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 로마 제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Quaterionenadler David de Negker.svg
신성 로마 제국
신성 로마 제국
Sacrum Romanum Imperium

 

 

 

962년1806년
국가 황제 찬가
Holy Roman Empire 1190.svg
강역이 가장 넓었던 호엔슈타우펜조 시기 지도.
수도 프랑크푸르트 (962-1448)[1]
(1448-1806)[2]
정치
공용어 라틴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체코어, 프랑스어, 슬로베니아어
정부 형태 선거연방군주국
신성로마황제 오토 1세(초대)
프란츠 2세(1806년 해체)

기타
국교 로마 가톨릭
이전 국가
다음 국가
독일 왕국
중세 이탈리아 왕국
부르군트 제2왕국
보헤미아 왕국
라인 동맹
오스트리아 제국
프로이센 왕국
구스위스 연방
네덜란드 공화국
프랑스 제1제국
나폴레옹 이탈리아 왕국
벨기에 합중국
리히텐슈타인 후국
동프로이센 백국
현재 국가

네덜란드의 기 네덜란드
독일의 기 독일
룩셈부르크의 기 룩셈부르크
리히텐슈타인의 기 리히텐슈타인
모나코의 기 모나코
벨기에의 기 벨기에
슬로베니아의 기 슬로베니아
오스트리아의 기 오스트리아
이탈리아의 기 이탈리아
체코의 기 체코
크로아티아의 기 크로아티아

폴란드의 기 폴란드
  1. 제국의회가 있으며, 황제의 즉위식이 거행되었던 사실 상의 수도역할을 하였다.
  2. 합스부르크 가가 제위를 독점하면서, 빈이 사실상의 수도를 담당한다.

신성 로마 제국(神聖 ── 帝國 , 라틴어: Sacrum Romanum Imperium 사크룸 로마눔 임페리움[*]; 독일어: Heiliges Römisches Reich; HRR 하일리게스 뢰미셰스 라이히[*]; 이탈리아어: Sacro Romano Impero 사크로 로마노 임페로[*])은 중세 초기에 형성되어 1806년 해체될 때까지 중앙유럽에서 발달한 다민족(이지만 대부분이 독일계)[1] 영토복합체다.[2] 신성 로마 제국이라는 복합체를 구성한 영토들 중 가장 큰 것은 독일 왕국이었고, 그 외에 왕국으로 보헤미아 왕국, 부르군트 왕국, 이탈리아 왕국 등이 있었으며, 공작 이하의 자잘한 영토들은 셀 수 없이 많았다.[3][4][5]

800년 12월 25일, 교황 레오 3세프랑크인의 왕 카롤루스 1세에게 황제의 관을 씌우고, 서로마 제국이 멸망한 이래 3세기 동안 공석이었던 서유럽 제위의 부활을 선언했다. 카롤루스 왕조 서로마 황제 제위는 8세기까지 지속되다가, 이탈리아 지역에서 제위를 둘러싼 내전이 잇따른 끝에 924년 베렌가리우스 1세 포로이울리엔시스가 죽으면서 단절되었다.

962년 오토 1세가 황제로 대관하고 카롤루스 1세의 후계자를 자처하면서 서유럽 제위가 부활했고,[6] 이후 8세기 동안 제국이 지속되었다.[7][8][9] 일부 역사학자들은 카롤루스 1세의 대관을 신성로마제국의 시작이라고 여겼고,[10][11] 또다른 역사학자들은 오토 1세의 대관이 시작이라고 여겼다.[12][13] 그러나 현재의 학자들은 대개 신성로마제국을 이루는 제도와 원칙들이 한번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고 점차적으로 발달한 것이라고 결론짓고 있다.[4][10]

"신성 로마 제국"이라는 말은 13세기 이전까지는 존재하지 않았다. 하지만 제권이양론에 따라 로마 황제로부터 계승된 최고권력인 주권을 소유하는 것이 황제의 특권이라는 개념은 계속 유지되었다.[4] 신성 로마 황제는 원칙적으로 선거군주였으나, 대개 왕조를 이루며 특정 가문에서 계승되었다. 제국의 최고위 귀족인 독일 선제후들이 누군가를 "로마인의 왕"으로 선출하면, 이후 교황이 로마인의 왕에게 신성 로마 황제의 관을 씌어주는 식으로 대관이 이루어졌다. 하지만 16세기부터 교황의 대관 전통은 거의 단절되었다. 서프랑크 왕국의 후신인 프랑스 왕국이 중앙집권을 향해 발달한 것과 달리, 신성 로마 제국은 수백 개의 왕국, 공국, 후국, 백국, 자유시 등의 영방국가들로 이루어진 분권화된 제한적 선거군주국으로 발전했다.[5][14] 신성 로마 황제의 권력은 제한적이었고, 여러 공작, 후작, 백작, 주교후, 시장들은 명목상 황제의 제후였지만 자신의 영토 안에서는 사실상의 독립적 지위를 누렸다. 1806년 8월 6일 프랑스인의 황제 나폴레옹 1세라인 동맹을 만듦과 동시에 신성로마황제 프란츠 2세제국의 해체를 선언하면서 신성 로마 제국은 멸망했다.

국호

신성 로마 제국은 하술할 바와 같이 다양한 언어들에서 각기 다른 명칭으로 불린다.[15] 1157년 이전에 이 "제국"의 강역은 그냥 로마 제국이라고 불렸다.[16] "신성"(라틴어: sacrum, 독일어: Heiliges, 영어: holy)이라는 말은 1157년 프리드리히 1세 바르바로사 황제가 신성 제국(영어: Holy Empire)이라는 국호를 사용한 것에 그 기원을 둔다. 신성 제국이라는 국호는 이탈리아와 교황령 일대를 지배하고자 한 프리드리히 1세의 야심을 반영한 것이었다.[17] The form "Holy Roman Empire" is attested from 1254 onward.[18]

1512년 쾰른에서 열린 의회에서 반포된 칙령에 따라, 제국의 공식 국명은 독일 국민의 신성로마제국(독일어: Heiliges Römisches Reich Deutscher Nation 하일리게스 뢰미셰스 라이히 도이체 나티온[*], 라틴어: Imperium Romanum Sacrum Nationis Germanicæ 임페리움 로마눔 사크룸 나티오니스 게르마니케[*], 영어: Holy Roman Empire of the German Nation)이 되었다.[19][20] 이 국호는 1474년 작성된 공문서에서 처음 발견된다.[17] 이 새 국호는 15세기 들어 제국이 이탈리아와 부르고뉴를 상실하고 거의 독일계 거주지역밖에 남지 않게 된 영토변화를 반영하는 것이었고,[21] 또한 제국의 통치에 있어 독일계 제국정치체들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의미이기도 했다.[22] 18세기 말이 되면 "독일 국민의 신성로마제국" 국호는 공식적으로 사용되는 일이 거의 없어졌다. 통념과 달리 "독일 국민"이라는 접두어가 사용된 용례보다 사용되지 않은 용례가 30배 정도 더 많았다.[23]

볼테르는 말기 신성로마제국의 이런 상황을 더러 “신성하지도 않고, 로마도 아니고, 제국도 아니다”라는 유명한 말을 남긴 바 있다.[24]

