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재통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90년부터 현재까지 독일의 땅 역사 지도.
독일의 역사
Geschichte Deutschlands
German Flag Flying aganist a Blue Sky.jpg
v  d  e  h

독일의 재통일(독일어: Deutsche Wiedervereinigung, 영어: German reunification)은 1990년 10월 3일에 과거 독일 민주 공화국에 속하던 주들이 독일 연방 공화국에 가입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실질적으론 멸망한 독일민주공화국의 영역을 독일연방이 흡수 통일한 것이다. ‘재통일’이라는 단어는 1871년 독일 제국의 성립(독일의 통일)과 구분하기 위한 것이다. 같은해 3월 18일 처음으로 실시한 자유 선거로 뽑힌 독일민주공화국의 정부는 독일연방공화국과 독일을 점령했었던 네 나라 사이에 이른바 독일관련 최종해결에 관한 조약 (2+4 조약)을 맺어서 통일 독일의 전작권을 인정받았다. 통일한 독일은 그대로 유럽 공동체(지금의 유럽 연합)와 NATO의 회원국으로 인정됐다.

배경[편집]

독일의 분단배경[편집]

1945년의 분할 점령된 독일. 붉은색부터 시계방향으로 소비에트 연방, 미국, 프랑스, 영국.

4개의 점령지역[편집]

2차 세계 대전이 끝나고 1945년 5월 독일 항복 이후 독일은 4개의 점령지역으로 나뉘었으며, 연합국에 의해 독일이 분할된 원래 목적은 독일이 다시 결합하여 전쟁을 도발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이었다.

독일연방공화국과 독일민주공화국[편집]

하지만 냉전의 영향으로 1945년 얄타 회담 예비 협정에서 이루어진 합의에 따라 프랑스·영국·미국의 점령 지역은 독일 연방 공화국이 되었고, 옛날 소비에트 연방의 점령 지역은 동쪽 지역의 일부가 폴란드 인민 공화국소비에트 연방으로 흡수된 후, 공산주의 국가인 독일 민주 공화국이 되었다. 마셜 플랜의 과정에서 결과가 악화됨에 따라 베를린이 봉쇄되었고, 공수와 함께 1948년에 와서는 미국 경제 지역과 소련 점령 지역에서 서부 지역 경제 개발 지원과 별도의 화폐 개혁이 일어났다. 이로써 동독 주민들은 그들의 의사와 무관하게 공산주의 체제를 받아들여야 했으며, 1949년 외세에 의해 분단되어 정부가 수립된 두 개의 독일은 서로가 독일 연방의 적법한 계승자라 주장하며 경쟁했다. [1]

스탈린의 통일제안[편집]

독일의 통일은 1952년 이오시프 스탈린이 처음으로 제안했다. 이는 폴란드독일 사이의 국경인 오데르-나이세선(Oder-Neisse) 서쪽의 독일을 중립국으로 만들며 모든 군대를 1년 안에 철수시킨다는 내용이었다. 콘라트 아데나워가 이끄는 서독 정부는 국제적인 주도 아래의 선거를 열어 협상을 하자고 제안했지만 소비에트 연방은 이를 거부했다. 스탈린은 또한 독일바르샤바 조약을 받아들여 바르샤바 조약기구로 남는다면 1937년 기준의 국경선을 보장해 주겠다고도 제안했었다.

베를린 장벽[편집]

독일 민주 공화국 정부는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로 가는 것을 금지했으며, 1961년 베를린 장벽을 세웠다. 또한 자유를 찾아 베를린 장벽을 넘으려고 하는 동독 탈출자들에게 총격을 가해 사살하였다.

