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나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581년 3월 4일 ~ 619년 5월 23일
Cheui Dynasty 581 CE.png
수도 대흥(581년 ~ 605년)
동도(605년 ~ 619년)
정치
공용어 중국어
정부 형태 전제군주제
황제
581년 ~ 604년
604년 ~ 618년

고조 문황제
세조 양황제
역사
 • 성립
• 대륙 재통일
고수전쟁
• 멸망
581년 3월 4일
589년 2월 10일
598년 ~ 614년
618년 5월 23일
수나라와 그 외 국가 형세
중국의 역사
중국의 역사
신화와 고대
선사 시대
황하장강 문명
신화·삼황오제
기원전 2070?~기원전 1600?
기원전 1600?~기원전 1046?
기원전 1046?~기원전 256
  서주 기원전 1046?~기원전 771
  동주 기원전 771~기원전 256
    춘추 시대 기원전 771~453
    전국 시대 기원전 453~221
제국의 시대
기원전 221~기원전 206

기원전 202~서기 220
  전한 기원전 202~서기 8
  8~23
  후한 25~220

삼국 시대 220~280
  220~265
  촉한 221~263
  229~280
265~420
  서진 265~316
  동진 317~420 오호 십육국 시대
304~439
남북조 시대 439~589
581~618

618~907
무주 690~705

오대십국시대
907~960

916~1125

960~1279
  북송
 960~1127
서하
1038~1227
  남송
 1127~1279

1115~1234
1271~1368

1368~1644


1636~1912

현대의 중국
중화민국 (북양정부, 국민정부) 1912~1949
중화인민공화국
1949~현재

중화민국
(타이완)
1949~현재

v  d  e  h

(隋, 581년 3월 4일 ~ 619년 5월 23일)는 중국 남북조 시대의 혼란을 진정시키고, 서진이 멸망한 후 분열되었던 중국을 약 300년 만에 재통일한 국가이다. 그러나 제2대 황제인 양제 때 폭정으로 인해 멸망하고, 그 후 약간의 혼란기를 거쳐 당나라가 중국을 재통일하였다.

역사[편집]

출신[편집]

양씨(楊氏)는 북위 초기 무천진(武川鎭)으로 이주하였고, 양견의 아버지 양충에 이르게 되었다. 무천진은 북위의 수도 평성(平城)을 북쪽의 유연으로부터 방어하는 역할을 맡았던 군사기지들 중 하나였다. 북위 황실인 탁발씨(拓跋氏)를 원씨(元氏)로 바꾸는 등 선비풍(鮮卑風)의 이름을 중국풍으로 고치는 정책이 진행되었으나, 북주시대에 이르러 이에 반발하여 이것을 다시 선비풍으로 고쳤다. 이때 한인이었던 양씨도 보육여(普六茹)란 이름을 하사받았다. 보육여는 선비어로 버들이라는 뜻이었다.

수나라 건국[편집]

양견의 아버지인 양충은 북위가 서위, 동위로 분열될 때 우문태를 따라 서위을 건국하는 데 공헌하여 대장군이 되었고 북주가 건국된 뒤 수국공(随国公)의 작위를 받았다. 568년에 양충이 죽자 양견이 대장군과 수국공을 물려받게 되었다. 무제는 숙적인 북제를 멸망시켰고 이어서 남쪽의 진나라를 정벌하기에 앞서 북쪽의 돌궐에 대한 원정을 준비하던 중 576년에 병사했다.

무제의 뒤를 계승한 선제는 기괴한 인물로 5명의 황후를 가졌다. 그중 한명이 양견의 장녀였던 여화(麗華)였고, 여화는 우문천을 낳았다. 이 우문천이 바로 뒤의 정제였다.

선제의 기행은 그치지 않고 계속되어 재위 8개월 만에 퇴위하며 정제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스스로 천원황제(天元皇帝)를 칭하며 정무를 내팽개쳤기에 정제의 뒤를 보살피던 양견에 대한 성망(聲望)을 높여주는 결과를 낳았다. 580년 선제가 죽자 양견은 섭정으로써 전권을 장악하게 되었다. 이에 반발한 무천진 군벌내 실력자들은 양견에 대해 반란을 일으켰다. 그중에서도 가장 대규모로 일어난 것이 울지형(尉遲迥)에 의한 것으로 한때 양견이 장악한 관중지역 이외 모든곳에서 반란이 일어날 정도였으나, 양견은 교묘하게 이것을 각개격파하여 북주내에서 패권을 확고히 다졌다.

그 해 말에 수국공에서 수왕(隋王)의 자리에 오른 뒤, 이윽고 다음해 정제로부터 선양을 받아 수나라를 건국하였다. 양견은 사후 문제라는 시호를 받았다.

