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Northeast China.svg

만주의 역사
선사시대
단군조선 동호 예맥 숙신
(요서군) (요동군)
(요서군) (요동군)
전한 (요서군) (요동군) 위만조선 흉노
한사군 부여
후한 (요서군) 오환 선비 읍루
(요동군) 고구려
(현도군)
(창려군) (공손군벌)
(요동군)
(현도군)
서진 (평주)
모용선비 우문선비
전연 (평주)
전진 (평주)
후연 (평주)
북연
북위 (영주) 거란 고막해 실위
동위 (영주) 두막루 물길
북제 (영주)
북주 (영주)
(유성군) 말갈
(연군)
(요서군)
(영주) (송막도독부) (요악도독부) (실위도독부) (안동도호부) 발해 (흑수도독부)
오대 십국 (영주) (거란) 발해
(상경도)   (동란국) 여진
(중경도) (정안국)
(동경도)
(동경로)
(상경로)
동요국 동진국
(요양행성)
(요동도사) (노아간도지휘사사)
건주 해서 야인
(훌룬국)
(후금국)
  러시아
제국

(동삼성)
(외만주)
중화민국
(동삼성)
소련
(극동)
만주국
중화인민공화국
(둥베이)
러시아
(극동 연방관구)
v  d  e  h

숙신(肅愼 영어: Sushen, 중국어: 肃慎, 병음: Sùshèn)은 주대(周代)중국동북 지방에 살던 동이퉁구스계 민족을 일컫던 말이다. 식신(息慎, Xīshèn), 직신(稷慎, Jìshèn), 주신(朱申, Su-shin)이라고도 불렸다.

역사[편집]

북쪽에 살던 퉁구스족의 일부는 연해주만주 같은 지역으로 남하하기도 했는데, 이들은 주로 목축이나 농업 등에 종사했다. 부족국가의 형태를 하고 있었기에 문자나 도시가 없었고, 이에 따라 그 언어의 문자기록이나 도시의 흔적은 찾을 수 없다. 이후 만주족, 여진족 등의 조상이 되었다고 추정된다.

명칭[편집]

숙신에 관한 가장 오래된 기록은 공자가 편찬한 『춘추(春秋)』에 있다. 『춘추좌전(春秋左傳)』소공 9년조에 보면 ‘肅愼·燕·毫 吾北土也’라고 하여 숙신은 연(燕)·호(毫)과 아울러 중국의 북방에 있다고 하였다. 『사기(史記)』「오제본기(五帝本紀)」의 제순조(帝舜條)에도 ‘南撫交阯·北發·西戎·析枝·渠廋·氐·羌·北山戎·發·息肅·東長·鳥夷’라고 하였는데, 후한 정현(後漢 鄭玄)의 주(註)를 보면 ‘息愼 或謂之肅愼 東北夷’라 하였다. 따라서 숙신(肅愼)·식신(息愼)은 고대 중국인들이 만주 지방에 살던 동북이(東北夷)를 일컫던 막연한 호칭으로서, 그들이 살던 지역의 방향을 나타내는 ‘동(東)’ 또는 ‘동북(東北)’과 관계가 있었던 명칭이 아닌가 추측된다. 주대(周代)에는 이처럼 막연한 개념으로 숙신이라고 통칭하였으나, 삼국시대위(魏)나라가 비로소 만주 지방을 정벌하자, 구체적으로 이 지방의 사정을 알게 되었으며, 이때에는 만주 지방에 살던 동북이를 숙신이라고 부르지 않고 읍루라고 불렀던 것이다. 그러므로 지내굉(池內宏)은 「숙신고(肅愼考)」에서 중국 고전상에 유명한 고숙신씨의 정체를 역사적으로 고증할 방법은 없으며, 삼국시대중국인의 지리적 지식에 새로이 들어온 읍루가 마침 고시(楛矢)·석노(石砮)를 사용하였기 때문에 고숙신씨와 읍루를 동일하게 보게 되었다고 하였다. 주대(周代)의 숙신 이래 역사에 쓰이던 명칭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조선이란 말도 숙신에서 나왔다고 보는 견해가 있는데, 오늘날 퉁구스어에서 Sokze(n), Sokcen이나 몽고어에서 Juksen은 ‘예(禮)’를 가리키는 말이다. 언어학적으로는 이러한 말들을 숙신의 대응어로 들 수 있으나, 그 직접적인 관계는 증명되지 못하고 있다. 특히 만주 지역에는 일찍부터 여러 계통의 민족이 들어와 살다가 이동하였기 때문에 고대의 숙신 이래 여진족이 출현하기까지 적어도 몇 차례의 민족이동이 있었다고 가정한다면, 고숙신씨와 청왕조를 세운 만주족을 동일한 종족으로 보기는 어려울 것이다.[1]

진서 열전(晉書 列傳) 사이(四夷)의 숙신씨(肅愼氏)에 대한 기록[편집]