서독(독일연방공화국)의 동방정책[편집]

처음에 서독NATO 동맹은 할슈타인 독트린에 따라 독일 민주 공화국(동독) 정부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았지만, 1969년 수상으로 취임한 빌리 브란트의 화해 정책인 동방 정책으로 서독은 동독을 포함한 유럽 공산 국가들과의 우호적인 관계를 만들어 나갔다. 당시 빌리 브란트는 제2차 세계 대전 피해국가 폴란드를 방문하여 전쟁 희생자 비석앞에 직접 무릎을 꿇어 화제가 되었으며, 독일 민주 공화국을 방문하였다.[2] 이러한 화해노력으로 양측은 1974년 외교 관계를 수립할 정도로 관계가 좋아졌으며, 전쟁 대립 의지가 없음을 세계만방에 알렸다. 하지만 구 소비에트 연방과 더불어 냉전의 선봉에 서 있던 미국과 서독 내 보수층들은 반공주의 이념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공산국가들과의 화해와 대화를 통해 이념대립을 극복하려는 빌리 브란트 수상의 동방정책에 반감을 갖고 있었다.

미디어가 통일에 미친 영향[편집]

동방 정책에 근거하여 냉전 체제를 극복하려는 외교노력 외에도 서독 텔레비전(ARD, ZDF)도 독일의 재통일에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73년 동독 정부는 서독 텔레비전을 볼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미 동독 인민의 50%가 서독 텔레비전을 보고 있었기 때문에 서독 TV를 보지 못하게 할 수 없었고, 인민들이 브라운관에 비친 자본주의 체제의 결함을 보면서 동독 공산주의 체제의 상대적인 우월성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동독 정부의 계산은 맞지 않았다. 인민들이 브라운관에 비친 서독 사회의 풍요로움과 자유를 보면서 동독 정부에 반감을 갖게 되었기 때문이다.[3]

실제로 동독 정부의 서독 텔레비전 시청 허용의 여파는 매우 컸다. 동독의 한 유치원 교사가 텔레비전 뉴스 방영 전에 방송하는 시계 화면을 유치원생들에게 그리라고 시켰는데, 80%가 서독 텔레비전 뉴스 방영 전에 방송하는 시계 화면을 그렸다.[4]

통행의 자유[편집]

서독동독은 현재의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는 달리 통행과 서신 교환이 허용되었는데, 통행은 다음과 같이 진행되었다. 동독 사람은 국가의 허가를 받으면 서독을 방문할 수 있었으며, 서독 사람은 동독 정부의 허가를 받으면 동독방문이 가능했다. 단, 방문 목적과 기간등을 확인하는 입국 심사를 거쳐야 했으며, 동독 공산주의 체제를 비판한 반공인사, 동독 탈출자와 그 협조자는 심사과정과 검문소의 검문과정에서 입국이 거부되었다. 심사에 통과하면 하루에 25 동독 마르크씩 바꾸는 의무교환(독일어: Zwangs-Umtausch)을 해야 했다. 바꾼 돈은 외화수입과 암시장에서의 현금교환 방지를 위해, 동독체류기간동안 모두 쓰게 했다.[5]

경제적 격차 최소[편집]

서독동독경제적 격차가 적었다. 동독은 유럽공산주의 국가들 중에서는 1세대 1승용차일만큼 제일 잘 사는 나라였으므로, 당연히 서독외교적 교류를 할 수 있는 여유가 있었다. 따라서 남북한의 통일이 논의되려면, 개성공단 등의 경제적 교류를 통해 경제적 격차를 줄여나가야 한다는 설명이 있다.[6]

화합[편집]

동독의 변화[편집]

베를린의 점령지역. 붉은색부터 시계방향으로 소비에트 연방, 미국, 영국, 프랑스.

개혁개방[편집]

198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중앙유럽의 나라들은 공산주의 체제였고, 독일의 통일은 먼 희망으로만 여겨졌다. 그러나 소비에트 연방의 정책이 바뀌었다. 개혁과 개방적인 미하일 고르바초프1985년소련의 지도자가 되면서 중앙유럽 나라들의 개혁과 개방을 허용한 것이다.

