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나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암반 안춘 구룬
Amba-an Ancu-un.png

 

 

1115년1234년
1142년 금나라
1142년 금나라
수도 상경회령부
중도대흥부
남경개봉부
채주(임시도읍)
정치
공용어 여진어, 거란어, 중세 중국어, 발해어
정부 형태 전제 군주제
황제(여진어: xuaŋ-di)
천자(여진어: abxai dƷui)
1115년 ~ 1123년
1234년


태조 원황제
말황제
역사
 • 성립 1115년
 • 멸망 1234년
지리
1142년 어림 면적 3,000,000km2
50,000,000명
중국의 역사
중국의 역사
신화 ~ 진의 통일 이전
선사 시대
황하·장강 문명기원전 4800?~기원전 3500?
신화·삼황오제기원전 4000?~기원전 2070?
기원전 2070?~기원전 1600?
기원전 1600?~기원전 1046?
기원전 1046?~기원전 256
  서주 기원전 1046?~기원전 771
  동주 기원전 771~기원전 256
    춘추 시대 기원전 771~453
    전국 시대 기원전 453~221
고대 ~ 근대의 중국
기원전 221~기원전 206

기원전 202~서기 220
  전한 기원전 202~서기 8
  8~23
  후한 25~220

삼국 시대 220~280
  220~265
  촉한 221~263
  229~280
265~420
  서진 265~316
  동진 317~420 오호 십육국 시대
304~439
남북조 시대 386~589
581~619

618~907
무주 690~705

오대십국시대
907~979

916~1125

960~1279
  북송
 960~1127
서하
1038~1227
  남송
 1127~1279

1115~1234
1271~1368

1368~1644


1616~1912

현대의 중국
중화민국 (북양 정부, 국민정부) 1912~1949
  만주국 1931~1945
중화인민공화국
1949~현재

중화민국
(타이완)
1949~현재

v  d  e  h

대금(大金, 여진어: 女真文中的「大金」 /amba-an antʃu-un/[1], 만주어: ᠠᠮᠪᠠ
ᠠᡳ᠌ᠰᡳᠨ
Amba Aisin, 1115년 ~ 1234년)은 여진족아골타에 이르러 그 세력이 점점 강성해졌고 요나라에 도발하기 시작했다. 당시 발해인 양박(楊朴) 등의 권유로 아골타는 1115년에 황제에 즉위하였고, 국호를 대금(大金, 여진어: /amba-an antʃu-un/), 연호를 수국(收國, 여진어: /gurun baxa uai/)으로 정했다.[2] 이후 금은 북송을 멸망시켰고, 여진의 공세를 피하기에 급급하였던 남송고종1141년에 금에 보낸 서표(誓表)에서 자신의 이름 ‘구(構)’를 직접 사용하면서 금나라의 신하를 자칭하여, 보잘 것없는 나라 송이 상국인 금나라에 회하 이북의 땅을 할양하고, 황제의 생일과 신년을 하례하는 사절을 보내며, ‘세폐(歲幣)’가 아닌 ‘세공(歲貢)’으로 매년 은(銀) 25만량과 비단 25만 필을 보낼 것을 약속하기도 했다.[3]

국호[편집]

발해 대족 출신으로 고영창의 반란 때에 여진에 항복한 양박은 완안 아골타에게 황제(여진어: xuaŋ-di)를 칭하라고 권했고 개원하게 하였다. 그리고 그 나라에 금이 많이 생산 되니 국호를 대금(大金)이라고 정하게 했다.[4] 이에 아골타는 황위에 오르며 "요나라는 빈철(賓鐵)을 국호로 삼아, 그 견고함을 취하였지만, 결국에는 또한 녹이 슬고 부러지니, 오직 금만이 변하지 않고, 무너지지 않는다. 금의 색깔은 백(白)인데, 완안부의 색깔 또한 백이다."라 하였다. 이로부터 국호를 대금이라 정했다.[5]

