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Manchuria.png

만주의 역사
선사 시대
고조선 동호 예맥 숙신
요서군 요동군
요서군 요동군
전한 요서군 요동군 위만조선 흉노
한사군 부여
후한 요서군 오환 선비 읍루
요동군 고구려
현도군
창려군 공손군벌
요동군
현도군
서진 평주
모용선비 우문선비
전연 평주
전진 평주
후연 평주
북연
북위 영주 거란 고막해 실위 두막루
동위 영주 물길
북제 영주
북주 영주
유성군 말갈
연군
요서군
영주 송막도독부 요악도독부 실위도독부 안동도호부 발해 흑수도독부
오대 십국 영주 거란 발해
상경도   동란국 여진
중경도 정안국
동경도
동경로
상경로
북경로
함평로
동요국 대진국
요양행성
요동도사 노아간도지휘사사
건주 해서
(후룬 구룬)
야인
후금
만주
동삼성 러시아
외만주
중화민국
(동삼성)
소련
(극동)
만주국
중화인민공화국
(중국 동북 지역)
러시아
(극동 연방관구/러시아 극동)
한중 관계
한러 관계

물길(勿吉)은 쑹화강 유역에 거주하였던 부족이다. 5세기읍루의 세력이 약화되자 물길(勿吉)이 쑹화강 (松花江) 유역을 지배하였다. 6세기 중엽 물길의 세력 또한 약화되었다.

말갈(靺鞨)이라는 명사가 중국 사서에 처음 나온 것은 남북조 말기이다. 《북제서》무성제기(武成帝紀)에 기록하기를, "하청 2년(563)에 실위·고막해·말갈·거란(契丹)이 모두 사신을 보내 조공을 하였다(河淸二年, 室韋、庫莫奚、靺鞨、契丹幷遣使朝貢。)라고 하였다. 《북사》물길전에 의하면, "물길은 일설에 말갈이라 한다(勿吉, 一曰靺鞨。)라고 하였으니, 물길과 말갈은 바로 한 민족 족칭의 두 가지 각이한 사임을 판정할 수 있거니와, 물길이 정식 말갈의 전칭(轉稱)이 된 것은 수(隋)나라가 건립된 이후이다.[1]

종족은 다른 말갈 부족과 같은 퉁구스 민족으로 여겨지며, 언어 또한 퉁구스어를 사용했을 것을 추정된다. 풍속은 중국 삼국시대(3세기)에는 모계 사회였지만 남북조시대(5세기)에는 부계 사회로 접어들었으며, 일정한 거주지가 없어 동굴에서 살았다.

물길은 북위, 동위에 빈번히 조공하고 주로 말을 헌상하였다. 부여는 물길의 압박으로 494년 고구려에 항복하였다.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李德山(1995), 中國東北古民族發達史, 中国社会科学出版社, 38~39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