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Jurchen woodblock print.png

여진(여진어: Jurchen.png, 만주어: ᠵᡠᡧᡝᠨ Jušen, 문화어: 녀진, 중국어 정체자: 女眞, 간체자: 女真, 병음: nǚzhēn)은 당시 백산흑수(白山黑水) 지역에 살던 모든 민족의 범칭(汎稱)이다. 여진이란 이름은 원래는 주리진(朱里眞)이었는데 이것이 와전되어 여진이 되었다고 한다.[1]

여진족은 말갈족이라고 불려왔으며 고구려발해에 오랫동안 복속되어 있었다. 또한 여진족으로 명칭이 변했을 때도 고려조선의 수차례 걸친 여진 정벌로 여진족들은 고려조선에 정복되어 조공을 바치며 복속되어 있었다. 여진족은 중국 한족들을 유린하며 만주족으로 명칭이 변한다.

금대 여진은 국제발음구호로 주션(ʤu-çiɛn), 주션(ʤuʃiən) 등으로, n음이 탈락하면 주셔(ʤuʃə)로[2], 청대 만주어로는 주션(ʤuʃən) 혹은 주션(ʤuʃiɛn)으로 그 발음들이 비슷하다.[3]

별칭으로는 제신(諸申)·주신(珠申)·주선(朱先), 주리진(朱里眞)·주리진(朱理眞)·주이진(朱爾眞), 주리차특(朱里扯特)·주아차척(主兒扯惕)·졸아찰대(拙兒擦歹)·주리흠(朱里欽)·주리선(朱里先), 여직(女直)·여정(女貞)·여질(女質)·려진(慮眞) 등이 있다.[4][5]

주션(諸申, 만주어: ᠵᡠᡧᡝᠨ Jušen)이라는 족명을 자신들과 상관없는 시버족의 초오 머르건(超墨爾根, 만주어: Coo Mergen)의 후예를 이르는 망령된 족명이라 주장하면서 금지하고, 주션의 족명을 만주(滿洲, 만주어: ᠮᠠᠨᠵᡠ Manju)로 개칭했다. 이후 유권점 만주문자로 기록된 사료들에서 여진을 주션 대신 뇨이즈(만주어: ᠨᡳᠣ‍ᡳ
ᡷᡳ
Nioi Jy)로 기재했다.

원문
天聰九年十月庚寅諭曰 「我國原有滿洲、哈達、烏喇、葉赫、輝發等名。向者無知之人,往往稱爲諸申。夫諸申之號乃席北超墨爾根之裔,實與我國無涉。我國建號滿洲,統緖綿遠,相傳奕世。自今以後,一切人等,止稱我國滿洲原名,不得仍前妄稱。」

— 청태종문황제실록

해석
천총(天聰) 9년(1635년) 10월 경인일에 유지(諭旨)하여 말하기를, "우리나라는 원래 만주와 합달 및 오라와 엽혁 및 휘발 등의 이름이 있었다. 이전에는 무지한 자들이, 왕왕 제신(諸申)이라 칭하였다. 대저 제신(諸申)의 호는 곧 석북(席北)의 초묵이근(超墨爾根)의 자손이니, 실로 우리나라와 더불어 관계가 없다. 우리나라는 만주(滿洲)라는 국호를 만들어, 한 갈래로 이어온 계통의 이어져 내려온 시간이 오래되었고, 혁세(奕世)에 대대로 서로 전하였다. 이제부터 이후, 일체 사람들은, 우리나라의 원래 명칭인 만주라 칭해야 할 것이며, 거듭 전의 망칭을 얻지 못하게 할지어다."

정체성[편집]

여진의 내원에 대해서는 《금사》에서는 말갈에서 나왔다고 하고 같은 세기에서 시조 함보고려에서 왔다고 하며, 또 리쉐즈는 자신의 논문에서 실위의 여자부(如者部)에 나왔다고 한다.[6] 그러나 이 여진이 단일종족이냐 복합종족이냐 하는 데는 이론이 많다.