금사》 지리지에 따르면 여진어로 금(金)은 안출호(按出虎, 여진어: Antʃu-un)라 말하는데, 안출호수(按出虎水)는 이에 근원하며, 국호는 이를 취한 것이라 기록되어 있다.[6]

후에《흠정만주원류고》를 간행한 청대 학자들은 안출호(按出虎, 여진어: Antʃun)를 아륵초객(阿勒楚喀:(만주어: Alcuka로 읽으면서 안출호가 금을 뜻한다는 《금사》지리지의 기술을 원나라 사관의 억지로 판단하여, 금 시조 함보의 출자가 신라임이 의심의 여지가 없으니, 신라 왕성인 김씨를 국호로 삼았다고 추측했다.

역사[편집]

발해가 멸망한 뒤 거란 통치자가 동단국의 발해인을 서쪽으로 강제 이주시키고, 동단국도 제어가 어렵다는 이유로 서천시키자 발해의 옛 지역은 점점 비세 되어 흑수말갈이 발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당시에 여진은 통일되지 못하여 여진의 어떤 부족 혹은 부락연맹을 가리킬 뿐이었다. 동단국이 서천한 이후에 여진은 고려에 신속되거나 혹은 거란에 신속되어 이반과 복종과 무상하니 요나라는 이를 일러 "기미의 추장일 따름"이라고 하였다.

요 흥종요 도종 시기에 이르러 생여진 완안부가 점차적으로 강성해지면서 생여진의 각 부를 복속시키는 동시에 요 조정의 대리인 자격을 획득하였다. 완안부는 처음 흥기할 때에 동북쪽의 전 지역을 빼앗아 요를 대신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었지만 거란인의 능멸과 학대에 고통받게 되자 요의 압박에서 벗어나려고 일어난 것에 불과했다. 그러나 천조제가 사냥과 술을 좋아하여 정사를 태만하게 하자 완안 아골타는 종주국을 경시하게 되었고 마침내 나라를 빼앗으려는 마음이 점차 생기게 되었다. 여진이 반란을 일으킨 주된 원인은 요나라가 그들에게 일삼은 착취에서 비롯된 것이다.

구체적으로 첫 번째 원인은 요나라의 통치계급이 여진의 토산품을 강제로 징수하거나 저가로 수매하는 것을 의미하는 '타여진'인데 일종의 수탈의 의미를 지녔다. 이러한 경제적 착취는 정치적 압박은 물론이고 사회적 문제로 이어졌다. 바야흐로 요가 강성할 따에는 매년 사자를 보내면서 천사라 칭하였는데 은패를 차고서 스스로를 구별하였다. 그들은 매번 여진국에 이를 때마다 저녁이 되면 미녀들을 침석에 들게 하였다. 이처럼 시간 지날수록 생여진이 대한 거란의 억압과 수탈의 강도는 점차 높아졌고 이에 비례하여 여진인의 분노 또한 극에 달하기 시작했다.

두 번째, 북송은 요 동쪽 큰 바다에서 생산되는 북주(北珠)를 선호하였다. 따라서 북송은 각장무역을 통해 이것을 획득하였고, 거란 통치자는 여진지역의 큰 바다에서 이를 얻어 북송의 고급사치품과 교환했다. 진주는 조개에서 채취하는게 가을이 되면 물이 차가워 사람이 직접 물에 들어가 진주를 채취할 수는 없었다. 그러나 기러기가 이 조가를 먹으면 모이주머니에 진주가 저장되어 있었으므로 맹금류인 해동청을 이용해 기러기를 잡아 진주를 획득했던 것이다. 그런데 해동청의 포획을 둘러싸고 거란 통치자와 여진의 각 부는 갈등이 심화됐고 심지어 요나라의 명운에도 직접 영향을 미치게 되었다.