여러 언어별 신성로마제국 명칭

역사

중세 전기

카롤루스조: 프랑크 서로마 제국

서로마 제국은 5세기에 갈리아 지역을 상실했고, 이 지역에 몰려온 게르만족 부족들이 통제권을 차지했다.[25] 5세기 말-6세기 초, 클로도베쿠스 1세프랑크인 부족을 통일하고 갈리아 북부 및 라인 강 유역에서 패권을 이룩했다. 이후 클로도베쿠스의 후손들은 메로베우스조를 이루었다.[26][27] 메로베우스조는 분할상속제의 태생적 한계로 인해 8세기가 되면 각 왕들은 권력이 심하게 축소되어 허수아비로 전락하고, 카롤루스 마르텔루스카롤루스조가 사실상 지배자가 되었다.[28] 751년, 마르텔루스의 아들 피피누스 3세 브레비스프랑크인의 왕이 되었고, 교황의 사후 승인을 얻었다.[29][30] 이후 카롤루스조는 교황과 긴밀한 동맹을 유지했다.[31]

768년, 피피누스의 아들 카롤루스가 프랑크인의 왕이 되었다. 카롤루스는 활발한 정복사업을 펼쳐 오늘날의 프랑스, 독일, 북이탈리아를 영토에 편입시켰으며, 이로써 교황령과 영토가 연결되었다.[32][33]

797년, 동로마 제국의 태후 이리니가 자기 아들인 황제 콘스탄티누스 6세를 폐위하고 스스로 여제에 즉위를 선언했다. 하지만 기독교회는 남자 로마 황제를 기독교 세계의 영수로 생각했기 때문에, 교황 레오 3세는 이것을 동로마의 권위를 거부할 수 있는 기회로 여겼다. 카롤루스 1세가 랑고바르드인들을 물리쳐 교황령의 방위를 굳건히 해준 바, 카롤루스 1세가 새로운 "황제"의 적임자로 여겨졌다. 그래서 800년 성탄절 날, 레오 3세는 카롤루스 1세에게 황제의 관을 씌어주고, 근 3세기만에 서로마 황제 제위를 부활시켰다.[34][35] 한편 동로마 여제 이리니가 802년 니케포로스 1세에게 폐위되었다. 동로마의 지배자가 다시 남자가 됨에 따라 동서에 두 명의 로마 황제가 있는 형국이 되었다.

814년 카롤루스 1세가 사망하자 제위는 아들 루도비쿠스 1세 피우스에게 넘어갔다. 840년 루도비쿠스 1세가 죽자, 루도비쿠스 1세 생전에 공동지배자로 지명되었던 아들 로타리우스 1세가 황제가 되었다. 이 때가 되면 카롤루스 1세가 넓혀 놓은 판도는 과거 메로베우스조가 그랬던 것처럼 분할상속에 의해 여러 개의 영토들로 갈라지게 되었고, 9세기 하반기가 되면 제위를 놓고 서프랑크 왕국동프랑크 왕국의 카롤루스조 군주들 사이에 분쟁이 끊이지 않았다. 서프랑크의 카롤루스 2세 칼부스, 동프랑크의 카롤루스 3세 크라수스가 일시적으로 제국을 재통일하기도 했으나, 888년 카롤루스 크라수스가 죽으면서 카롤루스조의 제국은 완전히 파탄나 버리고 두번 다시 재통일되지 못했다.[36] 카롤루스 크라수스 이후 교황에게 대관을 받은 서로마 황제의 권력이 미치는 강역은 이탈리아 뿐이었다. 그리고 마지막 이탈리아 카롤루스조 황제 베렌가리우스 1세 포로이울리엔시스가 924년 죽으면서 카롤루스조의 제위는 단절된다.

오토조: 독일계 제국의 형성

900년을 전후해 동프랑크 왕국에서는 옛 게르만 부족들의 근거지를 기반으로 한 5대 부족공국들(프랑켄, 바이에른, 슈바벤, 작센, 로타링기아)이 자치권을 획득했다. 카롤루스조 동프랑크인의 왕 루도비쿠스 4세 인판스가 911년 자식 없이 죽자 동프랑크의 공작들은 서프랑크의 카롤루스조에게 동프랑크인의 왕위를 넘기지 않고, 자기들 중에 왕을 뽑기로 했다. 그래서 프랑켄 공작 콘라두스가 동프랑크인의 왕(라틴어: Rex Francorum Orientalium)이 되었다.[37]:117 콘라두스 1세는 임종을 앞두고 왕위를 유력 경쟁자인 작센 공작 하인리히에게 넘겼다. 하인리히는 919년 프리츨라어 의회에서 왕으로 선출되었다.[37]:118 하인리히는 국경을 노략질하던 유목민 머저르인과 휴전을 맺었고, 933년 리아데 전투에서 프랑크인 최초로 머저르인에게 승리를 거두었다.[37]:121

하인리히 1세가 936년에 죽고 나서 그 후손들인 리우돌프조(또는 오토조)가 대략 1세기 동안 동프랑크 왕위를 계속 차지했다. 하인리히 1세의 아들이며 후계 지명자인 오토[38] 936년 아헨에서 왕으로 선출되었다.[39]:706 오토 1세는 남동생과 여러 공작들의 반란들을 진압하고, 공작 임명권을 손에 넣었으며 주교들을 행정업무에 참여시켰다.[40]:212–13

962년에서 1806년 사이 신성로마제국의 강역 변천.

951년, 오토 1세는 이탈리아왕 로타리우스 2세의 아내로 과부가 된 아델하이트를 도와 이탈리아에서 아델하이트의 적들을 쳐부수고 아델하이트와 결혼, 이탈리아를 손에 넣었다.[40]:214–15 955년, 오토 1세는 레흐펠트 전투에서 머저르인들에게 결정적 승리를 거두었다.[39]:707 962년 교황 요한 12세는 오토에게 황제의 관을 씌어 주었고,[39]:707 이로써 독일왕이 이탈리아와 교황령을 겸병하게 되었다. 오토의 황제 대관은 독일왕이 카롤루스 제국의 후계자임을 공인한 것이었고, 또한 제권이양론의 개념에 따라 독일왕들은 스스로를 고대 로마의 후계자로 여기게 되었다.

독일 왕국은 영구적인 수도가 없었다.[41] 독일왕들은 여러 거주지들을 돌아가면서 사무를 처리했는데, 이 거주지들을 황제궁정이라고 한다. 그러나 각 왕들마다 선호하는 궁정이 있었고, 오토 1세의 경우 마그데부르크 궁정을 선호했다. 왕위는 여전히 선거군주제였으나 많은 경우 왕들이 생전에 선거를 열어 자기 아들을 차기 왕으로 미리 선출되게 하여 자기 가문의 왕위 계승을 유지했다. 이런 형국은 12세기에 잘리어조가 단절될 때까지 계속되었다.

963년, 오토 1세는 교황 요한 12세를 폐위하고 교황 레오 8세를 새 교황으로 세웠다. 이것은 동로마 황제와의 분쟁을 재점화시켰는데, 특히 오토 1세의 후계자 오토 2세가 "로마 황제(라틴어: imperator Romanorum)"를 칭하면서 더욱 심해졌다. 그래도 오토 2세는 동로마 황녀 테오파노와 결혼하는 등 동방과의 혼맥을 유지했다.[39]:708 오토 2세와 테오파노의 아들 오토 3세는 고작 3살 때 제위에 오르게 되었고, 994년 오토 3세가 장성할 때까지 권력투쟁과 섭정기가 반복되었다. 어린 오토 3세는 독일에 머물렀고, 크레스켄티우스 2세가 로마와 이탈리아를, 표면적으로는 오토 3세의 대리자라는 명목으로 지배했다.