첫째 단일종족설은 《금사》, 《송막기문》 등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중화민국 초년의 푸쓰녠은 이 설을 좇았다.[7] 그리고 진위푸도 《금사》, 《문헌통고》, 《대금국지》 등의 기록을 좇아 단일종족설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이다.[8] 그는 말갈의 계통에 대해서는 숙신읍루물길 → 말갈·발해 → 여진·만주·만족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파악했다.[9]

반대로 복합민족설을 주장하는 학자도 있다. 일본 사학자 이나바 군진은 발해 유민과 흑수말갈을 여진이라고 한다고 하였다.[10] 자오전지도 여진족계를 다원족으로 보고 있다. 그는 그의 논문 《여진족계고(女眞族系考)》에서 여진족계가 다원임을 주장하고 있다.[11] 오국부는 흑수말갈에서 유래하며 생여진(生女眞)보다는 더 북쪽에 위치하며, 요대에는 구별되지만 금대초기에 여진에 귀속되며 융합됐다고 한다.[12] E.V.샤프꾸노프 박사는 오국부에 대해서 남쪽에 사는 여진족과는 언어, 의복, 집, 땅을 경작하는 방법이 다 달랐고, 오국성은 ‘다섯 나라의 도시’나 ‘다섯 영역의 도시’로 번역되는데, 이는 ‘다섯 도시’,‘다섯 지역’, ‘다섯 영역’을 의미하는 소그드인들의 ‘뻰쥐켄트’를 차용한 것에 불과하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금나라[편집]

금나라의 시조는 만주족이 편찬한 만주원류고에서 금나라의 시조는 "고려 또는 신라에서 나왔다" 라고 주장하였다. 요나라는 계요적여진 부족들을 숙여진, 비계요적 여진을 생여진이라 칭하였는데, 생여진에는 압록강여진대왕부(鴨綠江女眞大王府)나 장백산여진대왕부(長白山三十部女眞) 등 외십부를 두어 그 지도자에게는 대왕의 칭호[13]나 절도사의 칭호를 내렸다.[14] 1113년 10월에, 완안 오아속이 죽으니, 아우 완안 아골타가 도발극렬(都勃極烈, 여진어: Du Begile)[15]을 세습하였다.[16]

그는 만주 지역에서 요나라의 통치에 반란을 일으키기 위해 군사를 일으켰는데, 여진족을 통합하고, 요나라의 지배를 깨부수기 위해 그가 일으킨 전쟁은 성공적이었다.[17] 1115년 1월, 칭제하고, 요나라가 국호로 삼은 강철이 비록 견고하지만, 결국에는 녹고 슬고 부러지니, 오직 금(金)만이 변하지 않고, 부서지지 않는데, 금의 색은 백이고, 완안부(完顏部)의 색 또한 백이라고 함으로써 국호를 대금(大金)이라 하며, 수국(收國)이라 건원하였다.[18]

금국호가 그들의 피부색을 가르키는 것인지, 그들의 전통적인 흰색 옷을 가리키는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원래 여진족의 세력이 모여 있던 곳과 초기의 수도인 상경의 위치는 지금은 흑룡강성 아성시에 흐르는 송화강의 지류인 아십하로 알려진 안출호수(按出虎水, 여진어: Anʧu-bira) 유역이었다. 그것의 이름은 여진어로 황금를 의미하는 'Anʧu-un'이라는 단어와 흡사하다. 왜 이 민족이 자신들을 '금'이라 부르기를 원한 것인지 그 이유를 설명할 필요가 있다면, 그에 대한 설명은 아마도 여기에 있을 것이다.[19]

이후 아골타의 아우 완안 오걸매는 요나라의 잔당들과 함께 자신들을 공격하려고 하였던 송나라를 공격하였고, 마침내 1126년 송나라의 수도 카이펑을 점령하자 이들은 화북지역에 대한 패권을 쥐게되었다(정강의 변) 금군은 장강까지 남하하였으나 회하 부근에서 저지되고 남송은 일단 국경을 방어하게 되었다.