이러한 해동청의 징발은 더 이상 생여진 부족장들을 참을 수 없게 만들었으며 마침내 1096년에는 흘석렬부(紇石烈部, 여진어: /xə-ʃĩri-ə fama-a/)의 아합관과 석로가 오국부로 통하는 응로를 차단하고 요나라의 포응사자를 살해하자 요나라는 생여진 절도사인 완안부의 영가에게 이들을 토벌하게 하였다. 요가 영가를 응로지전이 참여시켜 응로를 원할하게 만들고자 했던 반면 영가는 요의 위세를 빌어 여진 각 부를 통일하고자 했다. 영가가 병사한 후에 형 핵리발의 동생인 오아속이 절도사직을 계승하면서 여진 부족에 대한 통제를 더욱 강화했다. 또한 뒷날에 대한 근심을 제거하기 위해 고려와도 협조하였다.

세 번째, 요 황제가 매년 가을 사냥을 할 때면 여진 수령은 그곳으로 가서 조견해야 했으나 그것이 너무 고생스러워 불만이 팽배해졌다. 1112년에 천조제혼동강에 이르러 낚시를 했는데 무릇 천리 이내에 있는 여진 추장들은 관례에 따라서 그를 조견해야만 했다. 이때 아골타는 그의 동생인 오걸매 및 점한, 호사 등과 함께 참가하였다. 술자리에서 천조제는 여진의 추장들에게 춤을 추도록 하였다. 이에 아골타는 복종하지 않았기 때문에 황제는 그를 죽이려고 하였지만 주변의 만류로 일단 중지하였다. 아골타는 혼동강의 연회에서 돌아온 후에 지금의 휘발하 유역의 요적의 여진 부락들을 더욱 더 병탄하였다. 그 부락들의 추장 중에 조삼하골산이 요로 도망가서 이러한 사실을 알리자 요 조정에서는 사자를 파견해 책임을 물었다. 아울러 몇 차례 아골타에게 입조하라고 하였지만 그는 매번 병을 구실삼아 가지 않았다. 이에 생여진과 요의 관계는 파경에 직면하여 일촉즉발의 형세가 되었다.

여진의 완안부는 그 세력이 점점 강성해졌고 상기한 세 가지 등의 원인으로 요와 충돌하기에 이르렀다. 아골타는 흘석렬부의 반인 아소를 찾는다는 명분으로 계속 요나라의 허실을 탐색하였고, 이 사건은 반요투쟁의 도화선이 되었다. 마침내 1114년 9월에 아골타가 영강주로 진군하였으나 천조제는 경주에서 사냥만 하였다. 단지 해주자사 고선수에게 발해군을 거느리고 대응하여 구원하게 하였다. 하지만 발해군은 대패하여 전장에서 죽거나 혹은 사로잡혀서 포획되지 않은 자가 얼마되지 않았다. 결국 여진군의 일격으로 요 병사는 도망가다가 10중에 7~8명이 서로 밟혀죽었다. 영강전투를 승리로 이끈 여진은 포로로 잡힌 방어사 대약사노를 비롯한 발해인 장수들을 방면함으로써 발해인을 투항하도록 유도했다. 이외에 아골타는 여진이 투항한 발해인 양복과 알답자를 고향으로 보내 마을 사람들을 초유하게 하였다. 그들에게 "여진과 발해는 본래 한 집안인데 내가 군사를 일으킨 것은 죄인을 정벌하는 것으로 무고한 사람이게 함부로 미치지는 않는다."라고 선동하기 하는 한편 대장 완안 루실을 요동 남쪽으로 파견해 계요적여진을 초유하게 하였다. 이러한 조치는 요나라의 통치력을 더욱 악화시켰다.

영강주의 전쟁이 끝난 직후인 11월에 거란은 소규리를 도통, 소달불야를 부도통으로 삼아 영강주에서 멀지 않은 압자하 북쪽에 거란 및 의 보병과 기병 10만을 주둔시켰다. 그러나 여진군은 압자하를 유유히 도강하여 출하점에서 요군을 궤멸시켰다. "요인들은 일찍이 여진 병사가 만 명에 이르면 대적할 수 없다"라고 말한 바 있다. 영강주와 출하점의 대승은 여진이 마침내 요나라의 통치를 벗어나 금를 건국하는데 기초기 되었다. 얼마 지나서 아골타의 동생 오걸매 및 살개, 발해인 양박 등의 권유로 아골타는 1115년에 황제에 즉위하고 국호를 대금(大金, 여진어: /amba-an antʃu-un/), 연호를 수국(收國, 여진어: /gurun baxa uai/)으로 정했다.[7]

