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말말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속말말갈(粟末靺鞨)은 말갈의 한 부족이다. 반농반수렵(半農半狩獵)을 주로 한 것으로 보인다.

물길이 차지한 옛 부여 지역의 송화강 일대에 거주하는 물길 7종 하나인 속말말갈은 자주 고구려를 약탈하다가 581년~600년에, 고구려와의 싸움에서 패배하여, 복속되었다.

이때 속말말갈 궐계부(厥稽部)의 만돌[1]과 그의 동생 돌지계는 홀사래부(忽賜來部)·굴돌시부(窟突始部)·열계몽부(悦稽蒙部)·월우부(越羽部)·보호뢰부(步護賴部)·파해부(破奚部)·보보괄리부(步步括利部) 등 8부의 정예병 수천여 명을 이끌고, 부여성 서북으로부터 부락을 거느리고 관새를 향하여 수나라에 내부하였다.[2][3]

말갈에 대한 최초의 기록을 남긴 《수서 (역사서)》에서 불열말갈 동쪽 지방의 화살만 모두 돌촉(石鏃)인데, 바로 옛날 숙신씨의 지역이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로 인해 통사는 속말말갈이 퉁구스족이라는 것이지만, 숙신과 예맥의 결합물이라는 학설, 예맥이라는 학설, 말갈 자체가 그저 범칭이자 비문명화된 부락에 대한 멸칭이었다는 학설등이 난립하고 있다.

조양에서 출토된 변발토우 2점의 족속을 속말말갈로 추정하기도 한다.

668년, 신라당나라 군대가 고구려를 멸망시키자, 고구려에 복속되었던 말갈족들은 사방으로 흩어지거나 당나라의 영주(營州)로 강제 이주당했다.

696년, 영주에서 거란의 이진충(李盡忠)이 당나라에 반기를 들자 , 걸걸중상[4]은 말갈반인 걸사비우와 함께 각각 고구려 유민들과 말갈족들을 이끌며 영주를 탈출했다.

이후 대조영이 이끄는 고구려 유민들과 말갈족들은 당나라군대의 추격을 피해 요동을 떠나 읍루동모산으로 가서 나라를 세웠으니 그 나라가 바로 발해다.[5]

속말말갈 지도자[편집]

같이 보기[편집]

  • 북사》,《신당서》등에 따르면, 말갈의 추장을 대막부만돌이라고 하는데, 《책부원귀》에서 돌지계의 형으로 언급되는 만돌과 동일한 것으로 보이고, 일부 학자들은 만주와 어원이 동일하다고 추측하고 있다.
  • 《太平寰宇記》卷七十一 河北道二十 隋北蕃風俗記云, 初開皇中, 栗來靺鞨與髙麗戰不勝, 有厥稽部渠長突地稽者, 卒忽賜來部·窟突始部·悦稽蒙部·越羽部·步護賴部·破奚部·步步括利部, 凡八部勝兵數千人, 自扶餘城西北, 齊部落向關内附, 處之柳城, 乃燕都之柳城在燕都之北. 煬帝大業八年, 為置遼西郡, 并遼西懐遠瀘河三縣, 以統之, 取秦漢遼西郡為名也. 唐武徳元年, 改為燕州總管府, 領遼西瀘河懐遠三縣. 其年廢瀘河縣. 六年, 自營州南遷寄治於幽州城内. 貞觀元年, 廢都督府, 仍省懐遠縣. 開元二十五年, 移治所于幽州北桃谷山. 天寳元年, 改為歸徳郡. 乾元元年, 復為燕州.
  • 《太平寰宇記》卷六十九 宋樂史撰 河北道十八 幽州 幽都縣十二鄉. 舊縣即薊縣地. 今邑治薊西界. 按郡國縣道記云, 建中二年, 於羅城内廢燕州廨置在府北一里. 其燕州本國, 因栗末靺羯首領突地稽.) 當隋開皇中, 領部落歸化, 處之於營州界. 煬帝八年, 為置遼西郡, 翊地稽為太守, 治營州東二百里汝羅城. 後遭邊冦侵抄, 又寄治于營州城内. 唐武徳二年, 改遼西郡為燕州, 仍置總管. 六年, 自營幽徙居幽州城内, 歴代襲燕州刺史. 建中初, 為朱滔所破滅, 尋州廢, 立此縣于故城.
  • 일각에서는《통지》에서 당 고종 시기의 장수인 사리아박(舍利阿搏)의 예를 들며 걸걸중상은 사리부(舍利部)의 추장족(酋長族) 사리씨(舍利氏)가 대(大)씨의 본래 성씨라고 한 것을 근거로 삼아 걸걸중상을 속말말갈 사리부의 추장으로 보고있다.
  • 신당서》에는 발해 대씨를 고구려에 부속되있던 속말말갈인으로 설명하고 있고, 《구당서》에는 발해말갈대조영고구려의 별종이라고 기록하여 말갈의 걸사비우와 그 세력을 구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