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크스부르크 화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우크스부르크 화의 (Augsburg 宗敎和議,The Peace of Augsburg, Augsburg Settlement, Augsburger Religionsfrieden)는 1555년 아우크스부르크 국회에서 맺어진, 황제와 프로테스탄트 제후간의 강화이다.[1] 이는 로마 가톨릭교회개신교 간의 갈등을 일시적으로 봉합한 것이다. 각 지방의 군주(제후)가 종교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권리는 인정하였으나, 개인이 종교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는 없고 지방의 군주(제후)의 선택에 따라야만 했으며, 루터교 외에 칼뱅주의는 제외되었다.

배경[편집]

마르틴 루터종교개혁 이후 기독교의 분열과 갈등은 온 유럽을 불태우고 있었다. 로마 가톨릭교회는 여기 저기서 개신교인들을 이단으로 지목하고 고문하고 화형시켰다. 종교 개혁은 독일은 물론 영국·프랑스·스위스·네덜란드 등 전 유럽으로 확산됐다. 루터는 그 결실을 보지 못하고 1546년 63세의 나이로 고향 아이슬레벤에서 눈을 감았다. 하지만 그의 주장은 교황 지배에 반발하던 제후들을 결속시켰고, 마침내 아우크스부르크 화의를 이끌어내 종교의 자유를 얻게 되었다.[2] 한 나라의 종교는 황제가 아니라 각지의 제후가 결정한다는 화의가 성립했다. 대신 신민에게는 자신의 종교가 허용되는 지역으로 이주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졌다. 이 화의를 통해 최초로 개신교는 정식으로 신앙의 자유를 인정받았다.

개요[편집]

슈말칼덴 전쟁에서 패배한 프로테스탄트의 망명자들이 작센공 모리츠의 마그데부르크 소탕을 명령했다. 모리츠는 토벌군을 이끌고 황제를 향해 진격하여 이를 격파하고 파사워의 화해를 맺었다. 이 때문에 카를 황제는 퇴위하고 동생인 페르디난드가 대신하여 프로테스탄트 제후와 종교화의를 맺었다. 아우크스부르크의 신앙 고백을 갖는 교회가 인정되고, 군주가 받드는 종파(宗派)에 영민(領民)들은 복종해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이주의 자유는 인정되었다. 더욱이 제국의 자유도시에서는 양파의 공존이 인정되었다.[1]

이렇게 루터의 프로테스탄트 교회는 일단 공식적으로 인정을 받게 되었고, 개신교와 로마 가톨릭교회의 싸움은 끝났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지방 영주제(領主制)의 승리로, 종교적 관용이 이루어진 것은 아니었다.[1]

주석[편집]

  1. 아우크스부르크 종교화의,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역사 NIE] 루터는 왜 교황에 맞섰나” (중앙일보). 2014년 9월17일에 확인함.  다음 글자 무시됨: "article" (도움말); 다음 글자 무시됨: "default " (도움말);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