여진족들은 전쟁에 뛰어났으나 정착하여 수십 년을 지내게 되자 자신의 유목 정체성을 잃게 되었다.[출처 필요] 결국 여진족은 점차 한족화 되어갔으며>[출처 필요], 남송과의 평화를 공고히 하였다. 금나라의 지배자들은 유교를 따르게 되었다. 1189년 금나라는 몽골과 남송을 상대로 두개의 전선에서 싸우게 되었다. 1215년 몽골 군대의 압력 하에 수도를 베이징에서 카이펑으로 옮겼으나 1234년 몽골 제국에 의해 멸망되었다.

문화[편집]

사회[편집]

여진족은 발해의 농업기술, 도기 제조업 및 기타 여러 수공업 기술을 차용하였고, 이와 같은 영향은 동일한 형태의 도구나 무장도구들을 통해 확인된다고 한다. 또, 샤이가 성터에서 발견된 여진의 동제기마인물상들이 샤먼의 신통력에 널리 이용되었던 돌궐의 울겐신, 나나이족의 언두리와 같은 종류의 태양신을 상징하고, 발해 기마인물상들도 틀림없이 이와 같은 기능을 가졌다.[20]

여진족의 경제기구는 지리-기후적 요인을 포함하는 수많은 요인들에 의해 결정되었다. 예를 들어, 만주 평원의 남쪽지대에 거주한 여진의 경제기구는 북쪽의 퇴화된 흑토와 남쪽의 스텝 회토로 인해 기본적으로 목축-농업이었다. 경제적 관계에서 그들은 거란의 목축과 중국의 농경인들을 가진 요나라와 비슷하였다. 회색 염분 토양의 북동지역에 거주하거나 갈색 토양의 남동산악지역에 거주한 여진인들은 사냥과 물고기 잡이에 종사하였다. 그들의 농업으로의 이행이 어려웠던 것은 남만주 중국농업인들의 경험을 직접적으로 차용하는 것이 불가능하였기 때문이었다. 그들의 땅은 거름, 보다 깊게 갈기, 다른 농작물과 다른 윤작을 필요로 하였다.

그들의 농업은 수준이 높았는데, 쟁기 농업이 일반적이었고, 관개시스템이 뒷받침되었으며, 격자-둥지식의 옮겨심기 방법과 수전이 장려되었다. 동진국 존속 시기의 여진 성들에 대한 다년간의 조사는 이 시기에 농업과 가축사육이 큰 주목을 받았고, 그리고 거의 모든 주거지에서 발견되는 농기구의 수량을 통해 볼 때에 이 분야의 생업이 일반적이었음을 판단할 수 있게 한다. 농기구 세트들은 그 유사성과 천편일류성이 놀라울 정도이다. 이는 무엇보다도 먼저 동진의 국가기구가 많은 면에서 금나라의 복사판이라는 점으로 설명된다. 여진인들은 지역의 자연적-지리적 조건을 이해하면서 강안의 침수지를 이용하였다. 휴한농법을 적용하였고, 화전도 하였다. 장기 휴한, 중장기 휴한, 그리고 두둑재배법 등으로 땅을 관리하였다. 이러한 고고학 자료를 통해 볼 때에 여진인들은 밀, 보리, 조, 수수, 메밀, 완두콩, 콩, 강낭콩, 팥, 그리고 벼를 재배하였음을 알 수 있다.[21][22]

1430년대에서 16세기 초에는 건주·해서여진은 牛耕과 철제 농기구의 사용이 보편화되고 농업이 생활을 영위하는 중요한 부분이었다. 땅이 비옥하고 개·돼지·닭·오리를 많이 길렀으며 농업생산이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을 뿐 아니라 길쌈도 잘해서 중국사람의 생활과 다를 바가 없었다고 한다.[23] 그리고 목축업이 또한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는데 그들이 기른 말은 중국인과의 교역에 중요한 물품이었으며, 가축은 곧 바로 일정한 화폐로 쓰였다. 무엇보다 여진족이 즐기는 것은 수렵과 채집이었다. 여진족이 사는 곳에는 인삼(산삼)·진주 및 각종 모피가 많이 생산되었고 이것 또한 중국인과의 교역에서 주요한 상품이 되었다. 그들은 농산물·축산물 및 수렵·채집품을 중국인과의 교역장소였던 이른바 「馬市」(關原·鐵嶺·撫順·淸河·寬奠·靉陽)에 내다 팔고 많은 銀兩을 손에 넣었을 뿐 아니라, 그들이 필요로 하는 철제 농기구(鏵-보습 등)·남비(혹은 솥·가마솥 등)·웃옷(襖) 및 대량의 소를 바꾸어 갔다.[24]

