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이사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라 유리 이사금
新羅 儒理 尼師今
신라의 제3대 국왕
본명 박유리(朴儒理)
재위 24년 ~ 57년
왕후 일지 갈문왕(日知 葛文王)의 딸
부왕 남해 차차웅(南解 次次雄)
모후 운제부인(雲帝夫人)
이전 왕 남해 차차웅
다음 왕 탈해 이사금

유리 이사금(儒理 尼師今, ?~57년, 재위: 24년~57년)은 신라의 제3대 국왕으로 남해 차차웅의 태자이며 어머니는 운제(雲帝) 부인이다. 박혁거세의 손자이며, 천일창의 동생[1]이다. 왕후는 일지(日知) 갈문왕(葛文王)의 딸, 혹은 허루왕(許婁王)의 딸 박씨라는 설이 있지만,[2] 일지 갈문왕의 딸일 가능성이 높다. 딸 둘과 아들 둘을 두었다. 다른 이름으로는 삼국유사에서는 노례(弩禮), 박씨 족보에서는 치리(治理) 또는 치리(齒理)[3]이다.

24년부터 57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24년부터 43년까지 친정하였고 43년부터 57년 붕어할 때까지 매제 석탈해(훗날 탈해 이사금)가 대보의 신분으로 대리청정을 하였다.

생애[편집]

즉위 이전[편집]

삼국사기》는 왕호에 대해 김대문의 말을 인용하기를: "이사금은 방언이니 잇금을 이른다. 이전에 남해가 바야흐로 죽으려 할 즈음 아들 유리와 사위 탈해에게 일러 말하기를 '내가 죽은 뒤 너희 박 석 두 성씨 가운데 나이가 많은 사람이 왕위를 이을 일이다'라고 하였다."[4] 이때 탈해는 38세였고, 유리의 나이는 기록되어 있지 않아 알 수 없다. 둘은 지혜가 많은 자는 잇금이 많다고 하니, 그것으로 왕위 계승자를 결정하자는 탈해의 제안으로 시험해보니 유리의 이 자국이 더 많아 유리가 왕이 되고 왕호를 이사금이라 하였다.[5]

즉위 이후[편집]

즉위 이듬해인 25년 친히 시조 묘에 제사를 지내고 죄수를 사면했으며,[6] 28년(즉위 5년)에 홀아비, 과부, 고아, 늙고 병든 이들에 대한 구휼을 실시했다.[7]

즉위 9년에 진한 6부의 이름을 고치고 성씨를 내렸는데, 이 무렵 신라의 진한에서의 영향력이 커졌음을 나타낸다. 또한 <삼국사기>에 따르면 관위 17등급을 정리했는데, 삼국사기에는 17등급이 전부 이때 정해진 것처럼 기록되어 있으나 실제로는 유리 이사금이 그 기틀을 다지고 후에 제도를 손봐 17등급이 완성된 것으로 생각된다.

35년(즉위 13년) 음력 8월에 낙랑이 북쪽 변경을 침범하여 타산성(朶山城)을 공격하여 함락당하였다.[8]

37년(즉위 14년) 고구려대무신왕낙랑을 습격하여 멸망시켰다. 낙랑 사람 5천 명이 와서 투항하였으므로 6부에 나누어 살게 하였다. [9]

만년[편집]

40년(즉위 17년) 가을 음력 9월에 화려현(華麗縣)과 불내현(不耐縣) 두 현의 사람들이 함께 모의하여 기병을 이끌고 북쪽 변경을 침범하였는데, 맥국(貊國)의 우두머리가 곡하(曲河)의 서쪽에서 군사로써 막아 물리쳤다. 유리 이사금은 기뻐하여 맥국과 우호를 맺었다.[10] 그리고, 42년(즉위 19년) 가을 음력 8월에는 맥국의 우두머리가 사냥하여 얻은 새와 짐승을 바쳤다.[11]

57년(즉위 34년) 가을 음력 9월에 유리 이사금은 병환이 들자 신료들에게 유언 비슷한 말을하였다. "탈해는 그 신분이 임금의 친척이고 지위가 재상의 자리에 있으며 여러 번 공명(功名)을 드러내었다. 짐(朕)의 두 아들은 재주가 그에 훨씬 미치지 못한다. 내가 죽은 후에 그로 하여금 왕위에 오르게 할 것이니, 나의 유훈을 잊지 말라." 57년 겨울 음력 10월에 왕이 죽어 사릉원(蛇陵園) 안에 장사지냈다.[12]

가계[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2년 10월 2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 증조모: 사소부인(娑蘇夫人, 선도산 성모)
  • 조부: 혁거세 거서간(赫居世居西干)
  • 조모: 알영부인(閼英夫人)
  • 부왕: 남해 차차웅(南解次次雄, 박혁거세 2세손)
  • 모후: 운제부인(雲帝夫人)
    • 동생: 박나로(朴奈老) - 유리이사금(儒理尼師今)의 동생, 혹은 파사이사금(婆娑尼師今)의 아버지
    • 누이: 아효부인(阿孝夫人 朴氏) - 탈해 이사금(脫解尼師今, 신라의 4대 국왕)에게 출가
    • 처남: 탈해 이사금(脫解尼師今) 신라의 4대 국왕
    • 왕후: 왕후 박씨(王后 朴氏) 일지 갈문왕(日知葛文王)의 딸 허루 갈문왕(許婁葛文王)의 딸 또는 사요왕(辭要王)의 딸이라는 세 가지 설이 있으나 일지갈문왕의 딸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
    • 의혜왕후 박씨(宜慧王后 朴氏) : 일지 갈문왕(日知葛文王,혹은 허루왕 許婁王)의 딸
    • 후궁: 차비 은씨(次妃 殷氏)
      • 장남: 일성 이사금(逸聖尼師今)
      • 3남: 박환(朴桓)
        • 조카: 박지인(朴智仁, 각간 역임)
      • 장녀: 박씨(朴氏) - 상장군 김명옥(金鳴玉)에게 출가