동독 인민들의 탈출[편집]

1989년 8월 헝가리오스트리아와의 국경의 제한을 풀자 13,000여명의 동독 사람이 같은 공산국가였던 헝가리를 통해 서독으로 탈출했다. 1989년 10월 7일 라이프치히에서 있었던 월요일의 데모를 비롯하여 동독 정부에 대항하는 많은 데모가 이루어졌는데, 당시 동독 인민들은 "우리가 인민이다(독일어: Wir Sind Das Volk). 권력은 SED(독일 사회주의통일당)의 것이 아니다."라며 민주주의를 요구하였다. 1989년 11월 베를린시위때에는 Wir Sind Ein Volk(우리는 한 국민이다.)라며 독일통일을 요구하기도 했다. 동독의 통치자였던 에리히 호네커는 민중항쟁에 굴복하여 1989년 10월 18일 사임했다. 1989년 11월 9일에 국경제한이 풀리자 많은 사람들이 베를린 장벽을 통해 서베를린에 갔으며, 동·서베를린을 가로막던 검문소가 없어졌다.

민주개혁[편집]

1989년 당서기장이 되었으나, 국민들의 불신임으로 44일 만에 퇴진한 에곤 크렌츠의 뒤를 이은 한스 모드로프 서기장은 당내 비판 인사답게, 정치, 경제, 사회 등의 민주개혁 이루었으며, 신념에 따라 병역을 거부하는 양심적 병역거부를 인정하고 언론의 자유도 보장하였다. 1990년 5월 6일 자유비밀선거를 약속하였으며, 급진적 개혁을 요구하는 여론에 따라 1990년 3월 18일 동독에서 처음이자 유일한 자유 선거가 실시되어 SED(독일 사회주의통일당)의 1당독재가 폐지되었으며, 나라의 끝을 지지하는 정부가 이루어졌다. 한 공론가가 1989년에 말한 것처럼, “공산주의가 몰락해도 폴란드는 폴란드로 남겠지만, 공산주의가 없어지면 동독은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개혁과 개방의 바람[편집]

이렇듯 동독사회에 개혁과 개방의 바람이 불면서, 동독시민이 대량 이주하여 공공시설, 학교, 병원 등은 마비되었고, 국민을 감시하던 슈타지(동독 국가보안부)에 대한 국민들의 저항이 시작되었다. 슈타지는 동독 인구의 6%인 100만 명의 조직원을 갖고 있었으며, 비리가 엄청났다. 이에 분노한 인민들의 저항으로 슈타지 기관들은 습격당했으며, 감시가 없어졌다.

협상[편집]

동독은 독일 통일을 위해 서독, 영국, 프랑스, 미국, 소비에트 연방과 협상을 했다. 소련은 독일의 통일 자체를 반대하진 않았지만 동독이 NATO에 흡수되는 것을 원하진 않았다. 그러나 통일 독일이 NATO에서 탈퇴하진 않되, 동독 지역에 NATO 군이 주둔하진 않는 것을 전제로 합의되었다.

동·서독의 통일논의[편집]

1986년의 베를린 장벽 모습.

1990년 5월 18일 양쪽 독일은 경제, 통화, 사회의 통합을 협상하여 7월 1일에 실시했다. 8월 23일 동독 의회는 10월 3일 동독이 서독에 흡수되는 흡수통일(로타어 드 메지에르 동독 총리가 제안)에 동의했으며, 1990년 7월 1일 경제통일이 실시되어 서독의 독일 마르크로 화폐가 통일되었다. 동독화폐가 폐지되었고, 구 동독화폐와 구 서독화폐가 새로운 화폐로 교환되었다. 8월 31일 양쪽 독일의 대표는 ‘통일 조약(독일어: Einigungsvertrag)’에 조인했다. 9월 12일 독일은 주변국가와 함께 독일관련 최종해결에 관한 조약 (2+4 협상)을 조인하면서 공식적으로 주권을 인정받았다.

