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신라 선덕왕
新羅 宣德王
지위
신라의 제37대 국왕
재위 780년 ~ 785년
전임자 혜공왕
후임자 원성왕
부왕 김효방(金孝芳)
이름
김양상(金良相)
신상정보
부친 김효방(金孝芳)
모친 사소부인(四炤夫人)
배우자 구족부인(具足夫人)
종교 불교

선덕왕(宣德王, ? ~ 785년, 재위: 780년 ~ 785년)은 신라의 제37대 이다. 성은 (金)이고, 는 양상(良相)이다. 내물 마립간의 10대손이며, 미사흔의 9대손이다. 아버지는 해찬 효방(孝芳)이고, 할아버지는 김원훈(金元訓)이다. 증조부는 신라의 풍월주로 이름을 날린 사다함이라 전해지고 있으나. 사다함과 시기상 2백년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을 볼때 정통성 확보를 위해 사다함의 후손이라 주장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어머니는 성덕왕의 딸인 사소부인(四炤夫人)이다. 선왕 혜공왕은 그의 외사촌형제가 된다.

그밖에도 삼국사기 선덕왕조 5년과 7년에는 그가 원성왕 김경신과 형제뻘이라는 설도 있어서 가계가 불분명하다.

생애[편집]

경덕왕 23년(764년) 아찬(阿飡)을 거쳐 혜공왕 10년(774년) 상대등이 되었다. 선덕왕 1년(780년) 혜공왕과 일족이 김지정에게 피살되자 김경신과 함께 군사를 일으켜 김지정을 살해하였다.

반면, 삼국유사에 따르면 혜공왕은 김양상, 김경신에게 살해되었다고 되어 있다. 따라서 김지정의 난은 당시 실권을 장악한 상대등 김양상, 이찬 김경신을 겨냥했다는 학계의 일부 해석이 있다.

경덕왕 때 관제 개혁이 있었는데, 혜공왕 때 상대등 김양상, 이찬 김경신등의 대신들의 주도로 관제 개혁을 모두 취소하였다.

혜공왕 이후 무열왕계는 끊어졌다. 내물왕의 10대손이자 성덕왕의 외손이며 사다함의 증손이라는 김양상이 신라 하대(下代)의 첫 왕이 되고, 즉위하자 김경신을 상대등으로 삼았다.

김양상은 자신의 아버지 개성왕으로 추증하여 사당을 만들고, 외조부 성덕왕의 사당도 만들었다. 후에 원성왕 김경신에 의하여 모두 허물어 졌다. 선덕왕 5년조와 7년조에는 김경신과 형제뻘이라 하나, 그가 김양상의 친형제라고 보기는 어려운데, 이는 원성왕조에 보면 원성왕 즉위 후 선덕왕의 할아버지 원훈의 사당을 폐쇄하였기 때문이다.

선덕왕도 후사 없는 가운데 후계자를 지명하지 못하고 사망하여 내물왕 12대손 김경신과 무열왕의 8대손 김주원 사이에 왕위 계승을 놓고 갈등이 생기는 원인이 되었다.

시신은 유언에 따라 화장하였다.

가계[편집]

  • 조부 : 김원훈(金元訓)
    • 부왕 : 김효방(金孝芳 또는 孝方) 해찬(海飡)으로 개성대왕(開聖大王)에 추봉
    • 모후 : 사소부인(四炤夫人, 성덕왕의 딸)
    • 계모 : 정의부인 박씨(貞毅夫人 朴氏)
      • 왕비 : 구족부인 김씨, 각간(角干) 양품(良品)의 딸

참고[편집]

전 대
혜공왕
제37대 신라 국왕
780년 - 785년
후 대
원성왕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통일 신라의 정치〉"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