전 옛날 식에 가깝기 때문에 대한민국(남한)의 요리와 상당히 다르다. 따라서 고려인들의 한국 요리는 북한의 요리에 가깝고 식재료도 중앙아시아의 상이한 식재료들로 만든 것이라 우리나라의 한식과는 더욱이 다르다.

중앙 아시아로의 이주 후, 고려인들은 주변의 사람들과는 다른 양식의 삶을 살았다. 그들은 관개 시설을 만들고 지역 일대의 쌀 재배 농가가 되었다. 주변의 유목민과는 거의 교류하지 않았으며, 교육에 중점을 두었다. 고려인들은 곧 한국의 전통 의상을 입지 않게 되었지만, 중앙 아시아인들의 옷보다는 서구의 복식을 채택하였다.

사용 언어[편집]

1세대 까지는 한국어(고려말)를 쓰고 있다. 이들이 쓰는 고려말은 고려인들의 한국어나 중앙아시아 한국어를 사용하며, 러시아어와 중앙 아시아의 민족 언어, 우크라이나어까지 섞인 말을 쓴다. 그러나 2세대 후부터는 러시아어만 알고 고려말은 모르는 고려인들이 대부분이다. 고려인 중에도 일부는 러시아어와 우크라이나어를 쓰는 사람들도 있다.

한국 내 거주 지역[편집]

  • 광주광역시 고려인마을 - 약 3000명의 고려인이 거주 중. 위치는 광주광역시 광산구 산정공원로 50번길 29. 9월 6일부터는 고려인들의 사연을 들려주는 '고려FM'이라는 라디오 방송을 송출 중에 있다.
  • 안산시 땟골마을 - 약 7000명의 고려인이 거주하는 국내 최대 고려인 거주지. 위치는 안산시 단원구 선부2동.

인물[편집]

방송[편집]

  • 2015년 2월 14일부터 2015년 2월 16일까지 방송된 MBC 카레이스키 150년 만의 귀향에서 고려인의 후손들이 150주년이었던 2014년에 남북 화합과 통일을 염원하며 유라시아 자동차 횡단을 하는 장면을 방송하였다.
  • 2016년 8월 15일부터 2016년 8월 16일까지 광복절 특집으로 방송 된 EBS 광복절 특집 다큐멘터리 '청춘, 사라진 100년 그들의 목소리'에서 세계 1차 대전 때 독일 포로수용소에 감금돼 음성실험을 하고 사라진 고려인 포로 6명의 이야기를 다뤘다.
  • 2016년 9월 8일 KBS1TV에서 추석기획으로 방송 된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국시와 가지고추된장찜, 감자만두 등 우리의 정신을 이어나가며 다양한 문화를 조화롭게 받아들인 카자흐스탄의 고려인 밥상을 방송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

  1. 기광서, 「구 소련 한인사회의 역사적 변천과 현실」, 《Proceedings of 2002 Conference of the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Overseas Koreans (ASOK)》,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Overseas Koreans, 2002.12.15
  2. 고려인들의 통일대장정, 《동아일보》, 2014.8.5.
  3. “Первая всеобщая перепись населения Российской Империи 1897 г. (General Population Census of the Russian Empire in 1897)”. Demoscope.ru. 2007년 5월 20일에 확인함. 
  4. The destruction of Nikolayevks-on-Amur: An episode in the Russian civil war in the Far East, book review in the Cambridge University Press.
  5. Kim Young Sik, Ph.D. The Free City (Amur River – Hukgang) Incident The left-right confrontation in Korea – Its origin Association For Asian Research 11/13/2003
  6. 《한국과 그 이웃나라들》, 이사벨라 버드 비숍, 살림출판사
  7. 한국방송 추적 60분 <신년 기획> 우크라이나 실태 보고 '국적 없는 고려인', 2006년 1월 4일자
  8. 〈강제 이주 70년 기획〉 우크라이나 무국적 고려인 실태 보고 "우리는 유령처럼 살고 있다" - 〈추적 60분〉, KBS, 2007.8.15.
  9. 무국적 고려인 <중> 빈곤층으로 전락한 고려인, 《중앙일보》, 2009.6.26.
  10. 무국적 고려인 <상> 무국적 해법 내놓은 우크라이나, 《중앙일보》, 2009.6.25.
  11. 우크라이나, 무국적 고통 고려인 5만 해법 내놨다, 《중앙일보》, 2009.6.25.
  12. 무국적 고려인 <하> 실태 조사 나서는 한국 정부, 《중앙일보》, 2009.6.27.

Koreans of The South Ussury in 1879== 외부 링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