996년, 오토 3세는 자기 사촌을 교황으로 세웠으니 곧 교황 그레고리오 5세다. 그레고리오 5세는 최초의 독일계 교황이었다.[42] 로마 귀족들은 외국인 교황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고 크레스켄티우스 2세가 그런 로마 귀족들을 규합해 반란을 일으켰다. 오토 3세의 옛 스승이었던 대립교황 요한 14세가 일시적으로 로마를 지배했으나, 곧 오토 3세는 로마를 되찾았다.[43]

1000년경 신성로마제국의 4대 왕국

오토 3세는 1002년 요절하고 사촌 하인리히 2세가 신성로마황제로 즉위했다. 하인리히 2세는 독일 지역의 경영에 집중했다.[40]:215–17 1024년 하인리히 2세가 죽자 여러 공작들과 귀족들 사이의 논의 끝에 잘리어가콘라트 2세가 독일왕으로 선출되었다. 이로써 오토조의 지배는 끝나고 잘리어조가 성립되었으며, 이 때 콘라트 2세를 선출한 공후들이 시간이 지나며 선제후라는 집단으로 발전하게 된다.

이로써 신성로마제국은 총 4개 왕국의 연합체로 구성되었다. 해당 왕국들은 다음과 같다. 괄호 안의 연도는 해당 왕국이 제국의 강역이었던 기간이다.

중세 성기

잘리어조: 서임권 투쟁

서기 1000년경 신성로마제국(위 지도를 확대한 것). 초록색은 5대 부족공국들이고, 빗금친 부분은 변경지.

독일왕들은 종종 주교들에게 행정업무를 밭기고 또한 종무 관련 공직에 임명하기도 했다.[44]:101–134 클뤼니 개혁의 바람 속에서, 교황청은 세속권력자인 독일왕이 주교들을 좌지우지하는 것을 못마땅하게 생각하기 시작했다. 클뤼니 수도원 출신의 교황 그레고리오 7세는 이런 관습을 자기 대에서 철폐하기로 하고, 그 결과 하인리히 4세와 소위 서임권 투쟁이라는 정쟁을 벌이게 된다.[44]:101–134 하인리히 4세는 교황의 간섭을 거부하고, 교황을 "그레고리오 7세"가 아닌 속명 "힐데브란트"라고 부르면서 주교들에게 교황을 파문할 것을 종용했다.[44]:109 이에 교황은 하인리히 4세를 파문하고, 그가 신성로마황제에서 폐위되었으며, 하인리히 4세에 대한 모든 충성서약은 무효라고 발표했다.[7][44]:109 제후들이 이탈하자 하인리히 4세는 어쩔 수 없이 1077년 유명한 카노사의 굴욕을 통해 교황권에 굴복, 일시적인 굴욕을 대가로 파문을 철회받았다.[44]:122–24 하인리히 4세가 파문된 사이 독일계 공후들은 루돌프 폰 슈바벤 공작을 새 독일왕으로 선출했다.[44]:123 하인리히는 루돌프를 쳐부수고 그레고리오 7세에게 복수했지만 그 뒤로도 반란이 계속되었고, 파문도 반복되었으며, 심지어 아들들까지 난을 일으켰다. 하인리히 4세가 죽고 그 차남 하인리히 5세는 1122년 보름스 협약을 통해 주교 서임 문제에 관해 교황과 합의를 이루었다.[44]:123–34 제국의 정치권력은 유지되었으나, 이 서임권 투쟁은 황제의 권력에 한계가 있음을, 특히 종교와 관련된 문제에서 그러함을 보여 주었고, 이전까지 신성로마황제가 누리던 세속권력의 절대자 지위를 실추시켰다. 한편 교황과 독일계 공후들은 제국의 정치체제의 주요 행위자로 부상했다.

호엔슈타우펜조: 제국의 최대 판도

호엔슈타우펜가의 영토. 신성로마황제 제위와 시칠리아 왕국 왕위를 동군연합하여 일단은 독일과 이탈리아를 통일했다. 다만 신성로마제국에서 호엔슈타우펜조의 직할령은 금색 부분 뿐이다.

1125년 하인리히 5세가 죽었다. 공후들이 잘리어가에서 다음 왕을 뽑지 않으면서 잘리어조는 단절되었고, 이미 노쇠한 작센 공작 로타르가 왕으로 선출되었다. 1137년 로타르 3세가 죽었다. 로타르 3세는 생전에 사위인 벨프가하인리히 교만공을 후계자로 선호했지만, 이번에도 공후들은 선왕의 의사를 무시하고 하인리히 4세의 손자이며 하인리히 5세의 조카인 호엔슈타우펜가콘라트 3세를 선출했다. 이것은 벨프가와 호엔슈타우펜가의 1세기에 걸친 다툼의 시작이 되었다. 콘라트 3세는 벨프가를 숙청했지만, 1152년 콘라트 3세가 죽고 제위를 계승한 그 조카 프리드리히 1세 바르바로사는 벨프가와 화약을 맺고 하인리히 교만공의 아들 하인리히 사자공에게 봉읍을 돌려주었다.

프리드리히 1세는 비자유 군인 출신의 미니스테리알리아(ministerialia)들을 신임했고, 호엔슈타우펜조 황제들은 계속해서 미니스테리알리아들에게 토지를 빌려주었다. 이 집단은 이후 황제권력의 기둥들 중 하나인 제국기사로 발달한다. 또한 프리드리히 1세 시절에 이루어진 또다른 중요한 제도사적 변화는 향토평화령이다. 이것은 본래 1103년 하인리히 4세 시절 마인츠에서 처음 발표되었던 법령인데,[45][46] 공작들과 다른 백성들 사이의 사적 불화를 철폐하고, 황제의 신하들을 모두 형법의 관할과 공적 기소의 대상으로 묶는 법제화를 시도한 것이다. 이것은 근대의 법치주의의 선구적 개념이라고 평가된다. 한편, 황제 및 공작들이 새로운 도시들을 만든 것도 이 시기의 일이다. 이것은 부분적으로 인구폭발로 인한 것이었고, 또한 전략 거점에 경제력을 집중시키기 위한 목적이기도 했다. 12세기 이전의 도시들은 고대 로마 시절의 도시나 주교좌 소재지에나 형성되었다. 이 때 새로 만들어진 도시들 중에는 프라이부르크, 뮌헨 등 향후 경제대도시로 발전하는 도시들도 있다.

독일왕 프리드리히 1세 바르바로사는 1155년 신성로마황제로 대관했다. 프리드리히 1세는 신성로마제국의 "로마"를 강조했다. 이것은 황제의 권력이 (그동안 권력이 강해진) 교황으로부터 독립적이라는 주장을 정당화하기 위한 것이었다. 1158년 론카길라 의회에서 프리드리히 1세는 유스티니아누스 1세로마법 대전을 들먹이며 황제권의 복권을 시도했다. 서임권 투쟁 이래 황제권은 왕의 특권(regalia)이라고 불리고 있었는데, 론카길라에서 그 내용이 처음으로 상세히 정해졌다. 이 방대한 목록에는 공도, 교통, 통화, 벌금 징수, 공직자 임면 등 온갖 사항이 포함되어 있었다. 여기서 열거된 황제의 권리들은 분명히 로마법에 뿌리를 두고 있었다. 교황을 견제하려는 황제의 의도가 로마법을 재발굴한 것이다.

