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리비우 구 시가지
리비우

리비우(우크라이나어: Львів 르비브, 폴란드어: Lwów 르부프[*], 러시아어: Львов 리보프[*], 독일어: Lemberg 렘베르크[*], 라틴어: Leopolis 레오폴리스[*], 아르메니아어: Լվով 리보프, 문화어: 리보브)는 우크라이나 서부의 도시이고 인구는 약 83만명이다. 리비우 주의 주도이며 폴란드와의 국경으로부터 70km 지점에 위치해 있다.

리비우 역사 지구는 유네스코세계 유산에 등록되어 있다. 온난한 대륙성 기후로 1월의 평균 기온은 -4도, 7월의 평균 기온은 18도이다. 연간의 강수량은 660mm이고 여름에는 물이 부족하다.

역사[편집]

할리치나-볼린 공국의 다닐로 로마노비치 대공이 13세기에 건설하여 아들 레브(Лев)의 이름을 따라 이름을 지었다(그래서 라틴어 이름은 '레오폴리스'이다).

중세와 초기근대에는 폴란드 왕국, 후에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의 주요 도시로 성장하였다.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의 분할 후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지배하에서는 주민의 대다수가 우크라이나인이었던 동부 갈리치아의 중심지였으나 정작 리비우 시만은 폴란드인유대인이 다수였다.

1918년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붕괴 후 폴란드 제2공화국의 영토가 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의 대학살, 민족청소와 강제이주를 거치면서 폴란드인·유대인 주민들은 급격히 감소하였다.

제2차 세계 대전의 결과로 동부 갈리치아 지방이 소련의 영토가 되어 우크라이나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에 합쳐지면서, 리비우는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의 중심지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와 함께 우크라이나 독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 주요 산업으로는 기계 제조업(버스·농업·전기)이 있다.[1]

행정 구역[편집]

  • 할리츠키 구(Галицький)
  • 잘리즈니치니 구(Залізничний)
  • 리차키브스키 구(Личаківський)
  • 스히브스키 구(Сихівський)
  • 프란키브스키 구(Франківський)
  • 셰브첸키브스키 구(Шевченківський)

주민[편집]

2001년 리비우 시의 주민의 민족구성은 다음과 같다.[3]

우크라이나인 639.000 (88,1%)
러시아인 64.600 (8,9%)
벨라루스인 3.100 (0,4%)
아르메니아인 800 (0,1%)
유대인 1900 (0,3%)
폴란드인 6400 (0,9%)
합계 725.200
  • 종교분포: (2001) [3]
45% 우크라이나 그리스 가톨릭 교회
31% 우크라이나 정교회 (키예프 총대주교청)
5% 우크라이나 독립 정교회
3% 우크라이나 정교회 (모스크바 총대주교청)
3% 기타

자매 도시[편집]

각주[편집]

  1.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리보프
  2. Der Große Brockhaus. 15th edition, vol. 11, Leipig 1932, pp. 296–297.
  3. 2001년 우크라이나 인구조사
  4. Андрій Садовий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