영강주 및 출하점, 호보답강 전쟁에서 계속되는 요군의 패배는 피지배 종족의 반요투쟁을 더욱 격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하였고, 이들의 이반은 다종족국가였단 요나라를 한 순간에 붕괴시켰다. 한인이던 발해인이던 간에 스스로 왕조를 개창하지 못한 그들은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맞는 통치자를 선택하였다. 동북 지역의 제 종족, 특히 발해인은 유대감을 지닌 금에 협력하였다.[8]

또한 요의 위기가 나날이 깊어가던 중에 거란 통치 내부에서도 다시 분열이 발생해 소봉선과의 권력투쟁에서 밀려난 야율 여도가 금으로 망명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천조제는 야율 여도가 향도하는 여진군의 파상적인 공세를 피해 1122년에 협산으로 파천하였다. 천조제가 파천한 이래 수일간 황명이 끊기자 연경를 지키던 번한관료들, 즉 이처온 부자는 소간, 야율대석, 좌기궁, 우중문, 강공필, 조용의 등과 함께 원군의 후원을 빌어 천조제를 상음왕(湘陰王)으로 격하시키고, 위국왕 야율순을 천석황제(天錫皇帝)로 옹립하였다. 이를 역사상 북요(北遼)라고 부른다.

둘로 쪼개진 요는 그나마 미약한 역량마저 분산되었기 때문에 더 이상 북송과 금의 협공을 막아낼 수 없기 되었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금은 상경중경을 함락하였고 이어서 서경대동부도 함락하는 데 성공했다. 또한 황태후가 된 덕비 소씨가 지키던 거용관도 무너져 연경은 금군에게 함락되었다. 고립무원이 된 천조제는 1125년 2월에 협산에서 나와 당항으로 도주하다가 금의 장수 완안 루실이게 체포되었다. 8월에 금 내지로 끌려온 천조제는 해빈왕(海濱王)으로 책봉되었으니 요는 9대 219년만에 멸망하였다.[9]

아골타의 뒤를 이어 즉위한 오걸매는 곧바로 북송 공략을 시작해, 1126년에 수도인 개봉을 함락하고 황제 흠종과 상황 휘종을 모두 포로로 붙잡는 '정강의 변'을 일으켰다. 송의 황실과 귀족은 남쪽으로 도주하여 남송을 열었다. 그러나 금은 군사적 압박을 계속하여 1142년 '황통(皇統)의 강황'를 맺어 화이수이를 양국 경계로 삼았고, 남송은 매년 은 25만 냥과 비단 25만 필을 공물로 바치기로 합의했다. 이는 1005년 북송과 거란이 맺었던 '전연의 맹'보가 훨씬 더 가혹한 것으로서 금이 정복왕조로서의 기틀을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10]

상경회령부에서 중도대흥부(지금의 베이징)로 옮기고 수많은 여진인을 화베이로 이주시켰다. 해릉왕은 종실 내 반대 세력을 제거하고 남송을 침공해서 통일 중국의 황제가 되려고 했다. 그러나 강제 징병에 시달리던 거란족이 반란을 일으킨 틈을 타 종실 내 반대 세력이 랴오양에서 오록(烏祿, 세종)을 황제로 옹립했다. 세종은 남송과 국교를 회복하고 거란족의 반란을 진압하는 등 대내외의 안정을 회복했다. 그리고 관리를 숙정하고 긴축 재정을 운용해 정치·사회의 안정을 이룩했으며, 남송과 평화를 유지해 금나라 제일의 명군이 되었다. 또한 몰락하는 맹안·모극 호를 보호하고, 여진어 사용을 장려하며, 여진족의 풍습을 보호하는 정책을 실시했다.