프리드리히 1세의 정책은 분명히 이탈리아를 향해 있었고, 밀라노로 대표되는 이탈리아 북부의 부유한 자유도시들과 지속적으로 충돌했다. 또한 프리드리히 1세는 교황 알렉산데르 3세에게 어깃장을 놓으며 대립교황을 옹립해, 1177년 알렉산데르 3세와 화약하기 전까지 교황청과도 대립각을 세웠다. 한편 독일에서 프리드리히 1세는 개인적으로 사촌이기도 한 벨프가의 하인리히 사자공을 경쟁자 공후들이나 자유도시들(특히 뮌헨과 뤼베크)로부터 지속적으로 비호해 주었다. 하지만 하인리히는 프리드리히 1세의 정책에 시큰둥했고, 결정적으로 이탈리아에서 전쟁이 진행중일 때 프리드리히 1세의 지원 요청을 거부했다. 분노하여 독일로 돌아온 프리드리히 1세는 하인리히의 봉읍을 모조리 박탈하고 추방했다. 1190년, 프리드리히 1세는 제3차 십자군에 참전했다가 킬리키아의 아르메니아 왕국에서 익사했다.[47]

호엔슈타우펜조 시절, 독일계 공후들은 서슬라브족들이 드문드문 살고 있던 동쪽 지역으로 평화적인 진출을 꾀하여 상당한 성공을 거두었다(동방식민운동). 독일계 농민, 상인, 장인들이 이 지역으로 이주했고, 그 중에는 기독교인도 유대인도 있었다. 이 때 중세 중동유럽의 점진적 독일화를 19세기 이후의 국민주의적 관점으로 해석하는 우를 범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신성로마제국의 영향권은 계속 동쪽으로 팽창하여 포메라니아(독일어로 포메른)와 실레지아(독일어로 슐레지엔)까지 뻗게 되었다. 서슬라브족 토착 지도자들은 독일인 아내를 맞아 통혼하였다. 한편 폴란드 공작 콘라트 1세 마조비에츠키의 요청으로 튜턴 기사단프로이센 지역으로 초빙되어 그때까지 고대 종교를 믿고 있던 프로이센 원주민들을 1226년 멸족시키고 프로이센 지역을 기독교로 개종시켰다. 그러나 튜턴 기사단이 이 지역에 세운 독일기사단국은 명백히 신성로마제국의 권역 밖에 있었다. 1494년 튜턴 기사단 총장이 신성로마제국의 후작급 제후로 인정받지만 그것은 독일기사단국이 망하고 기사단 독일단장이 기사단 전체 총장을 겸하게 되면서 발생한 일이다. 독일기사단국의 세속화된 후신인 프로이센 공국은 단 한 번도 신성로마황제의 봉신이었던 적이 없다.

13세기-14세기 초 제국의 군기였던 제국기(Reichssturmfahne).

프리드리히 1세 바르바로사의 아들이자 후계자인 하인리히 6세 시절 호엔슈타우펜조는 절정에 달했다. 하인리히 6세는 노르만인시칠리아를 손에 넣었고, 잉글랜드 국왕 리처드 1세 사자심왕을 포로로 잡았으며, 선거군주제를 세습군주제로 전환하려고 시도하던 와중인 1197년 죽었다. 하인리히 6세의 아들 프리드리히 2세는 사전에 독일왕으로 선출되었었지만 아직 어린아이였으며, 독일도 아닌 시칠리아에 살고 있었다. 독일계 공후들은 성인을 왕으로 선출하려고 했고, 그 결과 프리드리히 바르바로사의 막내아들 필리프 폰 슈바벤 공작과 하인리히 사자공의 아들 오토 폰 브라운슈바이크가 왕위를 놓고 경쟁했다. 1208년 필리프가 살해당하고 오토가 승리했으며, 오토 4세는 시칠리아에 대한 영유권도 주장하기 시작했다.

교황 인노첸시오 3세는 신성로마제국과 시칠리아 왕국에 의해 교황청이 남북으로 포위당하는 것을 두려워했다. 프리드리히 2세는 인노첸시오 3세의 편을 들어 독일로 진군, 오토 4세를 쳐부쉈다. 하지만 프리드리히 2세는 두 영토를 별개로 다스리겠다는 교황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프리드리히 2세는 독일로 가면서 자기 아들 하인리히에게 시칠리아 왕위를 물려주었지만, 여전히 시칠리아 권력의 실세였다. 프리드리히 2세는 1220년 신성로마황제로 대관한 이후에도 시칠리아 상왕 노릇을 계쏙했다. 프리드리히 2세에게 권력이 집중되자 교황은 결국 프리드리히 2세를 파문했다. 또 프리드리히 2세가 십자군을 약속해놓고 차일피일 미루는 것 역시 구설수였다. 프리드리히 2세는 1228년 파문된 상태로 제6차 십자군을 일으켜 사라센인들과 협상해 예루살렘 왕국을 일시적으로 복고시켰다.

프리드리히 2세 개인에게 권력이 집중된 것과 별개로, 프리드리히 2세의 치세는 제국의 중앙집권이 해체되기 시작한 변곡점이었다. 프리드리히 2세는 시칠리아에 근대적 중앙집권국가를 만드는 데 열중하느라 독일은 거의 비워놓고 있었고, 독일의 세속공후 및 성직공후들에게 엄청난 특권들을 부여해 주었다. 1220년 성직제후 조약에서 프리드리히는 주교들에게 조세징수, 화폐발생, 요새화의 자유를 허락했다. 1232년 제후우호법령에서는 이 특권들이 세속공후들에게까지 확대되었다. 이 특권들은 예전부터 존재하는 것이기는 했으나, 이제야 비로소 제국 전체적으로 허용된 것이다. 이로써 프리드리히 2세가 이탈리아 경영에 골몰하는 동안 알프스 이북에서는 독일계 공후들이 계속 할거했다. 1232년 문서에서 독일계 공작들을 각자 영토의 주인(라틴어: domini terræ)이라고 지칭한 것은 이런 추세를 명확히 보여주는 징후였다.

보헤미아 공국은 중세의 상당히 강력한 지방권력이었다. 보헤미아 공작 오타카르 1세는 1198년부터 보헤미아 국왕을 칭하고 있었는데, 1212년 프리드리히 2세에게서 시칠리아 금인칙서를 받아냄으로써 자신의 왕작을 확인받고, 그것을 자기 후손에게 물려줄 수 있음을 확약받았다. 이로써 보헤미아 공국은 보헤미아 왕국으로 격상되었다. 보헤미아 국왕은 제국추밀원에 참여하는 것을 제외하면 신성로마제국에 대한 모든 의무를 면제받았다. 이후 룩셈부르크조카를 4세는 보헤미아의 수도 프라하로 황제의 황좌부를 옮겼다.

