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도(阿道)는 아도(我道) 또는 아두(阿頭)라고도 한다. 아도에 대해서는 세 가지 다른 기록이 있다.

첫 번째는 순도고구려불교를 전한 때인 고구려 소수림왕 2년(372년)의 2년 후인 소수림왕 4년(374년)에 고구려에 입국하여 불교를 전한 승려로서의 기록이다.[1] 이 아도는 일반적으로 인도 승려로 추정하고 있다.[2]

두 번째는 국적 불명의 승려로,[3]삼국사기》에 따르면 이 승려는 눌지왕(재위 417~458) 때 고구려에서 신라로 건너와 불법을 전했다.[3] 소지 마립간(재위 479년~500년) 때 시자(侍者) 3명을 데리고 일선군(一善郡) 모례(毛禮)의 집에 머무르다가 죽었다. 이 두 번째 인물과 첫 번째 인물이 동일인인지 아니면 동명이인인지는 명확하지 않다.[3] 이 두 번째의 아도가 신라에 전한 불교는 이후 법흥왕(재위: 514년-540년) 때 이차돈이 순교하여 이적을 보임으로써 널리 퍼지게 된다. 그의 행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해동고승전》에 나와 있다.

세 번째 기록은 《삼국유사》에 나오는데, 이에 따르면 아도는 고구려의 승려로, 5세에 출가하여 16세 때 위(魏)에 가서 아버지 굴마(堀摩)를 찾아 뵙고, 19세 때 다시 고구려에 돌아와 어머니 고도령(高道寧)의 명을 받들어 미추왕 2년(263년)에 신라 왕가에 불교를 전파하려다 실패했다.[4] 그 후 3년 동안 일선현(一善縣, 善山) 모례(毛禮)의 집에 숨어 있었으나 미추왕의 딸 성국공주의 병을 고쳐준 공으로 그때부터 불교의 전도를 허가받고 흥륜사(興輪寺)를 지었다.[4] 미추왕이 죽은 후 사람들의 미움을 사 다시 모례의 집에서 땅굴을 파고 들어앉아 죽었다.[4] 이 인물이 행적이 유사한 묵호자(墨胡子)와 동일인물인지는 불명하다.

각주[편집]

  1. 김부식 (1145). 〈본기 권18 소수림왕〉. 《삼국사기》. 四年 僧阿道來 
  2. 동양사상 > 동양의 사상 > 인도의 사상 > 인도의 정치·경제사상 > 인도 불교문화의 우리나라 전래,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3. 동양사상 > 한국의 사상 > 삼국시대의 사상 > 삼국시대의 불교사상 > 아도,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4. 한국사 > 고대사회의 발전 > 삼국의 성립과 발전 > 고대문화의 발전 > 아도,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