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성 마립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실성 이사금
지위
신라의 제18대 국왕
재위 402년 ~ 417년
전임자 내물 이사금
후임자 눌지 마립간
부왕 김대서지(大西知)
이름
김실성(金實聖), 다른 이름은 실주왕(實主王), 보주(寶主), 보금(寶金)
신상정보
부친 김대서지(大西知)
모친 이리부인(伊利夫人)
배우자 아류부인(阿留夫人), 석씨

실성 이사금(實聖 泥師今, ? ~ 417년, 재위 402년 ~ 417년)은 신라의 제18대 임금이며 김알지의 후손으로 이찬 대서지(大西知)와 석씨 이리(伊利) 부인의 아들로, 그의 왕비는 아류부인 김씨(阿留夫人 金氏)로 내물 이사금(奈勿泥師今)의 딸이었다. 다른 이름은 실주왕(實主王), 보주(寶主), 보금(寶金)이다.

생애[편집]

아버지 김대서지김알지의 후손이라 하나 정확한 세대는 알수 없고, 일연삼국유사에는 미추 이사금의 동생이라 한다. 삼국유사의 설을 따르면 그는 미추 이사금말구의 동생이고, 구도(仇道)갈문왕의 아들이 된다.

삼국유사에 의하면 실성은 키가 7척 5촌이 되었고 사람됨이 똑똑하고 빼어나서 미래를 볼 줄 알았다고 한다.

내물 이사금이 죽고 그의 아들이 아직 어려 실성이 대신 왕으로 옹립되었다.[1]

원년인 402년 음력 3월 와 우호를 맺고 미사흔(未斯欣)을 볼모로 보냈다.[2] 403년 음력 7월 백제가 침입했으나 기록이 자세하지 않다. 405년 음력 4월 왜가 침입해 명활성을 공격했으나 깨트리지 못했고, 이사금이 기병을 거느리고 퇴로를 막아 3백여 명의 왜군을 죽이거나 사로잡았다.[3] 왜는 407년 음력 3월과 6월에 동쪽과 남쪽으로 다시 침입하여 노략질을 해 일백여 주민들이 피해를 입었다.

408년 음력 2월 왜인들이 대마도에 군영을 설치한다는 말을 듣고 실성 마립간은 선공할 계획을 세웠으나, 서불한 미사품이 " '무기란 흉하며, 싸움이란 위험하다'란 말이 있습니다. 하물며 큰 바다를 건너 타국을 치다가 실패한다면 후회해도 소용이 없습니다. 그보다 험한 곳에 의지해 관문을 설치해 두었다가 그들이 오면 막아 우리를 어지럽히지 못하게 하고, 유리할 때 나가 사로잡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이것이 곧 남을 이용하며 이용당하지 않는 계략으로, 대책 가운데 으뜸일 것입니다." 라고 조언하여 실성 마립간이 그의 말을 좇았다. 이가 곧 신라의 대왜 방위전력이 되었다.

412년 실성 마립간은 내물 마립간의 아들 복호고구려에 볼모로 보냈고, 415년 음력 8월 왜인들과 풍도(風島)에서 싸워 이겼다.

실성마립간은 복호에 이어 내물 마립간의 또 다른 아들 눌지까지 고구려에 볼모로 보내려다 오히려 고구려의 지원을 받은 눌지가 반기를 들어, 결국 눌지에게 처형되고, 눌지가 그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오름으로써 김씨의 왕위 계승이 이어지게 되었다.

가계[편집]

왕비인 아로부인 김씨는 내물 이사금의 딸이라 하며, 일설에는 미추 이사금의 딸이라는 설도 있다.

  • 아버지 : 이찬 김대서지(金大西知)
  • 어머니 : 이리부인 석씨(伊利夫人 昔氏) - 아간 석등보(昔登保), 혹은 석등야(昔登也)의 딸

실성 마립간이 등장한 작품[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2년 10월 8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이 문단은 위키백과의 편집 지침에 맞춰 다듬어야 합니다. 더 좋은 문단이 되도록 문단 수정을 도와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2년 10월 8일)

참고[편집]

각주[편집]

  1. 김부식 (1145). 〈본기 권3 실성 이사금〉. 《삼국사기》. 實聖尼師今立 閼智裔孫 大西知伊湌之子 母伊利夫人 伊一作企 昔登保阿干之女 妃味鄒王女也 實聖身長七尺五寸 明達有遠識 奈勿薨 其子幼少 國人立實聖繼位(실성 이사금(實聖尼師今)이 왕위에 올랐다. 알지(閼智)의 후손으로 이찬 대서지(大西知)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이리부인(伊利夫人) <이(伊)를 또는 기(企)로도 썼다.>으로 아간(阿干) 석등보(昔登保)의 딸이다. 왕비는 미추왕의 딸이다. 실성(實聖)은 키가 일곱 자 다섯 치이고 지혜가 밝고 사리에 통달하여 앞 일을 멀리 내다보는 식견이 있었다. 내물왕이 죽고 그 아들이 아직 어렸으므로 나라 사람들이 실성을 세워 왕위를 잇도록 하였다. ) 
  2. 김부식 (1145). 〈본기 권3 실성 이사금〉. 《삼국사기》. 元年 三月 與倭國通好 以奈勿王子未斯欣爲質(원년 3월에 왜와 우호를 통하고, 내물왕의 아들 미사흔(未斯欣)}을 볼모로 삼았다. ) 
  3. 김부식 (1145). 〈본기 권3 실성 이사금〉. 《삼국사기》. 四年 夏四月 倭兵來攻明活城 不克而歸 王率騎兵 要之獨山之南 再戰破之 殺獲三百餘級 (4년 여름 4월에 왜의 군사들이 와서 명활성(明活城)을 공격하였으나 이기지 못하고 돌아갔다. 왕이 기병을 이끌고 독산(獨山)의 남쪽 길목에서 기다려 다시 한 번 그들을 격파함으로써 300여 명을 죽이거나 사로잡았다. ) 
전 대
내물 마립간
제18대 신라 국왕
402년 - 417년
후 대
눌지 마립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