대공위시대

1250년 프리드리히 2세가 죽고, 독일 왕국은 프리드리히 2세의 아들 콘라트 4세(1254년 몰)와 대립왕 빌헬름 2세 폰 홀란트 백작(1256년 몰)으로 갈라졌다. 콘라트 4세가 사망하면서 제국 전체의 보편적 지지를 받는 독일왕이 선출되지 못하는 대공위시대가 열렸다. 이것은 공후들의 봉읍에 대한 통제력과 독립성이 더욱 강화되는 결과를 가져왔다. 1257년 이후로는 잉글랜드 왕자 리처드 콘월 백작카스티야 국왕 알폰소 10세가 독일왕위를 다투었다. 콘월 백작은 구엘프당의 지지를 받았고, 알폰소 10세는 호엔슈타우펜당의 지지를 받았지만 모두 독일 땅에는 발도 디딘 적이 없었다. 1273년 리처드가 죽고, 호엔슈타우펜당에 가까웠던 비교적 한미한 합스부르크 백작가의 루돌프가 만장일치로 독일왕에 선출되며 대공위시대가 끝났다.

정치구조의 변화

셰델의 세계사에 실린 삽화. 가장 윗줄 중앙에 신성로마황제가, 그 왼쪽에 세 명의 성직선제후가, 오른쪽에 네 명의 세속선제후가, 그리고 아래 두 줄에 기타 제후들이 있다.

13세기 들어 귀족 봉건제에 맞서 부르주아 시민 계급의 정치권력이 증대되면서 영토 행정에도 전체적 변화가 생겼다. 시대가 중세 후기로 전환되기 시작한 것이다. 농업에 있어 몸으로 때우는 노동지대보다 돈으로 지불하는 금전지대가 보편적 계산수단이 되었다. 농민들은 소작료를 부치게 되었고, 고중세의 "관할"을 대신하여 "재산"의 개념이 발생했다. 다만 아직 두 개념이 완전히 분리되지는 않았다. 영토 수준(제국 수준이 아님)에서는 점점 더 권력이 다발화되었다. 누구든지 토지를 소유한 사람이면 그 토지에 관한 관할권을 가졌고, 그 관할권에서 여기서 다른 권력들이 파생되었다. 그러나 이 시기의 관할권에는 입법권이 포함되어 있지 않았음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 입법권은 15세기 이전에는 사실상 그 개념이 존재하지도 않았다. 중세의 재판은 관습법에 의존했다.

이 시기의 신성로마제국 영토(territory)들은 현대의 국가(state)들의 전신으로 변화하기 시작한다. 그 정도는 영토마다 달랐는데, 일반적으로 고대 게르만족의 터전과 중세 봉읍이 거의 동일한 지역, 예컨대 바이에른 같은 지역에서 가장 빨랐고, 황제특권에 의해 만들어지고 유지되는 분산된 영토들, 예컨대 자유도시들에서는 지리멸렬했다.

중세 후기

호엔슈타우펜조 이후의 상황

신성로마제국의 상징 쌍두수리날개깃들에 각 영방국가의 문장들이 올려져 있다. 1510년 그림.

독일왕 선출이 점점 어려워지고 급기야 대공위시대까지 겪고 나자 선출권을 가진 고정 제후단이 형성되게 되었는데, 바로 선제후들이다. 선제후의 구성과 선거 절차는 1356년 금인칙서에서 규정되었고, 이 규정은 1806년 제국 해체 때까지 유지되었다. 이것은 황제와 제국(독일어: Kaiser und Reich)의 이원화를 가장 잘 드러내는 징후였다고 할 수 있다. 그전까지 황제가 곧 제국이었으나, 이제 황제와 제국은 분리된 존재로서 인식되게 되었다. 또한 금인칙서는 신성로마황제 선출을 만장일치제가 아닌 다수결제로 수정했다. 선제후의 작위들은 세습되었으며, 각자 화폐를 발행하고 관할권을 행사할 권리가 주어졌다. 또 선제후들의 아들들은 제국의 공용어, 즉 독일어, 라틴어, 이탈리아어, 체코어를 익혀야 했다.[48][49]

호엔슈타우펜조 이후 황제의 권력이 축소됨에 따라, 황제들 역시 권력을 유지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하게 되었다. 대공위시대 이전까지 신성로마황제의 무력과 재력은 언제나 황제에게 속하는 직할사유지인 제국재산(독일어: Reichsgut), 그리고 다수의 제국자유도시들에서 비롯되었다. 그러나 13세기 이후 제국재산은 유명무실화되었다. 극소수 토지는 1806년까지 황제의 소유로 남아 있었지만, 대부분의 토지는 황제가 지방 공작들에게 저당잡아 상실했다. 이렇게 토지를 공작들에게 넘긴 것은 재정 마련을 위한 것이기도 했지만, 그보다는 공작들의 충성 의무를 보상하고 그들에 대한 통제권을 회복하려는 의도가 더 컸다. 독일왕들에게나 공작들에게나 제국재산의 직접관리는 더이상 별 관심사가 아니었다.

루돌프 1세 때부터 독일왕들은 제도적으로 정해진 황제 직할령보다, 자기 출신가문의 봉읍에 의존하기 시작했다. 전 지역에 흩어져서 관리행정이 어려운 제국재산과 달리, 이런 가문 봉읍들은 상대적으로 결집되어 있었고 통제하기도 쉬웠다. 1282년, 루돌프 1세는 오스트리아와 슈타이어를 자기 아들들의 봉읍으로 내려주었다. 1312년, 룩셈부르크가하인리히 7세가 황제 대관을 받음으로써 프리드리히 2세 이후 60여년만에 황제위가 부활했다(그전까지는 모두 황제는 되지 못한 독일왕들이었다). 하인리히 7세 이후 모든 신성로마황제 또는 독일왕들은 이제 가문 봉읍에서 비롯된 권력인 가문권력(독일어: Hausmacht)을 권력기반으로 삼게 되었다. 즉, 비텔스바흐가루트비히 4세(재위 1328년-1347년)의 기반은 바이에른이었고, 룩셈부르크가의 카를 4세의 기반은 룩셈부르크, 그리고 보헤미아였다. 이렇게 되자 각 영토들의 권력이 증대되는 것과 독일왕들의 이해관계가 일치되게 되었다. 독일왕들 역시 자기 봉읍을 가진 영토 소유자들 중 하나가 되었기 때문이다.

제국개혁

1400년 신성로마제국

신성로마제국에는 15세기 초에도 '헌법'이 존재하지 않았다. [1356년 금인칙서같은 신제도 도입이 몇 번 이루어지기는 했지만, 독일왕과 선제후들, 그리고 다른 공작들 사이의 협조는 순전히 각 왕의 인격에 따라 달라졌다. 즉슨 지기스문트(1410년 독일왕 선출, 1433년-1437년 황제)나 프리드리히 3세(1440년 독일왕 선출, 1452년-1493년 황제)처럼 황제가 제국의 옛 강역은 내버려두고 자기 사유지에서 거주할 경우 그런 협조는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왕이 부재한 가운데 제국의 전통적 지도부인 궁중의회(독일어: Hoftag)는 불량화되었다. 입법부로서의 제국의회(독일어: Reichstag)는 이 시기에는 아직 존재하지 않았다. 많은 공작들이 서로 불화했고, 그런 불화들은 종종 국지전으로 비화했다.

한편 천주교회는 또 교회대로 위기를 겪고 있었다. 대립교황이 두 명이나 출현하여 교황이 세 명 난립하는 사태는 콘스탄츠 공의회(1414년-1418년)로 어찌어찌 끝을 맺었고, 1419년 이후 교회는 후스파 이단을 억압하는 데 대부분의 힘을 쏟았다. 하지만 후스파는 박멸되지 않았고, 강경 후스파만 진압하는 대신 온건 후스파의 신교를 허용해주는 타협을 해야 했다. 후스 십자군의 실패는 기독교 세계를 하나의 보편정체로서 규정하는 개념, 그리고 그 개념의 향도자인 교회와 제국이 쇠퇴하기 시작한 징후였다.

