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통도사 자장율사 진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양산 통도사 자장율사 진영
(梁山 通度寺 慈藏律師 眞影)
대한민국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276호
(1990년 12월 20일 지정)
수량1폭
시대조선시대 (1804년)
위치
통도사 성보박물관 (대한민국)
통도사 성보박물관
주소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로 108,
통도사 성보박물관
좌표 북위 35° 29′ 18″ 동경 129° 4′ 0″ / 북위 35.48833° 동경 129.06667°  / 35.48833; 129.06667좌표: 북위 35° 29′ 18″ 동경 129° 4′ 0″ / 북위 35.48833° 동경 129.06667°  / 35.48833; 129.0666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양산 통도사 자장율사 진영(梁山 通度寺 慈藏律師 眞影)은 통도사성보박물관에 있는 조선시대초상화이다.

1990년 12월 20일 경상남도의 유형문화재 제276호 자장율사 진영으로 지정되었다가, 2018년 12월 20일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개요[편집]

신라의 승려인 자장율사(590∼658)의 초상화로, 비단 바탕에 채색하여 그렸으며, 크기는 가로 96cm, 세로 146cm이다.

얼굴과 몸이 약간 오른쪽을 향한 채, 의자 위에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있는 전신좌상으로, 긴 술이 달린 불자를 왼손에 들고 오른손으로 긴 술의 끝 부분을 받쳐들고 있는 모습이다. 얼굴은 사각형에 가깝고, 의자 앞 받침대에 벗어놓은 신발의 색깔과 문양이 화려하다. 배경을 어두운 녹색으로 처리하였는데, 붉은색의 의자가 잘 조화된 색의 대비를 보이고 있고, 녹색의 장삼과 붉은색의 가사가 또한 뛰어난 색의 대비를 보인다.

녹색과 붉은색을 기본색상으로 하여 화려한 듯 단조로운 구도를 보여주는 작품으로, 조선 순조 4년(1804)에 제작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