뒤이은 장종은 중국 문화에 정통했지만, 재정을 방만하게 운용한데다 황하 범람과 몽골계 유목민이 침입해서 재정이 부족해졌고, 실지 회복을 노리는 남송의 도전으로 심각한 재정난에 직면했다. 위소왕 때 몽골군의 침입으로 본거지인 중국 동북지방을 빼앗겼고, 남송과 서하의 공격도 받았다. 선종 때인 1214년에 몽골의 침입을 받고 수도를 변경으로 옮겼지만, 한인과 불화가 깊어져 더욱 혼란에 빠졌다. 애종은 변경을 탈출해 허난지역을 전전하다가 1234년에 채주에서 몽골과 남송의 연합군에게 포위당하자 자살했다. 뒤이은 말제도 몽골군에게 살해되어 금은 10대 120년 만에 멸망했다.

정부기구[편집]

금나라는 초기에는 여진족의 제도를 그대로 사용하고 기존의 요의 제도를 그대로 도입했다. 희종과 해릉왕 때 정치제도 개혁을 단행했고, 세종 때 중국식 정치제도를 확립했다. 금은 기본적으로 송의 법제를 따르면서도 고유한 특징을 가지고 있었다.

여진의 대표 관제는 발극렬(勃克烈/bogile)로, 약 20년 동안 시행하다가 중국 관제인 3성제를 도입하면서 폐지했다. 발극렬은 관장(官長), 관인(官人), 또는 부족 추장을 뜻하는데, 황제도 그 일원이었다. 초기에는 종실의 최고 실력자들을 발극렬에 임명해서 회의를 통해 국가의 중요 사항을 결정했다. 3성제는 처음에는 당나라의 제도를 다랐다가 해릉왕 때에 중서성과 문하성을 폐지하고 상서성으로 통합했다.

금나라는 여러 민족으로 이루어진 데다가 여진족이 한족보다 적었다. 그래서 군사력을 유지하려고 여진족을 보호·우대했고, 각 민족을 각각 분리 통치했다. 여진족·거란족은 맹안·모극을 통해 편성했고, 한족·발해인은 주현제로 통치했다. 주·현의 장관은 한인 관료를 임명해 자치를 권장했다.

지방은 전국을 19개 로(路)로 나누고, 그 아래에 부(府)나 주(州)를 두고, 다시 그 아래에 현(縣)을 두었다. 로에는 도총관(都總管), 부에는 윤(尹), 주에는 절도사(節度使)·방어사(防禦使)·자사(刺史), 현에는 지현(知縣)을 임명해 다스렸다.

금나라는 초기에는 여진족의 관습법에 따르다가 화베이를 점령한 후 1145년에 역대 중국법을 참고해 <황통조제>를 편찬했다. 해릉왕 때 <정융속황제조>를 만들어 귀족의 특권을 제한했고, 세종 때는 <대정중수제조>를 반포했다. 장종 때는 금의 기본법이 되는 <태화율령>을 반포했다.

군사제도[편집]

초기에는 군사도 독립된 제도 없이 맹안·모극이 통솔했다. 이후 태조는 항복한 요나라군에 요의 제도인 도총관제(都總管制)를 그대로 적용했다. 태종 때는 군사 최고 기관으로 도원수부(都元首府)를 두어 북송을 공격했다. 해릉왕은 도원수부의 세력이 강대해지자 이를 폐지하고 추밀원을 설치했다. 추밀원은 상서성에 속한 참모기관으로 군대 지휘권은 없었다.

여진족 우대[편집]

금나라는 한족을 통치하려고 여진족을 화베이로 이주케 한 다음 토지와 소를 지급하고 세금을 줄여 정착을 도왔다. 수백년 후에 등장하는 국가인 청나라처럼 여진족은 사회 지위도 일반 한족보다 높아서 형벌을 받을 때에도 유리한 판결을 받았다. 그러나 여진족이 화베이로 이주하자 새로운 문제가 생겼다. 여진족과 한족의 관계가 나빠지고, 여진족은 국가의 보호만 믿다가 점차 몰락해 유랑민이 되었다. 또한 여진족 사이에서도 계층간의 격차가 심해졌다. 더 나아가서 세종은 여진 정신을 고취하고 근면 검약한 생활을 유도했고, 한족의 토지와 여진족 권력자의 토지를 몰수해 여진족에게 나누어 주기에 이르렀다. 이로인한 차별정책으로 한족과 여진족 사이의 반목이 더욱 깊어져 심각한 문제를 일으켰다.