중국 통일[편집]

이미 북주 무제에 의해 중국 통일에 대한 진행이 이루어진적이 있었으나, 신중한 문제 양견은 세밀하게 준비를 진행해 나아갔다.

즉 북쪽의 돌궐에 대해선 장성을 복구하여 방어를 강화했다. 그리고 회수와 장강을 연결하는 한구(邗溝)를 개착(開鑿)하여 보급로를 확보한 뒤, 곧이어 북조의 괴뢰정권이라 할 수 있었던 후량을 병합하여 전초기지로 삼았다.

그리고 588년 문제는 기어코 진나라에 대한 원정군을 파견하였다. 이 시기 원정군의 총사령관은 차남 진왕 양광이었고 51만 8천이라는 과장되었다고 생각되는 대군 앞에 다음해 589년 진나라의 수도 건강은 손쉽게 함락되어 진나라 황제 진숙보는 우물에 숨어 있다가 사로잡혔다. 이로써 서진 멸망 이후, 혹은 더 넓게 보면 184년 황건적의 난 때부터로 보면 약 405년이라는 기나긴 분열시대가 종결되었던 것이다.

또한 사회가 안정됨에 따라 수나라의 멸망 무렵에는 인구가 2천600여만 명에 이르도록 증가했다.

개황의 치(開皇之治)[편집]

610년의 수나라-개황의 치 사이에 행정구역이 재편되었다.

문제는 즉위한 직후부터 내정면에서 다음과 같이 개혁을 진행했다.

《주례》와 선비풍 회복정책을 진행하던 북주의 정책 진행을 중지했고 북제의 제도를 참조하여 개혁을 진행해 나아갔다. 581년 새로운 율령인 개황율령(開皇律令)을 제정하였는데 이 율령에서는 가혹한 형벌을 폐지하고 법을 간소화하고 알기 쉽게 고친 것으로 뒤에 당나라의 율령도 또한 이 개황율령을 답습한 것이었다.

관리제도도 대개혁을 시행해, 최고기관으로써 상서성(尚書省), 문하성(門下省), 내사성(内史省)의 3성을 설치하고, 상서성 아래에 문서행정기관인 6부(六部), 말하자면 인사담당인 이부(吏部), 재정담당인 도지부(度支部), 의례(儀禮)담당인 예부(禮部), 군사담당인 병부(兵部), 법무담당인 도관부(都官部), 토목담당인 공부(工部) 등 6개였다. 그 아래에 실무기관인 9시(寺), 또 이것을 별도로 감찰하고 감독하는 기관인 어사대(御史台)를 설치했다. 지방에 대해서도 이때까지 쓰여오던 주(州), 군(郡), 현(縣)이란 3단계 구분을 없애고, 주, 현의 2단계 구분으로 재편성하였다.

그리고 문제의 치적중 가장 뛰어난 것이라 칭해지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과거(科挙), 정식으로는 공거(貢挙)의 실행이었다. 남북조 시대 때는 구품관인법(九品官人法)에 의해 관리 임명권이 귀족 세력의 손에 있었다. 과거는 지방호족의 세습적인 임관이 아니고 실력시험의 결과로 관리의 임용을 결정한다는 매우 개방적인 수단으로 이것을 이용하여 관리 임명권을 황제의 손으로 돌려받을 수 있는 이점도 노렸다.

이렇게 문제에 의해 정비된 여러 제도는 거의 대부분이 후에 당나라가 물려받아, 당나라 300년의 역사를 지탱하게 되는 기초가 되었다. 이러한 문제의 치세를 당시 연호에 의거해 개황의 치 라고 불렀다.

양제의 치세[편집]

수나라 말기 군웅 할거

문제의 황후였던 독고황후는 매우 강한 성격의 여성으로 문제에게 "자신 이외의 여성에게는 아이를 낳을 수 없다."라는 서약을 맺게 하였다. 이것은 당시 황제로서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었고, 게다가 독고황후는 문제의 주위를 엄격하게 감시하여 문제가 어떤 여성을 가까이 하는지를 경계하였다.

문제와 독고황후 사이에서 태어난 맏아들 양용이 처음엔 황태자가 되었으나 양용은 놀기를 좋아하고 여색을 즐겼기에 검소함을 즐기는 문제와 정조를 중시한 황후 양쪽으로부터 미움을 받아 폐위당했다. 그 대신에 부모의 기분이 좋도록 비위를 맞춘 차남 진왕 양광이 황태자의 자리에 올랐다.

604년에 문제가 병으로 사망하자 양광이 뒤를 이으니 그가 바로 양제이다. 양제는 즉위 후 즉시 동생들을 계략으로 살해하여 라이벌을 제거했다. 이때문에 문제의 죽음에 대해서도 양제의 모략이 있지 않을까 하는 추측이 생겨났다.