여진 사회의 문화는 몽골족의 큰 영향을 받았다. 몽골족과 여진족 둘 다 정치적 지도자에게 "한"(汗, 만주어: Han)[25]이라는 호칭을 사용하였으며 이는 왕이든 부족장이든 가리지 않고 사용되었다. 금나라는 각종 관직에 버기러(勃極烈, Begile)라는 칭호를 붙였고, 이후 명대 여진족은 아주 강력한 부족장을 "버이러"(貝勒, Bəilə)라고 불렀는데, 이는 몽골의 "베키"(Beki)와 터키 민족의 "베그"(Beg) 또는 베이"(Bey)에 해당한다. 또한 몽골족과 터키 민족처럼 여진족은 맏아들 제도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전통적으로 능력이 있는 아들 또는 사촌은 누구든지 지도자로 선택받을 수 있었다.

명나라 시대 동안 여진족은 고대적인 씨족(姓: 哈拉, 만주어: Hala)의 소규모 씨족(氏: 穆昆, 만주어: Mukūn, 哈拉穆昆, 만주어: Hala Mukūn)적인 사회 단위에서 생활했다. 여진족 씨족의 일원들은 동일 조상에 대한 인식을 공유했으며 단일한 장(만주어: Mukūnda, 만주어: Halada)의 통치를 받아들였다. 모든 씨족들이 혈연으로 얽혀져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들 사이에는 자주 분쟁과 합일이 빈번하게 일어났다. 여진 가정 (boo, 보오)은 하나의 가족 (booigon, 보오이곤)처럼 살았으며 일반적으로 혈연으로 맺은 다섯개에서 일곱개의 가족원들과 노예들이 살았다. 가정들은 소대 (tatan, 타탄)를 형성하여 사냥을 하며 음식을 구하였다. 전쟁 등의 대규모 활동을 위하여 기업 (niru, 니루)을 조직하였다.

언어[편집]

만주족청 제국을 세우기 전에는 여진(女眞)으로 불렸다. 여진족은 12세기에 금나라를 세운 종족이지만, 칭기즈 칸원나라에 망한 후 이른바 백산흑수(白山黑水), 즉 백두산흑룡강 사이의 넓은 지역에서 무리를 지어 살았다. 명나라 말기에는 해서(海西), 건주(建州), 야인(野人)의 세 분파로 나누어져 명나라의 간접 통치를 받고 있었다. 16세기 말엽 건주 여진의 추장이었던 누르하치를 중심으로 발흥하여 주위의 여진족 부족을 통합하고 17세기 초에 후금을 세운 후에도 여진이라는 명칭은 계속 사용되었다. 따라서 편의상 여진어는 여진족이 활동했던 12~16세기까지 기록된 자료에 나타난다. 한자로 기록된 여진어의 당시 발음 대신 편의상 현대 중국음으로 비교해보면 이 음과 만주어음을 보아도, 여진어와 만주어는 같은 계통의 언어였음을 쉽게 알 수 있다. 두 언어는 아마 방언적 차이를 가지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여진어와 만주어를 비교해보면 이 두 언어는 많은 부분 닮아 있어서 여진어를 만주어의 직전 선대 언어라고 보아도 좋으며, 16세기 후반 시작한 만주어를 좁은 의미의 만주어라고 한다면, 12~16세기의 여진어를 포함하여 만주 지역에서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이전 언어들을 넓은 의미의 만주어라고 부를 수 있다.[26]

여진어는 두 종류의 여진 문자로 기록되었다. 1119년에 금 태조 완안 아골타의 명에 따라 완안 희윤(完顔希尹)이 한자와 거란 문자를 본따 만든 문자를 여진대자(女眞大字)라고 하며, 이후 1138년에 금 희종이 여진대자를 간소하게 만들어 사용하게 한 문자를 여진소자(女眞小字)라고 한다. 여기에서 한족의 문화에 맞서 독자적인 문자를 만들려 했던 여진족의 의도를 엿볼 수 있다.

