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복호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복호(卜好, ? ~ ?) 또는 보해(寶海)[1], 또는 보로(寶露)는 신라 초기의 왕자, 왕족이다. 내물 마립간의 아들이고 눌지 마립간의 동생이며 지증 마립간의 조부가 된다. 고구려에 인질로 갔다가 박제상에 의해 구출되었다. 한때 습보 갈문왕이 복호의 아들이 아니라 눌지미사흔의 또다른 동생의 아들일 것이라고 추정되었으나, 조선시대 후기에 지어진 신라 경순왕전비에 따르면, 습보 갈문왕은 복호의 아들이라 한다.

생애[편집]

내물 마립간보반부인 사이에서 태어난 둘째 아들[2]로, 눌지 마립간의 동생이다. 고구려의 장수왕이 보낸 사신이 와서 복호의 지혜와 재주가 뛰어나다는 말을 듣고 화친하기를 원한다 하자 왕이 이를 다행히 여기고 내신(內臣) 김무알(金武謁)을 딸려 고구려로 보내었다.[3] 장수왕이 복호를 억류하고 돌려보내지 않자 눌지는 신하들을 모아놓고 이 일을 한탄하였다. 삽라군(歃羅郡) 태수 박제상이 고구려에 잠입해 복호와 도망칠 날짜를 상의하고 5월 15일 고성수구(高城水口)에서 그를 기다렸다. 복호 또한 병을 칭탁하여 조회에 나가지 않고 한밤중에 도망을 쳐 고성 바닷가에 이르렀다. 고구려왕은 복호가 도주한 것을 알고 군사들을 보내어 뒤쫓게 했으나 평소 복호가 고구려 사람들에게 은혜를 베풀었기 때문에 군사들이 화살의 촉을 빼고 쏘아 화를 면하였다.[4][5]

가계[편집]

참고 문헌[편집]

  1. 삼국사기는 복호, 삼국유사는 보해로 표기하고 있다. '나라의 녹을 먹는 일'과 '우직한 남자의 지어미로 사는 일'. 프레시안. 2006년 7월 7일 입력, 2009년 5월 18일 확인.
  2. 신라경순왕전비(新羅敬順王殿碑)에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다. "...八世奈勿王九世卜好十世習寶..." http://ko.wikisource.org/wiki/신라경순왕전비
  3. 《삼국유사》에는 419년(눌지마립간 3)의 일로, 《삼국사기》에는 412년(실성마립간 11)의 일로 기록되어 있다
  4. 일연, 《삼국유사》, 범우사, 73면
  5. 네이트 사전-복호. 네이트. 2009년 5월 18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