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방위구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전략방위구상(戰略防衛構想, Strategic Defense Initiative; SDI)은 적국의 핵 미사일을 요격하고자 하는 구상이다. 미국레이건 대통령에 의해 1983년에 계획이 수립되었다. 스타워즈 계획(Starwars)이라고도 불린다.

배경[편집]

1983년 3월 23일 레이건 미국 대통령이 TV연설을 통해 냉전 시대에 소련의 핵 미사일의 위협에 대해, 핵무기를 보유하여 보복으로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 우주공간에서 레이저나 입자빔 인공위성과 같은 첨단 우주 장비를 배치하여 소련의 미사일을 우주공간에서 격파할 수 있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바로 오늘날 이지스함과 사드로 구성된 MD(미사일 방어체계)와 유사한 개념을 미국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표명한것이다.

그 당시의 시각[편집]

우선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가 공식 발표한 SDI는 1983년 3월 23일에 발표한것이였다. 그 당시는 워크맨을 썼던 시절이며 스티브잡스의 애플컴퓨터사 30MB 정도의 저장용량을 가진 매킨토시 컴퓨터를 출시하기 직전인 시기였다. 한국은 선진국에 비해 뒤늦게 칼라 텔레비젼이 보급되던 시절이었다. 물론 2010년대에 들어서 이지스함과 사드의 성능이 검증되며 MD체계가 완성되면서 SDI의 목표를 상당히 달성했지만, 그 당시의 시각엔 "현재 기술로는 불가능한 계획"으로 여겼다. 아무리 미국이 세계 1위 경제생산량에 소련보다 앞선 과학기술을 갖고 있었다해도 그 레이건 시절의 미국의 능력으론 인공위성 레이저로 미사일을 요격하는건 매우 어려운 일이었기 때문이다.

스타워즈 프로젝트[편집]

그래서 SDI는 초기에 많은 비판의 목소리를 받았다. 당장 사업을 진행했다간 천문학적인 예산이 필요하고 80년대의 미국은 그걸 감당할 수준이 아니었다. 특히 80년대 로널드 레이건당시 미국 경제는 긍정적이지 않았으며 경제대국으로 성장한 일본과 독일(서독)이 미국 경제를 무서운 속도로 미국 경제를 추격해왔다. 소련과 미국이 냉전 때문에 국방비를 올려가며 겨루는동안, 일본과 독일은 1세계에서 상당한 경제적 사회적 발전을 이뤘지만 미국은 경제가 어려웠던 시기였다. 물론 1985년 플라자합의로 미국이 독일과 일본의 화폐가치를 상승시켜 수출경쟁력을 낮춰서 그들의 경제 추격을 따돌리게 만들지만 80년대 당시 힘들던 미국 경제를 체감하는 미국 국민들은 인내심을 갖고 정부의 국방투자에 반가워할 수 없는 여건이었다. 그런 와중에 "미군이 인공위성 레이저로 우주공간에서 소련 미사일을 맞춰서 파괴할 수 있는 신무기 프로젝트"를 긍정적으로 보기엔 무리였다. SDI는 "지금 시대의 기술로 불가능한 사업" 혹은 "1세기 뒤의 미국 정부에게 맡겨야할 사업"으로 불렸다. 그리고 터무니 없이 미래적인 구상과 천문학적 예산이 필요된다는 의미로 SDI 를 "스타워즈 프로젝트"라고도 부르는 말도 등장했다.

현재 미국의 MD[편집]

물론 80년대 레이건 행정부에겐 "1백년뒤의 미국 행정부에게 맡겨야 할 일"로 여겨질 정도였지만, 실제 1백년이나 필요하진 않았다. 2018년 미국과 일본은 700발 이상의 SM-3 미사일을 확보했고, 미국은 사드 양산에도 돌입했다. ICBM 요격이 가능한 능력이 부여된 전투함은 미국에 20척이 넘게 있다. 일본은 2018년엔 4척의 콘고급 이지스함에만 ICBM 요격능력이 있지만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4척의 아타고급에도 MD능력을 부여하는 개량을 벌여서 8척의 MD가 가능한 전투함을 확보하게 된다.

방어 3단계 계획[편집]

  1. 미사일기지에서 발사되어 추진체와 탄두의 분리 전에 요격하는 초기요격방법(Primary Defense)
  2. 우주공간을 날아오는 동안에 요격하는 중도요격방법(Mid-course Defense)
  3. 미국 본토 상공에서 요격하는 종점요격방법 (Terminal Defense)

지상 요격 체제[편집]

공중 요격 체제[편집]

레이저 광선 무기[편집]

1985년 6월 21일 미국은 레이저 광선을 디스커버리 호에 명중시키는 데 성공하였다. 하와이 마주리 정상에서 발사된 이 광선은 지구 상공 353.9km 지점에서 시속 27,996km로 비행하던 디스커버리 호에 이날 오후 한국시간 8시 46분에 명중하였다.

입자빔 무기[편집]

요격위성[편집]

위성에 레이저 무기나 폭약을 적재하여 위성에 접근한 다음 발사하거나 자폭함으로써 적의 위성을 파괴할 수 있는 위성으로, 발사하는 위성을 헌터 킬러 위성 (Hunter Killer Satellite) 라고 부르고, 자폭하는 위성을 우주기뢰 (Space Mine) 으로 부른다.

전략 방위 구상에 대한 소련의 대항 전술[편집]

소련은 핵폭탄을 초고공에서 폭발시켜 전자 장비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 일종의 재머나 임펄스 고주파 공격으로, 핵폭발시 발생하는 EMP를 이용하여 무력화하는 방법이다. 이는 1961년 10월 58MT급의 핵폭탄 차르 봄바를 초고공에서 폭발시켜 그 근처 전자 장비와 통신망을 무력화시킴으로써 증명되었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