금나라 처음에는 국가 사업의 일환으로 경서를 번역하고 여러 문서를 만들 었으며, 문자의 습득을 의무화하고 여진 문자 학교를 세우기도 하였다. 하지만, 여진 문자는 한자와 비슷하면서도 일반 서민은 쓰기 어려운 문자여서 충분히 보급되지 않았다. 여진어음을 표기하는 데에는 지나치게 획이 많아 여러가지로 불편했고 여러 문서에 한자를 사용하는 일이 보편화되어, 이후 여진 문자는 점점 사라져갔다. 금나라가 망한 후, 원나라 때에 여진 문자는 자취를 감추고 만주 지방에서 조금씩 사용되다가 명나라 이후에는 1434년에 먼터무의 동생 판차가 여진 문자를 사용한 정황이 보이지만[27] 결국 완전히 사라지고 만다.

현재 남아 있는 주요 여진 문자 자료로는 명대에 편찬된 《여진관역어(女眞館譯語)》 등이 있다. 이 책은 여진 문자로 여진어를 표기하고, 이에 해당되는 중국어를 그 왼쪽에 한자로 조금 크게 쓴 후, 다시 그 왼쪽에 여진어의 발음과 같거나 유사한 한자로 표기해놓은 것이다.[28]

러시아의 발해와 여진시대 전문가 E.V 샤프꾸노프는 여진문자발해음절문자의 영향에 기반한 것이라 주장했고[29], 언어학자 알렉산더 보빈2012년 논문에서 여진 문자가 발해 문자에서 발전한 것이라 학설을 제기하였는데, 여전히 의문점이 있다.[30]

한국의 여진[편집]

조선 함경도 북부에 거주하던 조선 귀화 여진족은 한민족에 동화되었는데, 20세기 초까지 재가승이라는 이름으로 여진족의 후예라는 정체성을 가진 종교집단이 존재하였다. 이들은 1960년대에 한민족(韓民族)에 완전 흡수되었다.[31]