이런 급격한 변화 속에 15세기는 제국 그 자체에 관한 다양한 논의들이 출현했다. 과거에서 비롯된 전통적 지배는 당대의 사회구조에 더 이상 적절히 대처하지 못했다. 또한 과거의 향토자유령의 강화도 시급했다. 이 때 "개혁(reform)"의 개념이 발생했다. 개혁이란 라틴어: re-formare 레포르마레[*]에서 비롯된 것으로, 잃어버렸던 과거의 모습을 되찾는다는 의미였다.

1486년, 프리드리히 3세는 헝가리와 전쟁을 하느라 급전이 필요해졌다. 마침 아들 막시밀리안 1세가 독일왕으로 선출된 바, 공작들은 황제에게 돈을 꾸어주는 대신 궁정 정치에 참여시켜줄 것을 집단적으로 요구했다. 그리하여 선제후들과 다른 공작들의 회의가 처음으로 열렸는데, 이것이 제국의회다. 이후 제국자유도시들도 이 의회에 합류한다. 프리드리히 3세는 이것을 거부했으나, 그가 1493년 죽은 뒤 막시밀리안 1세는 1495년 보름스 의회에서 공작들과 네 가지 법안의 제도화에 합의했다. 이것을 제국개혁(독일어: Reichsreform 라이히스레포름[*])이라고 한다. 제국개혁은 와해되어가던 제국에 최소한의 구조를 부여하기 위한 법령들이었다. 이 개혁으로써 제국관구(독일어: Reichskreis 라이히스크라이스[*])와 제국사법실(독일어: Reichskammergericht 라이히스카머게리흐트[*])이 설치되었다. 이 제도들은 1806년 제국 해체 때까지 유지된다.

하지만 새로운 제도가 널리 받아들여지고 사법실이 제대로 기능하기까지는 수십 년이 더 걸렸다. 행정구역의 관구화는 1512년에야 완료되었다. 한편 황제는 자기 궁정인 제국추밀원(독일어: Reichshofrat 라이히스호프라트[*])을 제국사법실과 동시에 운영했다. "독일 국민의 신성로마제국(독일어: Heiliges Römisches Reich Deutscher Nation)"이라는 새 국호가 제정된 것도 1512년이었다.

근세

문예부흥기: 종교개혁과 분열의 시작

1520년 지도제작자 마르틴 발트제뮐러가 카를 5세에게 헌상한 유럽 지도.

1516년, 아라곤 국왕 페르난도 2세가 죽었다. 그는 차기 신성로마황제 후보 카를의 외조부였다.[50] 다음과 같은 사항들이 총체적으로 작용하여:

  1. 아라곤의 왕위계승법은 모계계승을 허용하되 여성은 우선권이 없음
  2. 카를의 모친 카스티야 여왕 후아나 1세광증
  3. 친조부 막시밀리안 1세의 압력

카를이 아라곤 국왕위를 물려받고 모친과 공동왕으로서 카스티야 국왕이 되었다. 이로써 카스티야와 아라곤은 한 명의 군주의 동군연합으로 묶이게 되었고 에스파냐로 발전, 카를은 에스파냐의 "카를로스 1세"가 된다. 이것은 오늘날의 에스파냐 땅이 최초로 한 명의 군주 아래 통일된 것이었다. 다만 동군연합의 각 왕국은 별개의 행정체계와 법률을 유지했다. 1519년, 카를로스 1세가 신성로마황제로 즉위, "카를 5세"가 되었다. 이로써 카를 5세는 독일과 에스파냐를 아우르는 광대한 영토를 손에 넣었지만, 두 영토는 별개의 계승법에 의해 상속되었기에 카를 5세의 치세가 끝나면 독일-에스파냐 동군연합은 해체될 것이 자명했다. 카를 5세 퇴위 이후 독일 지역은 동생 페르디난트 1세에게, 에스파냐와 부르군트 지역은 아들 펠리페 2세에게 계승되었다.

한편 양 영토 간의 불균형에 더하여 종교갈등이 카를 5세의 치세에 또다른 긴장의 원인으로 대두했다. 카를 5세가 신성로마황제로 즉위하기 2년 전인 1517년, 마르틴 루터가 소위 종교개혁을 시작했다. 독일 지역의 많은 공후들은 이것을 카를 5세의 패권주의를 견제할 수 있는 기회로 여기고 개신교를 받아들였다. 북독일, 동독일, 대도시(스트라스부르, 프랑크푸르트, 누렘베르크 등)들은 개신교로 개종하고 남독일과 서독일은 대부분 천주교를 유지했는데, 이로써 제국은 종교 노선에 의한 봉합불가의 치명적 분열을 맞게 되었다.

카를 5세는 치세 대부분을 전쟁으로 보냈다. 이탈리아 패권을 놓고 프랑스와 다투었고, 독일에서는 개신교 공후들과 대립했다. 아들 펠리페 2세가 잉글랜드 여왕 메리 1세와 결혼함으로써 합스부르크 일족의 영토로 프랑스가 완전히 포위되는 것 같았다. 하지만 둘 사이에 아이가 없어 잉글랜드와의 동군연합이 1대에 그쳤기에 그 계획은 무위로 돌아갔다. 1555년 선출된 교황 바오로 4세는 프랑스 편에 붙었고, 지친 카를 5세는 저 옛날 카롤루스 1세가 그랬던 것 같은 기독교 통일제국의 꿈을 포기하게 되었다. 상술한 것과 같이 카를 5세가 퇴위하면서 그의 영토들은 아들과 동생에게 분할상속되었다. 페르디난트 1세가 맺은 아우크스부르크 화의로 인해 독일에서의 종교전쟁은 일단락되었고, 루터교의 신교의 자유가 공인되었다. 하지만 아직 칼뱅교, 재세례파, 아르미니우스파는 공인되지 못했고 계속 금지되었다.

바로크 시대: 30년 전쟁과 제국의 형해화

1600년경 신성로마제국. 국경선은 현대 기준임.

이후 60여년 간, 비록 동부전선에서 튀르크족이 커다란 위협으로 부상하고 있었지만 독일 지역은 상대적 평화를 누렸다. 종교내전이 벌어지면 개신교 공후들에게 또 큰 양보를 해야 하기에 황제 역시 전쟁을 피하고 싶었을 것이다. 한편 서부에서는 라인란트가 프랑스의 영향을 크게 받게 되었다. 네덜란드 독립전쟁이 발발하자 신성로마제국은 중립을 지킴으로써 네덜란드가 독립하는 것을 사실상 방치했다. 네덜란드는 1581년 에스파냐로부터 벗어났고, 이것은 1648년 베스트팔렌에서 공인된다. 한편 그 부작용으로 쾰른 전쟁이 일어나 라인강 상류 지역이 쑥밭이 되었다.

30년 전쟁 전야의 신성로마제국 종교 분포도.

