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Northeast China.svg

만주의 역사
선사시대
단군조선 동호 예맥 숙신
전한 위만조선 흉노
부여
후한 오환 선비 읍루
고구려
(공손군벌)
서진 (평주)
모용선비 우문선비
전연 (평주)
전진 (평주)
후연 (평주)
북연
북위 (영주) 거란 고막해 실위
동위 (영주) 두막루 물길
북제 (영주)
북주 (영주)
말갈
(영주) (송막도독부) (요악도독부) (실위도독부) 발해 (흑수도독부)
오대 십국 (영주) (거란) 발해
(상경도)   (동란국) 여진
(중경도) (정안국)
(동경도)
(동경로)
(상경로)
(함평로)
(북경로)
동요국 동진국
(요양행성)
(요동도사) (노아간도지휘사사)
건주 해서 야인
(훌룬국)
(후금국)
  러시아
제국

(동삼성)
(외만주)
중화민국
(동삼성)
소련
(극동)
만주국
중화인민공화국
(동북)
러시아
(극동 연방관구)
v  d  e  h

읍루(挹婁)는 숙신(肅愼)의 후예이자 말갈(靺鞨)의 전신으로, 퉁구스 계통의 민족이다. 후대의 여진족, 만주족의 조상으로 추측된다.

역사[편집]

후한(後漢)에서 오호십육국 시대 사이에 연해주와 그 부근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후한서》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1]

읍루는 옛 숙신의 나라이다. 부여 동북쪽 천여리에 있다. 동쪽으로는 큰 바닷가에 임하고 남으로는 북옥저에 접하며 가히 북쪽 끝은 알 수 없다. 땅은 산이 많고 험하며, 사람의 형상은 부여인과 닮았으나 그 말은 각각 다르다. 오곡과 베가 있고 붉은 옥이 나오고 담비가 좋으며 군장은 없으나 읍락 각각에 대인(大人)이 있다.

산림 사이에 살며 몹시 추우며 항상 토굴에 있어 깊은 것을 귀하게 여기고 큰 집은 사다리 아홉 개에 이른다. 돼지 기르기를 즐겨 그 고기를 먹고 그 가죽으로 옷을 입는다. 겨울에는 돼지 기름을 두껍게 나누어 몸에 발라 이로써 바람과 추위를 막는다. 여름에는 벌거벗고 앞뒤를 베로 가린다. 사람이 냄새가 많이 나고 더러움을 알지 못하여 변소를 가운데 짓고 그 주위에 산다.

한나라가 흥한 이후로 부여에 속하고, 무리는 비록 적으나 용력이 많고 산세가 험한 곳에 살고 또한 활을 잘 쏘니 능히 사람의 눈을 맞추었다. 활의 길이는 네 척이고 노와 같은 힘이 들고 화살은 싸리나무를 사용하고 그 길이는 일척팔촌이다. 푸른 돌을 화살촉으로 하고 촉에는 모두 독을 발라 보통사람은 즉사하였다. 편안히 배를 타고 도둑질을 좋아하니 이웃나라에서 두려워하고 근심하였으나 능히 복속시키지 못하였다. 동이부여는 음식의 종류를 모두 조두그릇을 사용하는데, 오직 읍루만은 그렇지 않아 법과 풍속이 가장 기강이 없다.

숙신과 여진 등은 유사한 어원을 가지는 명칭인데 반해 읍루는 계통을 알 수 없는 명칭인데, 이렇게 다른 명칭이 나타나게 된 이유에 대하여 숙신과 읍루가 같은 족계에 속한 씨족부락으로 주도권의 변화에 따라 명칭이 달라졌다는 견해[2], ‘동굴’이라는 뜻의 퉁구스 계통의 단어를 음차한 것이 읍루라는 견해[3]가 있다.

각주[편집]

  1. 후한서》(後漢書) 권85 동이열전(東夷列傳) 제75
  2. 幹志耿・孫秀仁, 『黑龍江古代民族史綱』, 黑龍江人民出版社, 1987
  3. 趙展, 《皇太極所謂諸申的辨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