양제는 검소함을 즐기던 문제와는 대조적으로 사치를 좋아하여 아버지가 기피하던 대규모의 토목사업을 대대적으로 추진하고 진행하여 완성시켰다. 주요한 것으로는 수도 대흥성 건설과 대운하를 대폭으로 연장하여 하북에서 강남에까지 서로 연결하게 한 것들이었다. 거기에 문제가 중단한 고구려 원정을 3번에 걸쳐 실시하였으나 모두 실패로 끝났다.

여러차례 진행된 대규모 토목과 군사행동은 백성들에게 엄청난 부담을 안겨주었고 이를 견디다 못한 백성들은 제2차 고구려 원정에서 돌아오던 도중 일어난 양현감의 반란을 기점으로 전국적으로 반란이 확대되었다. 양제 자신은 순행 도중에 강도(江都)에 머물면서 반란진압 지휘를 맡았으나 이미 걷잡을 수 없는 상태에 빠졌었다.

수나라 멸망[편집]

반란이 확대되면서 패권을 잡으려는 군웅들이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했다.

양현감의 참모를 맡았던 이밀은 북주의 8주국(八柱國) 이필(李弼)의 손자로써 관롱귀족집단중에서도 상위에 있던 인물이었다. 양현감의 전사후 낙구창(洛口倉)이란 수나라의 거대 식량저장기지를 손안에 넣는 데 성공하여 대규모의 백성을 모았다.

이밀과 격렬하게 항쟁한 사람은 서역 출신으로 수나라 장군을 지냈던 왕세충이었다. 고구려 원정군에서 탈주하여 같은 탈주병들을 모아서 하북에서 세력을 키운 인물은 두건덕이 있다. 그리고 수나라의 태원태수로 있던 당국공 이연은 대흥성을 공격해 함락시키고 양제의 손자인 대왕 양유를 옹립했다.

잇단 보고에도 불구하고 양제는 술에 취해 듣지 않다가 618년에 불만을 품은 근위군들에게 살해당했다. 근위군들은 우문화급의 주도하에 진왕 양호를 옹립하고 북쪽으로 귀환하는것을 희망했으나 도중에 두건덕의 군에게 대패하여 멸망당했다.

양제의 죽음을 들은 이연은 양유로부터 선양을 받아 당나라를 건국한다. 같은 시기 양제의 죽음을 알게되어 618년 낙양에 있던 월왕 양동은 왕세충에 의해 황제가 되었으나 619년 왕세충에게 찬탈되어 이로써 수나라는 3대 39년 만에 멸망하고 만다.

양제의 시호인 양(煬)은 하늘을 거역하고 백성을 학대한다는 의미를 가졌다.

수나라 멸망 연도에 대해서[편집]

이 기사에 따르면 수나라 멸망 연도는 619년이라 할 수 있으나 문헌에 따르면 수나라 멸망은 618년으로 되어 있다. 이것은 수나라 멸망 시점을 어느 시기로 보는냐에 따라 다르다. 당나라가 편찬한 정사인 《수서》 등에서는 당나라가 수나라로부터 선양을 받은 시점인 2번째 설을 취했으나 여기서는 3번째 설을 취했다.

  • 양제의 죽음 - 618년
  • 공제 양유가 이연에게 선양 - 618년
  • 공제 양동이 왕세충에게 선양 - 619년

역대 황제[편집]

수나라 황제와 연호
대수 묘호 시호 성명 연호 재위기간
- - 강왕
(康王)
(수 문제 추숭)
양렬(楊烈) - -
- - 헌왕
(獻王)
(수 문제 추숭)
양정(楊禎) - -
- 수 태조
(隋太祖)
(수 문제 추숭)
무원황제
(武元皇帝)
양충(楊忠) - -
제1대 수 고조
(隋高祖)
문황제
(文皇帝)
양견(楊堅) 개황(開皇) 581년 ~ 600년
인수(仁壽) 601년 ~ 604년
581년 ~ 604년
제2대 수 세조
(隋世祖)
(황태주 추숭)
양황제
(煬皇帝)
(공제 추숭)
(민황제(閔皇帝))
(두건덕 추숭)
(명황제(明皇帝))
(황태주 추숭)
양광(楊廣) 대업(大業) 605년 ~ 618년 604년 ~ 618년
- 수 세종
(隋世宗)
(황태주 추숭)
효성황제
(孝成皇帝)
양소(楊昭) - -
제3대
(쟁립)
- 공황제
(恭皇帝)
양유(楊侑) 의녕(義寧) 617년 ~ 618년 617년 ~ 618년
제3대
(쟁립)
- -
(진왕(秦王))
양호(楊浩) - 618년
제3대
(쟁립)
- 공황제
(恭皇帝)
(황태주(皇泰主))
양동(楊侗) 황태(皇泰) 618년 ~ 619년 618년 ~ 619년

바깥 고리[편집]

중국의 역사
이전 시대 수나라
~
다음 시대
남북조 시대 당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