1564년 페르디난트 1세가 죽고 그 아들 막시밀리안 2세가 황제가 되었다. 그는 부황과 마찬가지로 개신교의 존재를 인정했고, 때때로 개신교도들과 타협도 했다. 1576년 루돌프 2세가 다음 황제로 즉위했다. 루돌프 2세는 기독교보다 고전 그리스 철학을 좋아하는 괴인이었고, 보헤미아에 은둔해 학문에만 몰두했다. 천주교회가 오스트리아와 헝가리 지역에서 자신들의 권위를 강제로 다시 세우려 하자 개신교도 공후들이 분노했지만 루돌프 2세는 겁에만 질려 이렇다 할 행동을 하지 못했다. 루돌프 2세가 죽은 1612년 시점이 되면 황권은 급격히 실추되어 있었다. 보헤미아인들이 황제에 대항해 반란을 일으켰고, 그 결과 30년 전쟁이 일어나 신성로마제국은 초토화되었다. 프랑스와 스웨덴 같은 외세가 개입해 개신교도 반황권파들을 지원하는 동시에 영토를 뜯어갔다. 30년 전쟁의 피해는 너무 참혹하여 이후 제국은 30년 전쟁 이전의 국력을 결코 회복하지 못했다.

1648년 베스트팔렌 조약 이후 신성로마제국.

이후 신성로마제국은 몇 단계에 걸쳐 종말을 맞기 시작한다. 1648년 30년 전쟁을 끝낸 베스트팔렌 조약은 제국을 구성하는 각 영방국가들에게 거의 완벽한 독립을 부여했다. 칼뱅교가 공인됨으로써 이미 1499년과 1581년 사실상의 독립을 얻은 스위스네덜란드가 제국에서 탈퇴했다. 한편 재세례파아르미니우스파는 여전히 공인되지 않았고 제국 해체 이후에야 공인된다. 합스부르크 황제들은 오스트리아를 중심으로 한 자기 가문 영지들을 온존, 규합하는 데 골몰했다.

1683년 빈 전투에서 신성로마제국군은 폴란드 국왕 얀 3세 소비에스키의 지휘를 받아 튀르크족 대군에게 결정적 승리를 거두었다. 이로써 오스만 제국의 서진은 저지되었다. 빈 전투 당시 제국군의 절반 가량이 폴란드-리투아니아군이었고, 절반 가량이 순수 제국군(독일/오스트리아)이었는데, 기병대는 대부분 폴란드군이었고 독일군은 대부분 보병이었다.

프로이센과 오스트리아: 독독대결체제

프랑스에서 루이 14세가 등장했을 무렵, 동쪽에서는 프로이센이 흥기하고 있었다. 합스부르크 황제들은 자기 가문의 세습영지(합스부르크 군주국)를 통해 여기에 대항하려 했는데, 합스부르크가의 영지 중에는 신성로마제국에 속하지 않는 영토도 있었다. 18세기 내내 합스부르크가는 에스파냐 계승전쟁, 폴란드 계승전쟁, 오스트리아 계승전쟁 등 온갖 전쟁에 휘말렸다. 1740년 이후 신성로마제국의 역사는 오스트리아와 프로이센 사이의 독독대결체제로 서술된다.

신성로마제국의 해체와 그 이후

프랑스 혁명 전야 1789년의 신성로마제국.

프랑스 혁명이 일어나고 1792년 이후 프랑스 혁명정부는 신성로마제국의 여러 영방들과 간헐적으로 전쟁을 벌였다(프랑스 혁명전쟁).

1795년에서 1814년 사이 신성로마제국은 독일 합병이라는 부신화, 세속화 과정을 겪었다. 이 과정의 후반기는 프랑스 혁명나폴레옹 시기와 겹친다. "부신화"란 소형 제국정치체들에게 일부 권리를 남겨주면서 통폐합하는 구조조정이었다. 예컨대 제국기사들의 봉읍은 1803년 전까지 이미 대형 영방국가들에게 먹혔고 1806년 공식적으로 통폐합되었다(기사쇄도). 한편 "세속화"란 주교후수도원장후 같은 교권제후들을 날리고 그들의 봉읍을 세속제후들의 봉읍으로 통페합시킨 것을 말한다.

마지막 신성로마황제 프란츠 2세(1804년 이후로는 오스트리아 제국의 프란츠 1세)가 아우스터리츠 전투에서 나폴레옹 1세의 프랑스군에게 대패를 당한 뒤 프레스부르크 조약을 맺음으로써 1806년 8월 6일 신성로마제국이 해체되었다. 나폴레옹은 신성로마제국의 옛 서부 영방들을 잔뜩 뜯어가서 프랑스의 괴뢰국인 라인 동맹을 만들었다. 제국은 망했지만 프란츠의 합스부르크로트링겐가는 살아남아 오스트리아 황제이자 헝가리 사도왕으로서 명맥을 이어나갔다. 합스부르크로트링겐가는 제1차 세계대전 패배로 인해 1918년 합스부르크 제국이 완전히 해체될 때에야 모든 작위와 영토를 잃는다.

1815년 나폴레옹이 망한 뒤 라인 동맹은 독일 연방으로 대체되었고, 1866년 프로이센이 탈퇴하여 북독일 연방을 결성했다. 북독일 연방은 독일 제국의 전신이 되어 1871년 오스트리아와 스위스를 제외한 모든 독일어권 지역을 프로이센의 영도하에 통일시켰다. 그리고 이 독일 제국이 오늘날의 독일연방공화국의 전신이 된다.

현재까지 주권국가로서 명맥을 잇고 있는 신성로마제국 영방국가는 리히텐슈타인 후국 뿐이다. 범위를 조금 넓혀 보면 독일연방공화국의 가맹주로서 존재하는 함부르크브레멘 자유시도 존속중인 영방국가라고 할 수 있다. 그 외의 모든 영방국가들은 해체되거나 공화국으로 대체되어 이제는 흔적도 찾을 수 없다.

제도

Institutionen HRR (KO).png

신성로마제국은 오늘날의 국가들 같은 고도중앙집권국가가 아니었다. 처음에는 수십 개, 말기에는 수백 개의 정체들로 갈라져 있었고, 각 정체들마다 국왕, 공작, 후작, 백작, 주교후, 수도원장후 등 군주들이 존재했다. 이들을 집합적으로 제후(독일어: Fürst, 영어: Prince)라고 한다. 신성로마황제의 직접 통치를 받는 영토들도 있었지만 소수였고, 신성로마황제는 단 한 번도 독단적으로 제국을 다스릴 수 있었던 적이 없었다. 황제의 권력은 수많은 제후들에 의해 강하게 제한되었다.

중세 성기 이후 신성로마제국은 권력을 도모하는 지방 제후들과의 불안한 공존으로 특징지어진다. 같은 시기의 프랑스잉글랜드보다 그 정도가 심하여, 신성로마황제는 자신들이 공식적으로 소유한 영토 밖에서는 충분한 통제력을 확보할 수 없었다. 황제들은 폐위되지 않기 위해 지방에 점점 더 많은 자치권을 양보해야 했다. 이 황권의 약화는 11세기 서임권 투쟁으로 시작되어 17세기 베스트팔렌 조약으로 황제의 패배로 끝난다. 많은 황제들이 이 거대한 흐름을 거스르고 중앙집권을 시도했으나 교황청과 제후들의 견제로 인해 번번히 실패로 끝났다.