경제[편집]

금나라는 영토는 넓었지만 경제 가치가 있는 곳은 화베이뿐이었다. 그러나 화베이지역도 물산이 풍부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주요 물자는 남송에서 수입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남송과 분쟁이 지속되면 전국민이 물자 부족으로 곤란을 겪었다.

정부는 주로 조세로 국고를 충당했는데 여진족이 화베이로 이주하면서 조세 수입이 크게 줄어 재정난에 직면했다. 그러자 세종은 재정을 확보하려고 물력전을 실시했다. 물력전은 한족을 대상으로 재산에 따라 부과했다. 그러나 이 제도로 한족은 정부에 반감을 품게 되었다. 한편, 해릉왕 때 동전 부족 현상을 해결하고자 교초를 발행했다. 그러나 교초는 장종 이후 재정 궁핍으로 남발해서 가치가 폭락했고, 정부는 신임을 잃어갔다. 재정 위기 때문에 돈을 받고 관직과 도첩 등을 파는 일이 잦았다.

문화[편집]

여진족은 이미 농경 생활을 하고 있었고, 이전부터 한족과 자주 접촉했기 때문에 요나라와 북송 지역을 점령한 후 비교적 빨리 중국 문화를 수용했다. 그리고 화베이지역으로 이주한 후에는 점차 한족에게 동화해갔다. 태조는 여진 문화를 보존하려고 거란문자를 본떠 여진대자를 만들었고, 희종은 여진소자를 만들었다. 세종은 여진부학, 여진국자학 등의 학교를 세워 여진문자를 가르쳤고, 여진진사과를 설치해 여진족 관리를 양성했다. 또한 중국 고전을 여진어로 번역하고, 여진족이 중국식 성명을 쓰거나 한족의 복식을 입지 못하게 하는 등 한족에 동화되는 것을 막고자 했지만 실패했다.

여진족은 전통적으로 원시 샤머니즘을 숭배했다. 요나라를 멸망시킨 후에는 요나라에서 융성했던 불교를 들여왔는데, 화베이지역에서는 유학이 크게 발전했다. 하지만 12세기 중반이 되자 불교는 쇠퇴하게 되었고, 대신 도교가 성행했는데 특히 왕중양은 도교의 일파인 전진교를 개창했다. 전진교는 왕중양의 제자인 장춘진인을 교주로 해 화베이지역에서 발전했다.

금은 시·부 시험으로 관리를 채용했기 때문에 시사(詩詞)가 유행했다. 우문 허중, 고사담, 오철, 채송년과 아들 채규가 유명하다. 장종 때는 문운이 융성했는데, 중앙정부에서는 서화 명품을 수집·전시했다. 장종도 서예에 뛰어났으며, 북송 휘종의 글씨체를 흠모하며 모방했다고 한다. 이 시기의 서예가로는 임순, 이조, 양방기 등이 유명하다.

역대 황제[편집]

