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강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신라 희강왕
新羅 僖康王
지위
신라의 제43대 국왕
재위 836년 ~ 838년
전임자 흥덕왕
후임자 민애왕
부왕 김헌정(金憲貞)
이름
김제륭(金悌隆)
신상정보
부친 김헌정(金憲貞)
모친 포도부인(包道夫人)
배우자 문목왕후(文穆王后)

희강왕(僖康王, ? ~ 838년, 재위: 836년 ~ 838년)은 신라의 제43대 왕이다. 성은 (金)이고 이름은 제륭(悌隆)이다. 아버지는 원성왕의 손자인 김헌정(金憲貞, 후에 익성대왕(翌成大王)으로 추봉)이고 어머니는 포도부인(包道夫人, 후에 순성태후(順成太后)로 추봉)이다.

생애[편집]

즉위 전[편집]

원성왕의 증손으로 그의 둘째아들 혜충대왕에 추봉된 김예영의 손자이자 김헌정의 아들이다.

836년 흥덕왕(興德王)이 사망하자, 아찬 김우징(金祐徵)과 조카인 예징(禮徵), 김양(金陽)의 지지를 받는 숙부 김균정과 서로 왕위 계승을 놓고 시중 김명(金明), 아찬(阿飡) 이홍(利弘), 배훤백(裵萱伯)의 지지를 받는 제륭이 대립하였다. 이 과정에서 균정이 전사하고 김양은 화살을 맞아 우징 등과 더불어 청해진궁복(弓福)에게 달아나 의탁하였다. 싸움에 이긴 제륭이 즉위하였고, 김명이 상대등(上大等)에, 이홍이 시중에 임명되었다.

즉위 후[편집]

왕위 계승전에서 왕을 지지한 김명상대등에, 이홍을 시중에 임명하여 권력의 안정을 도모했지만, 재위 3년째가 되는 838년 정월에는 옹립자인 김명, 이홍등이 군을 일으켜 왕의 측근의 귀족을 살해하는 반란을 일으켰다. 왕은 자신을 옹립한 귀족 세력으로부터 버림을 받은 것을 자각하여, 왕위에 있는것을 포기하여 궁중에서 목을 묶어 자살했다. 그 이후에 희강왕으로 시호를 받고, 매장하였고, 그 왕릉은 경상북도 경주시 내남면 망성리의 사적 제 220호가 비정 되고 있다.

가계[편집]

  • 증조부 : 원성왕(元聖王, ? ~798, 재위:785~798)
  • 증조모 : 숙정부인(淑貞夫人)
  • 조부 : 김예영(金禮英) - 혜강태자(惠康太子)에 추증, 이후 혜강대왕(惠康大王)에 추봉
  • 조모 : 혜강태후(惠康太后)
  • 아버지 : 김헌정(金憲貞) - 익성대왕(翌成大王)으로 추봉.
  • 어머니 : 포도부인 박씨(包道夫人 朴氏) - 대아간(大阿干) 충연(忠衍)의 딸 - 후에 순성태후(順成太后)로 추봉.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참고[편집]

전 대
흥덕왕
제43대 신라 국왕
836년 - 838년
후 대
민애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