숙신씨는 일명 읍루라고도 하는데, 불함산(不咸山) 북쪽에 있으며, 부여에서 60일 쯤 가야하는 거리에 있다. 동쪽으로는 큰 바다에 연해 있고, 서쪽으로는 구만한국(寇漫汗國)과 접해 있으며, 북쪽은 약수(弱水)에까지 이른다. 그 땅의 경계는 사방 수천리에 뻗쳐 있다. 사람들은 심산궁곡(深山窮谷)에 살며, 그 길이 험준하여 수레나 말이 통행하지 못한다. 여름철에는 나무 위에서 살고 겨울철에는 땅굴에서 산다. 그 나라에서는 부자(父子)가 대대로 세습하여 군장(君長)이 된다. 문자가 없기 때문에 언어로 약속을 한다.말이 있어도 타지 않고 단지 재산으로 여길 뿐이다. 소와 양은 없고 돼지를 많이 길러서, 그 고기는 먹고 가죽은 옷을 만들며 털은 짜서 포(布)를 만든다. 낙상(雒常)이라는 나무가 있는데, 중국에 성제(聖帝)가 새로 제위에 오르면 그 나무에 껍질이 생겨 옷을 지어 입을 수 있다고 한다.
우물이나 부엌이 없으며, 와격(瓦鬲)을 만들어 4~5되의 밥을 담아서 먹는다. 앉을 때는 두 다리를 뻗고 앉으며, 발에 고기를 끼워 놓고 씹어 먹는다. 언 고기를 얻으면 그 위에 올라 앉아서 체온으로 녹인다. 그 지방에서는 소금과 철이 생산되지 않으므로, 나무를 태워 재를 만들고 물을 부어 즙을 받아서 먹는다.
그 사람들은 모두 편발(編髮)을 하고, 포(布)로 지름이 한자 쯤 되는 가리개를 만들어 앞과 뒤를 가리운다. 혼인하러 갈 때에는 남자가 여자의 머리에 깃털을 꽂아주는데, 여자가 결혼을 승락하면 그 깃털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갔다가, 다음에 예를 갖추어 맞아 온다. 부인(婦人)은 정숙한 반면 처녀는 음란하며, 건강한 사람을 귀하게 여기고 늙은이는 천하게 여긴다. 죽은 사람은 죽은 그 날에 곧 바로 들에다 장사를 지내는데, 나무를 짜 맞추어 작은 곽(椁)을 만들고 돼지를 잡아서 그 위에 쌓아 놓고는 죽은 사람의 양식이라고 한다. 그들의 성질은 흉악하고 사나우며, 근심하거나 슬퍼하지 않는 것을 서로 숭상하므로 부모가 죽어도 남자는 곡(哭)하지 않는데, 곡하는 사람은 씩씩하지 못하다고 한다. 도둑질을 한 사람은 물건의 많고 적음에 관계없이 모두 죽인다. 그 때문에 비록 들에다 놓아 두어도 훔쳐가지 않는다.
숙신에는 돌로 만든 살촉(石砮)과, 가죽과 뼈로 만든 갑옷과, 석자 다섯치의 단궁(檀弓)과, 한 자 몇 치쯤 되는 길이의 고시(楛矢)가 있다. 그 나라의 동북쪽에 있는 산에서 산출되는 돌은 쇠를 자를만큼 날카로운데, 그 돌을 채취하려면 반드시 먼저 신에게 기도하여야 한다. 주(周) 무왕(武王)때에 그 고시(楛矢)와 석노(石砮)를 바쳤다. 주공(周公)이 성왕(成王)을 보좌하던 때에는 다시 사신을 보내어 조하(朝賀)하였다. 그 뒤 1000여년 동안은 비록 진(秦)나라한(漢)나라의 강성한 세력으로도 그들을 오게 하지 못하였다.
문제(文帝)가 위(魏)의 정승이 되었을 때인 위나라 경원(景元)(260~263년) 말경에 고시(楛矢)·석노(石砮)·궁갑(弓甲)·초피(貂皮) 따위를 가지고 와서 바쳤다. 위제(魏帝)는 그 물건들을 승상부(丞相府)에 보내도록 명하고, 숙신의 왕 녹(傉)에게는 닭·비단·모직물·솜을 하사하였다. 무제(武帝)의 원강(元康)(291~299년) 초에 다시 와서 공물을 바쳤다. 동진(東晋)의 원제(元帝)가 진(晋)나라를 중흥시키자, 또 강좌(江左)에 와서 그 석노(石砮)를 공물로 바쳤다. 성제(成帝) 때에 이르러서는 후조(後趙)의 석계룡(石季龍)에게 통호(通好)하여 조공하였는데, 4년만에 비로소 도달하였다. 석계룡이 사신에게 그 까닭을 물으니 대답하기를, “언제나 소와 말이 항상 서남쪽으로 향하여 잠자는 것을 3년간 보고서, 대국(大國)이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왔습니다.” 하였다 한다.

[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S. M. Shirokogoroff, 『Social Organization of the Northern Tungus』pp.147~169)
  2. “동북아역사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