여진족 추장
대수 묘호 시호 성명 재위기간 능호
- 금 시조
(金始祖)
(금 태조 추숭)
의헌경원황제
(懿憲景元皇帝)
완안함보
(完顔函普)
941년 ~ 960년 희릉(熙陵)
- - 연목현덕황제
(淵穆玄德皇帝)
(금 태조 추숭)
완안오노
(完顔烏魯)
960년 ~ 962년 희릉(熙陵)
- - 화정경안황제
(和靖慶安皇帝)
(금 태조 추숭)
완안발해
(完顔跋海)
962년 ~ 983년 건릉(建陵)
- 금 헌조
(金獻祖)
(금 태조 추숭)
순렬정소황제
(純烈定昭皇帝)
완안수가
(完顔綏可)
983년 ~ 1005년 휘릉(輝陵)
- 금 소조
(金昭祖)
(금 태조 추숭)
무혜성양황제
(武惠成襄皇帝)
완안석노
(完顔石魯)
1005년 ~ 1021년 안릉(安陵)
- 금 경조
(金景祖)
(금 태조 추숭)
영렬혜환황제
(英烈惠桓皇帝)
완안오고내
(完顔烏古迺)
1021년 ~ 1074년 정릉(定陵)
- 금 세조
(金世祖)
(금 태조 추숭)
신무성숙황제
(神武聖肅皇帝)
완안핵리발
(完顔劾里鉢)
1074년 ~ 1092년 영릉(永陵)
- 금 숙종
(金肅宗)
(금 태조 추숭)
명예목헌황제
(明睿穆憲皇帝)
완안파자숙
(完顔頗刺淑)
1092년 ~ 1094년 태릉(泰陵)
- 금 목종
(金穆宗)
(금 태조 추숭)
장순효평황제
(章順孝平皇帝)
완안영가
(完顔盈歌)
1094년 ~ 1103년 헌릉(獻陵)
- 금 강종
(金康宗)
(금 태조 추숭)
헌민공간황제
(獻敏恭簡皇帝)
완안오아속
(完顔烏雅束)
1103년 ~ 1113년 교릉(喬陵)
제1대 금 태조
(金太祖)
응건흥운소덕정공인명
장효대성무원황제
(應乾興運昭德定功仁明
莊孝大聖武元皇帝)
완안아골타
(完顔阿骨打)
(아구다)
1113년 ~ 1115년 예릉(睿陵)
금나라 황제와 연호
대수 묘호 시호 성명 연호 재위기간 능호
제1대 금 태조
(金太祖)
응건흥운소덕정공인명
장효대성무원황제
(應乾興運昭德定功仁明
莊孝大聖武元皇帝)
완안아골타
(完顔阿骨打)
(아구다)
수국(收國) 1115년 ~ 1116년
천보(天輔) 1117년 ~ 1123년
1115년 ~ 1123년 예릉(睿陵)
제2대 금 태종
(金太宗)
체원응운세덕소공
철혜인성문열황제
(體元應運世德昭功
哲惠仁聖文烈皇帝)
완안성(完顔晟) 천회(天會) 1123년 ~ 1135년 1123년 ~ 1135년 공릉(恭陵)
- 금 휘종
(金徽宗)
(금 희종 추숭)
윤공극양효덕현공
우성경선황제
(允恭克讓孝德玄功
佑聖景宣皇帝)
완안종준
(完顔宗峻)
- - -
제3대 금 희종
(金熙宗)
(금 민종(金閔宗))
홍기찬무장정효성황제
(弘基纘武莊靖孝成皇帝)
(무령황제(武靈皇帝))
완안단(完顔亶) 천회(天會) 1135년 ~ 1137년
천권(天眷) 1138년 ~ 1140년
황통(皇統) 1141년 ~ 1149년
1135년 ~ 1149년 사릉(思陵)
- 금 덕종
(金德宗)
(해릉양왕 추숭)
헌고홍도문소무열
장효예명황제
(憲古弘道文昭武烈
章孝睿明皇帝)
(명숙황제(明肅皇帝))
완안종간
(完顔宗幹)
- - -
제4대 - -
(해릉양왕(海陵煬王))
완안량(完顔亮) 천덕(天德) 1149년 ~ 1153년
정원(貞元) 1153년 ~ 1156년
정륭(正隆) 1156년 ~ 1161년
1149년 ~ 1161년 해릉왕묘
(海陵王墓)
- 금 예종
(金睿宗)
(금 세종 추숭)
입덕현인계성광운
문무간숙황제
(立德顯仁啓聖廣運
文武簡肅皇帝)
완안종요
(完顔宗堯)
- - 경릉(景陵)
제5대 금 세종
(金世宗)
광천흥운문덕무공
성명인효황제
(光天興運文德武功
聖明仁孝皇帝)
완안옹(完顔雍) 대정(大定) 1161년 ~ 1189년 1161년 ~ 1189년 흥릉(興陵)
- 금 현종
(金顯宗)
(금 장종 추숭)
체도홍인영문
예덕광효황제
(體道弘仁英文
睿德光孝皇帝)
완안윤공
(完顔允恭)
- - 유릉(裕陵)
제6대 금 장종
(金章宗)
헌천광운인문의무
신성영효황제
(憲天光運仁文義武
神聖英孝皇帝)
완안경(完顔璟) 명창(明昌) 1190년 ~ 1196년
승안(承安) 1196년 ~ 1201년
태화(泰和) 1201년 ~ 1208년
1189년 ~ 1208년 도릉(道陵)
제7대 - 폐황제
(廢皇帝)
(위소왕(衛紹王))
완안윤제
(完顔允濟)
대안(大安) 1209년 ~ 1211년
숭경(崇慶) 1212년 ~ 1213년
지녕(至寧) 1213년
1208년 ~ 1213년 -
제8대 금 선종
(金宣宗)
계천흥통술도근인
영무성효황제
(繼天興統述道勤仁
英武聖孝皇帝)
완안순(完顔珣) 정우(貞祐) 1213년 ~ 1217년
흥정(興定) 1217년 ~ 1222년
원광(元光) 1222년 ~ 1223년
1213년 ~ 1223년 덕릉(德陵)
제9대 금 애종
(金哀宗)
(금 의종(金義宗))
경천덕운충문정무
성렬효장황제
(敬天德運忠文靖武天
聖烈孝莊皇帝)
(순정황제(順靖皇帝))
(민황제(閔皇帝))
완안수서
(完顔守緖)
정대(正大) 1224년 ~ 1232년
개흥(開興) 1232년
천흥(天興) 1232년 ~ 1234년
1223년 ~ 1234년 -
제10대 -
(금 소종(金昭宗))
말황제
(末皇帝)
완안승린
(完顔承麟)
성창(盛昌) 1234년 1234년 -