독일 통일[편집]

통일 당시 베를린의 모습

1990년 10월 3일, 동독의 다섯 개 주가 서독으로 편입되면서 독일의 통일이 이루어졌다. 통일에 두 방법이 제안되었었는데, 하나는 서독의 헌법인 기본법(Grundgesetz)을 동독이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고, 하나는 두 독일의 연방을 구성하여 새로 헌법을 제정하는 것이었다. 동독이 선택한 전자는 더 쉬운 방법이지만 동독이 서독에 ‘합병’된다고 느껴지는 데에 대한 책임이 따랐다.

다른 나라에 통일의 과정을 안심시키기 위해 독일연방공화국은 헌법을 두 번 고쳤다. 일단 통일을 적법화하기 위해 헌법을 수정했고, 통일이 이루어지고 나서는 헌법에 “통일된 영토 바깥에 독일의 영토는 없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1990년 12월 2일 동·서독총선이 실시되어, 기독교민주당과 자유당 연정이 집권하였다.

영향[편집]

독일의 통일에 들어간 비용은 독일의 경제에 큰 짐을 지워 경제 발전을 더디게 했다. 통일비용의 재원은 독일 통일 기금과 독일 연대 협약을 통해 이루어졌다. 독일 베를린 자유 대학교의 발표에 의하면 통일에 들어간 비용은 1조 5,000억 유로(1800조)로 추산된다. 주요 원인은 동독의 경제가 서독에 비해 약했으며, 동독 마르크와 서독 마르크 사이의 환율이 경제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여 동독 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렸던 것 등이 있다. 지금도 동쪽 독일의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매년 1000억 유로 이상의 돈이 들어간다. 또한 서독사람들이 동독 사람들을 우스갯 소리의 소재로 삼는 감정대립도 해결해야 할 숙제이다.[7] 현재 구 동독청년세대(14-15세에 통일을 맞은 1976년~1977년사이의 출생자)는 극단적인 경쟁에 적응하지 못해, 자본주의 체제에 합류하려고 하지 않는다. 단지 먹고 살 수 있으면 그것으로 만족하는 것이다. 독일 예나대학교 루츠 니트함머 명예교수는 이들의 특징을 다음과 같이 분석하였다.

  • 구 동독 청년세대는 동독체제에 향수를 갖고 있다. 그 이유는 동독이 다른 중앙유럽 구 공산국가들에 비해 생활수준이 나았고, 학교에서 체제선전교육을 받았기 때문이다.
  • 구 동독 청년세대는 부모세대를 가리켜 역사의 실패자이자, 보호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사회학자들은 이들을 부모의 부모라고 부른다.
  • 자본주의물질주의에 대해 부정적인 반면,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강하다고 분석하였다.[8]

독일의 재통일을 소재로 한 작품[편집]

영화[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Hans J. Reichhardt. 《Die Entstehung der Verfassung von Berlin. Eine Dokumentation. Im Auftrag des Präsidenten des Abgeordnetenhauses von Berlin》. Berlin/New York. 
  2. KBS스페셜-정전협정 19753일, 그리고 2007년 8월,2007년 8월 26일 방영
  3. 《현대문명진단》2권-이념보다 강한 것,이원복 글, 그림,조선일보사 출판국 p.96-97
  4. 미르야 말레츠키, 미르야 말레츠키의 달링코리아(25) 한국과 독일 '분단의 차이',《스포츠경향》, 2008년 4월 21일 작성
  5. 먼나라 이웃나라도이칠란트 편/이원복 글, 그림/고려원 미디어 p.157-165
  6. 《진보집권플랜》/조국, 오연호/오마이북
  7. 《현대문명진단-합병도 설워라커든,'2등국민'으로 수모당하는 동독시민/이원복 글·그림/조선일보사 출판국 p.104-105
  8. 동독출신 청년들, 자본주의 싫어하는 ‘신좌파’-한겨레 2007년 9월 3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