참고[편집]

전 대
남해 차차웅
제3대 신라 국왕
24년 ~ 57년
후 대
탈해 이사금

각주[편집]

  1. 네이버 사전, 지길
  2.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 儒理尼師今立 南解太子也 母雲帝夫人 妃日知葛文王之女也或云妃姓朴許婁王之女” (유리 이사금이 왕위에 올랐다. 남해의 태자이다. 어머니는 운제부인이고 왕비는 일지(日知) 갈문왕(葛文王)의 딸이다. 혹은 왕비의 성은 박씨이고 허루왕의 딸이라고도 하였다. )
  3. 신라박씨 선원세계도
  4.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金大問則云 尼師今方言也 謂齒理 昔南解將死 謂男儒理·壻脫解曰 吾死後 汝朴昔二姓 以年長而嗣位焉 ” (김대문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이사금은 방언으로 잇금을 일컫는 말이다. 옛날에 남해가 장차 죽을 즈음에 아들 유리와 사위 탈해에게 일러 말하기를 '내가 죽은 후에 너희 박(朴), 석(昔) 두 성 가운데 나이가 많은 사람이 왕위를 이어라.'고 하였다. )
  5.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儒理齒理多 乃與左右奉立之 號尼師今” (유리의 잇금〔齒理〕이 많았으므로 이에 좌우의 신하와 더불어 그를 받들어 세우고 이사금이라 불렀다. )
  6.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二年 春二月 親祀始祖廟 大赦” (즉위 2년(25년) 봄 2월에 친히 시조묘(始祖廟)에 제사지내고 크게 사면하였다.)
  7.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五年 冬十一月 王巡行國內 見一老嫗 飢凍將死曰 予以眇身居上 不能養民 使老幼至於此 極 是予之罪也 解衣以覆之 推食以食之 仍命有司 在處存問 鰥寡孤獨 老病不能自活者 給養之” ( 즉위 5년(28년) 겨울 11월에 왕이 나라 안을 순행(巡行)하다가 한 할멈이 굶주리고 얼어서 죽어가고 있는 것을 보고 말하였다. "내가 미미한 몸으로 왕위에 있으면서 백성을 능히 기르지 못하여 늙은이와 어린 아이로 하여금 이 지경에까지 이르게 하였으니, 이는 나의 죄이다." [왕이] 옷을 벗어서 덮어주고 밥을 주어 먹게 하였다. 그리고 담당 관청에 명하여 곳곳에 있는 홀아비와 홀어미, 부모없는 아이, 자식 없는 늙은이와 늙고 병들어 스스로 살아갈 수 없는 사람을 위문하고 양식을 나누어 주어서 부양하게 하였다. )
  8.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十三年 秋八月 樂浪犯北邊 攻陷朶山城” (즉위 13년(36년) 가을 8월에 낙랑이 북쪽 변경을 침범하여 타산성(朶山城)을 공격하여 함락시켰다.)
  9.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十四年 高句麗王無恤 襲樂浪滅之 其國人五千來投 分居六部” (즉위 14년(37년) 고구려 왕 무휼(無恤)이 낙랑을 습격하여 멸망시켰다. 그 나라 사람 5천 명이 와서 투항하였으므로 6부에 나누어 살게 하였다. )
  10.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十七年 秋九月 華麗·不耐二縣人連謀 率騎兵犯北境 貊國渠帥 以兵要曲河西敗之 王喜 與貊國結好 ” (즉위 17년(40년) 가을 9월에 화려현(華麗縣)과 불내현(不耐縣) 두 현의 사람들이 함께 모의하여 기병을 이끌고 북쪽 변경을 침범하였는데, 맥국(貊國)의 우두머리가 곡하(曲河)의 서쪽에서 군사로써 막아 물리쳤다. 왕이 기뻐하여 맥국과 우호를 맺었다. )
  11.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十九年 秋八月 貊帥獵得禽獸獻之” (즉위 19년(42년) 가을 8월에 맥국의 우두머리가 사냥하여 얻은 새와 짐승을 바쳤다.)
  12. 김부식(1145), 《삼국사기》 〈권제1〉 유리 이사금 條 “三十四年 秋九月 王不豫 謂臣寮曰 脫解身聯國戚 位處輔臣 屢著功名 朕之二子 其才不及遠矣 吾死之後 卽大位 以無忘我遺訓 冬十月 王薨 葬蛇陵園內” (즉위 34년(57년) 가을 9월에 왕이 병환이 들자 신료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탈해는 그 신분이 임금의 친척이고 지위가 재상의 자리에 있으며 여러 번 공명(功名)을 드러내었다. 짐(朕)의 두 아들은 재주가 그에 훨씬 미치지 못한다. 내가 죽은 후에 그로 하여금 왕위에 오르게 할 것이니, 나의 유훈을 잊지 말라" 겨울 10월에 왕이 죽어 사릉원(蛇陵園) 안에 장사지냈다.)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