참고[편집]

각주[편집]

  1. 金啓孮,《女真文辭典》, 文物出版社, 1984, 224쪽
  2. 羅永男, 《金代 渤海人의 存在樣態 및 政治的 位相》, 2017, 40~41쪽
  3. 윤영인; 이용규; 김선민; Allsen, Thomas; Biran, Michal; 테무르; Crossley, Pamela Kyle; 이시바시 다카오. 《외국학계의 정복왕조 연구 시각과 최근 동향》. 동북아역사재단. 36~37쪽. ISBN 9788961871976. 
  4. 羅永男, 《金代 渤海人의 存在樣態 및 政治的 位相》, 2017, 41쪽
  5. 금사》 본기 태조, 收國元年正月壬申朔,群臣奉上尊號。是日,即皇帝位。上曰:「遼以賓鐵爲號,取其堅也。賓鐵雖堅,終亦變壞,惟金不變不壞。金之色白,完顏部色尚白。」于是國號大金,改元收國。
  6. 금사》 권24 지리지 상경로, 上京路,即海古之地,金之舊土也,國言「金」曰「按出虎」,按出虎水源於此,故名金源,建國之號蓋取諸此。
  7. 나영남. 《요·금시대 이민족 지배와 발해인》. 외대 역사문화 연구총서. 신서원. 261~266쪽. ISBN 9788979405538. 
  8. 나영남. 《요·금시대 이민족 지배와 발해인》. 외대 역사문화 연구총서. 신서원. 267쪽. ISBN 9788979405538. 
  9. 나영남. 《요·금시대 이민족 지배와 발해인》. 외대 역사문화 연구총서. 신서원. 269~271쪽. ISBN 9788979405538. 
  10. 김호동. 《아틀라스 중앙유라시아사》. 아틀라스 역사 시리즈. 사계절. 119쪽. ISBN 978-89-5828-932-6. 
중국의 역사
이전 시대 금나라
~
다음 시대
요나라 몽골 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