제국정치체

로마인의 왕

제국의회

제국관구

군대

행정중심지

인구

각주

  1. Perry, Marvin; Chase, Myrna; Jacob, James; Jacob, Margaret; Daly, Jonathan W. (2015년 1월 1일). 《Western Civilization: Ideas, Politics, and Society》 (영어). Cengage Learning. ISBN 9781305445475. 
  2. Holy Roman Empire, Encyclopædia Britannica Online. Retrieved 15 February 2014.
  3. James Bryce, The Holy Roman Empire (The MacMillan Company, 1913), p.183.
  4. Joachim Whaley, Germany and the Holy Roman Empire: Volume I: Maximilian I to the Peace of Westphalia, 1493–1648 (2012), pp. 17–20.
  5. Lonnie R. Johnson, Central Europe: Enemies, Neighbors, Friends (1996), Oxford University Press, p. 23.
  6. Norman F. Cantor (1993), 《Civilization of the Middle Ages》, 212–215쪽 
  7. Bamber Gascoigne. “History of the Holy Roman Empire”. 《HistoryWorld》. 
  8. Norman Davies, A History of Europe (Oxford, 1996), pp. 316–317.
  9. While Charlemagne and his successors assumed variations of the title emperor, none termed themselves Roman emperor until Otto II in 983. Holy Roman Empire, Encyclopædia Britannica Online. Retrieved 15 February 2014.
  10. Bryce, pp. 2–3
  11. Heer, Friedrich (1967). 《The Holy Roman Empire》. New York: Frederick A. Praeger. 1–8쪽. ISBN 978-0-297-17672-5. 
  12. Davies, pp.317,1246.
  13. Martin Arbage, "Otto I", in Medieval Italy: An Encyclopedia, Volume 2 (Routledge, 2004), p. 810: "Otto can be considered the first ruler of the Holy Roman empire, though that term was not used until the twelfth century."
  14. The Holy Roman Empire, Heraldica.org.
  15. Joachim Ehlers: Natio 1.5 Deutschland und Frankreich, in: Lexikon des Mittelalters, Bd. 6, Sp. 1037 f.
  16. Peter Hamish Wilson, The Holy Roman Empire, 1495–1806, MacMillan Press 1999, London, p. 2.
  17. Whaley 2011, p. 17
  18. Peter Moraw, Heiliges Reich, in: Lexikon des Mittelalters, Munich & Zürich: Artemis 1977–1999, vol. 4, col. 2025–2028.
  19. Peter Hamish Wilson, The Holy Roman Empire, 1495–1806, MacMillan Press 1999, London, page 2; The Holy Roman Empire of the German Nation at the Embassy of the Federal Republic of Germany in London website Archived 29 February 2012 - 웨이백 머신.
  20. “History of The Holy Roman Empire”. historyworld. 2013년 6월 28일에 확인함. 
  21. Whaley 2011, pp. 19–20
  22. Hans K. Schulze: Grundstrukturen der Verfassung im Mittelalter, Bd. 3 (Kaiser und Reich). Kohlhammer, Stuttgart [u. a.] 1998, p. 52–55.
  23. Peter H. Wilson, "Bolstering the Prestige of the Habsburgs: The End of the Holy Roman Empire in 1806", in The International History Review, Vol. 28, No. 4 (Dec., 2006), p. 719.
  24. Original text: Ce corps qui s'appelait et qui s'appelle encore le saint empire romain n'était en aucune manière ni saint, ni romain, ni empire. In Essai sur l'histoire générale et sur les mœurs et l'esprit des nations, Chapter 70 (1756)
  25. Matthew Innes, State and Society in the Early Middle Ages: The Middle Rhine Valley, 400–1000 (Cambridge, 2004), pp.167–170.
  26. Bryce (1913), p.35.
  27. Davies (1996), pp.232, 234.
  28. Bryce (1913), pp.35–36,38.
  29. Rosamond McKitterick, The Frankish Kingdoms under the Carolingians, 751–987 (1983), pp.48–50.  - Questia 경유 (구독 필요)
  30. Encyclopædia Britannica, France/Pippin III
  31. Bryce (1913), pp.38–42.
  32. Johnson (1996), p.22.
  33. George C. Kohn, Dictionary of Wars (2007), pp.113–114.
  34. Bryce, pp.44,50–52
  35. McKitterick (1983), p.70.
  36. Paul Collins, The Birth of the West: Rome, Germany, France, and the Creation of Europe in the Tenth Century (New York, 2013), p.131.
  37. Taylor, Bayard; Hansen-Taylor, Marie (1894). 《A history of Germany from the earliest times to the present day》. New York: D. Appleton & Co. 117쪽. 
  38. Robert S. Hoyt and Stanley Chodorow, Europe in the Middle Ages (Harcourt brace Jovanovich, Inc., 1976) p. 197.
  39. Magill, Frank (1998). 《Dictionary of World Biography》 II. London: Fitzroy Dearborn. 
  40. Cantor, Norman F. (1994). 《The Civilization of the Middle Ages》. Harper Perennial. ISBN 978-0-06-092553-6. 
  41. Brockmann, Stephen (2006). 《Nuremberg: The imaginary capital》. Rochester, NY: Camden House. 15쪽. ISBN 1-57113-345-3. 
  42. Richard P. McBrien, Lives of the Popes: The Pontiffs from St. Peter to Benedict XVI, (HarperCollins Publishers, 2000), 138.
  43. Sladen, Douglas Brooke Wheelton. 《How to See the Vatican》. 
  44. Barraclough, Geoffrey (1984). 《The Origins of Modern Germany》. New York: W. W. Norton & Co. Inc. ISBN 978-0-393-30153-3. 
  45. Smail, Daniel Lord. Gibson, Kelly. Vengeance in Medieval Europe: A Reader University of Toronto Press, 1 Jan. 2009 ISBN 978-1442601260 p 156
  46. Luscombe, David. Riley-Smith, Jonathan. The New Cambridge Medieval History: Volume 4, C.1024-c.1198 Cambridge University Press, 14 okt. 2004. ISBN 978-0521414111. p. 398.
  47. Hunyadi, Zsolt. Laszlovszky, József. The Crusades and the Military Orders: Expanding the Frontiers of Medieval Latin Christianity (Volume 1 of CEU Medievalia Series) Central European University Press, 2001 ISBN 978-9639241428 p 129
  48. “Goldene Bulle (Zeumer, 1908) – Wikisource”. 《de.wikisource.org》 (라틴어). 2016년 4월 6일에 확인함. Quapropter statuimus, ut illustrium principum, puta regis Boemie, comitis palatini Reni, ducis Saxonie et marchionis Brandemburgensis electorum filii vel heredes et successores, cum verisimiliter Theutonicum ydioma sibi naturaliter inditum scire presumantur et ab infancia didicisse, incipiendo a septimo etatis sue anno in gramatica, Italica ac Sclavica lingwis instruantur, ita quod infra quartum decimum etatis annum existant in talibus iuxta datam sibi a Deo graciam eruditi. 
  49. Žůrek, Václav (2014년 12월 31일). “Les langues du roi. Le rôle de la langue dans la communication de propagande dynastique à l’époque de Charles IV”. 《Revue de l'IFHA. Revue de l'Institut français d'histoire en Allemagne》 (프랑스어). 2016년 4월 6일에 확인함. 
  50. Historical Dictionary of the Reformation and Counter-Reformation by Mullett, Michael (Scarecrow Press, 30 Apr. 2010 ISBN 978-0810873933 p 81).

외부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