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휴 이사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벌휴 이사금
지위
신라의 제9대 국왕
재위 184년~196년
전임자 아달라 이사금
후임자 내해 이사금
부왕 석구추(昔仇鄒)
이름
석벌휴(昔伐休)
신상정보
부친 석구추(昔仇鄒)
모친 지진내례부인(只珍內禮夫人)

벌휴 이사금(伐休泥師今, ?~196년, 재위: 184년~196년)은 신라제9대 왕이며, 이사금의 칭호를 사용한 7번째 왕이다. 탈해 이사금의 손자이며 각간 구추(仇鄒)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김씨 지진내례(只珍內禮) 부인이다. 아달라 이사금이 자식이 없어[1] 박씨 왕조가 일시적으로 끊기고 석씨에게 왕위가 다시 돌아갔다.

치세[편집]

탈해이사금의 아들인 각간 석구추의 아들이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벌휴가 바람과 구름을 점쳐 홍수나 가뭄 및 그 해의 풍흉을 예지하며 사람의 정직함과 바르지 못함을 꿰뚫어 봐 성인으로 불렸다 하니 이는 신라 사회에 2세기 말까지 샤머니즘적인 요소가 남아있었음을 시사한다.

185년 음력 2월 파진찬 구도일길찬 구수혜를 임명해 소문국(召文國)을 치게 하였다. 188년 음력 2월 백제가 모산성(母山城)을 공격하니, 파진찬 구도에게 명해 군사를 내 막게 하였다. 이듬해인 189년 음력 7월 구도가 백제군을 상대로 구양(狗壤)에서 싸워 이기고 5백을 죽이거나 포로로 잡았다. 이에 190년 음력 8월 백제가 다시 공격해 원산향(圓山鄕)을 습격하고 부곡성(缶谷城)을 포위했다. 구도가 5백 기병을 이끌고 공격했으나 패배하니, 이사금은 구도의 벼슬을 깎고 설지(薛支)를 그 자리에 앉혔다.

193년 왜인 1천여 명이 기아를 피해 대규모로 신라에 도망왔다.

아들 골정은 조분이사금과 첨해이사금의 아버지였고, 내해 이사금의 장인이었다. 다른 아들 이매는 내해 이사금의 아버지였다. 또한 일설에는 대서지에게 출가했으며 실성왕의 모후가 되는 이리부인(伊利夫人)이 그의 딸이라는 설이 있다. 그밖에 석등보(昔登保) 또는 석등야(昔登也)는 그의 후손으로 추정되나 정확한 세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가계[편집]

참고[편집]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신라박씨 선원계보에 의하면 아달라에게 아들이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삼국사기삼국유사경명왕, 경애왕조와 앞뒤가 안맞는다.
전 대
아달라 이사금
제9대 신라 국왕
184년 - 196년
후 대
내해 이사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