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군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군수(金君綏)는 고려 시대의 문신으로 김부식의 손자이다.[1] 호 설당(雪堂). 할아버지는 김부식이고, 아버지는 김돈중이다.

생애[편집]

명종과거장원으로 급제하였다. 직한림원을 거쳐, 고종 초기에 시랑으로 임명됐다.[2]

그때 조정의 관리들이 지방으로 출장하면 백성들의 고혈을 긁어먹는 자가 있어서 백성들의 원망이 많았다.[2] 그러자 김군수 등 11명은 각 도의 찰방사(察訪使)에 임명되어 민정을 시찰하게 하였으나, 거란족의 침입으로 그 임무를 제대로 수행할 겨를이 없었다.[2]

김군수는 좌간의대부에 임명됐다가 조충의 후임 서북면 병마사로 부임하였다. 재물에 청백하고 백성들을 사랑한다는 칭찬을 받았다.[2]

1218년 거란병이 침입 하여 숙주(肅州) ·영청(永靑) 등지에서 들어오자 김군수는 각 성의 병정들을 인솔하고 적을 직접 공격하여 430명의 목을 베고 21명을 생포하였으며 말 50필을 사로잡았다.[2]

의주에서 한순(韓恂) ·다지(多智) 등이 모반했을 때 김군수는 그대로 중군병마사를 맡으면서 묘계로서 적을 토벌하여 한순과 다지를 죽여 반란을 진압하고, 그들의 목을 베어 도성으로 보냈다. 그러나 이에 앞서 병마사 김취려(金就礪)에게 보고하지 않았다가 체포되고 감금되었다.[2]

녹사 노인수(盧仁綏)와 사감이 있었는데, 그의 참소로 한남으로 유배되었다.[2]

가계[편집]

자녀는 공식 기록에 나타나지 않으나, 그의 자손이 생존하고 있는가 여부는 미상이다.

  • 고조부 : 김원충(金元冲)

김군수이 등장한 작품[편집]

작품[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국역 《고려명신전》(2004, 남공철 저, 김동주 역, 성남 문화원 발행) 215쪽.
  2. 국역 《고려명신전》(2004, 남공철 저, 김동주 역, 성남 문화원 발행) 215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