참고 문헌[편집]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徐夢莘, 《三朝北盟會編》 卷3, 所收的 「北風揚沙錄」
  2. 金光平·金啓孮,《女眞文辭典》118쪽
  3. 金光平 등, 《女眞語言文字硏究》, 문물출판사, 12쪽
  4. 趙展,《皇太極所謂諸申的辨正》
  5. 李學智(1958), 「釋女眞」 上, 『大陸雜誌叢書』 1, 174쪽
  6. 李學智(1958), 「釋女眞」 上, 『大陸雜誌叢書』 1, 「如者」 의 뜻이 곧 금이라 하였다.
  7. 傅斯年(1932), 『東北史鋼』 卷1, 「古代之東北」에서 “今吾人知女眞之語言, 卽可籍以 推知肅愼之族類矣. 且女眞者東北衆多民族中之一支而已. 此族自靺鞨時始大, 前此在 東北重要民族乃是濊貊而非女眞.”
  8. 金毓黻(1977), 『東北通史』, 洪氏出版社, 491쪽
  9. 金毓黻(1941), 『東北通史』; 동북아역사재단 역(2007), 『김육불의 東北通史(上・下)』, 동북아역사재단, 87쪽
  10. 稻葉君山 1969), 『滿洲發達史』, 大信印書館.
  11. 趙振績(1975), 「女眞族系考」, 『史學集刊』 7, 187쪽
  12. 大貫精夫, 1999, 『東北アシア考古學-世界考古學』, 同成社. 227쪽.
  13. 孟古托力(2000), 「女眞及其金朝與高麗關系中幾個問題考論」, 『滿語硏究』, 67~69쪽
  14. 요사》 권27 본기 제27 천조황제(天祚皇帝) 1 "初,以楊割為生女直部節度使,其俗呼為太師。是歲楊割死,傳于兄之子烏雅束,束死,其弟阿骨打襲。"
  15. 금사》금국어해 관칭 "都勃極烈,總治官名,猶漢云冢宰。" 도발극렬(都勃極烈)은, 모든 것을 다스리는 관직의 이름인데, 오히려 한어로는 총재(冢宰)라 일컫는다.
  16. 금사》 본기 제2 태조 "歲癸巳十月,康宗夢逐狼,屢發不能中,太祖前射中之。旦日,以所夢問僚佐,衆曰:「吉。兄不能得而弟得之之兆也。」是月,康宗即世,太祖襲位爲都勃極烈。"
  17. Crossley, Pemela Kyle. 《만주족의 역사》. 돌베게. 54쪽. ISBN 9788971995310. 
  18. 금사》본기 제2 태조 "收國元年正月壬申朔,群臣奉上尊號。是日,即皇帝位。上曰:「遼以賓鐵爲號,取其堅也。賓鐵雖堅,終亦變壞,惟金不變不壞。金之色白,完顏部色尚白。」于是國號大金,改元收國。"
  19. Crossley, Pemela Kyle. 《만주족의 역사》. 돌베게. 338쪽. ISBN 9788971995310. 
  20. Э. В. Шавкунов, А. Л. Ивлиев, Т. А. Васильева и др.(1996), 《Государство Бохай (698-926 гг.)》и племена Дальнего Востока России, 172~204쪽
  21. Э. В. Шавкунов(1990), Культура чжурчжэней-удигэ XII-XIII вв.
  22. Артемьева Н.Г(2014),Земледелие и животноводство у чжурчжэней Приморья в XII-XIII вв. - по археологическим материалам -
  23. 周遠廉,≪淸朝興起史≫(吉林文史出版社, 1986), 7쪽
  24. 周遠廉,≪淸朝興起史≫(吉林文史出版社, 1986), 7~12쪽
  25. >(Khan: 문어 몽골어로는 'Qan', 터키어로는 'Khān', 금대 여진어로는 'Ha-(g)an' 만주어로는 'Han'으로 표기한다.
  26. 윤은숙; 연규동; 장준희; 최준; 김선자; 김정열; 장석호; 박소현; 김주용. 《만주 이야기》. 동북아역사재단. 85~87쪽. ISBN 978-89-6187-305-5. 
  27. 세종실록》 65권, 8월 15일 기미 2번째기사 "建州左衛指揮童凡察, 遣管下, 用女眞文字獻書。 譯之, 其辭曰: "楊木答兀, 擄掠中國人民, 年前裵俊押率還本。今吾等貿易使喚人民, 逃歸邊土, 邊土衙門官吏, 不卽分辨, 皆以爲楊木答兀所擄人民, 送于上國, 深以爲悶。令領議政黃喜等議之, 僉曰: 宜答以被擄漢人, 思戀本土而來。 事大之國, 其肯不解送乎? 實是汝等貿易之人, 奏聞還受可也。從之。"
  28. 윤은숙; 연규동; 장준희; 최준; 김선자; 김정열; 장석호; 박소현; 김주용. 《만주 이야기》. 동북아역사재단. 88~89쪽. ISBN 978-89-6187-305-5. 
  29. Э. В. Шавкунов, А. Л. Ивлиев, Т. А. Васильева и др.(1996), 《Государство Бохай (698-926 гг.)》и племена Дальнего Востока России
  30. 川崎保 研究メモ 『「渤海」文字資料からみた女真文字の起源に関する一考察 - ヴォヴィン論文(2012)を中心として -』 『古代学研究 202』 古代学研究会 2014년 7월, 34쪽
  31. Kim Hwansoo (2013). 'The Mystery of the Century:' Lay Buddhist Monk Villages (Chaegasŭngch'on) Near Korea's Northernmost Border, 1600s–1960” (PDF). 《Seoul Journal of Korean Studies》 26 (2): 297–299. 2016년 4월 2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