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말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금 소종 말황제 완안승린(金 昭宗 末皇帝 完顔承麟, ? - 1234년 2월 9일)은 금나라의 제10대 황제(재위 : 1234년 2월 9일 하루)로 여진 이름은 호돈(呼敦)이다.

사적[편집]

아구다의 형인 우야수의 후손으로 알려져 있다. 애종의 치세기간 동안 승린은 황제의 호위대장을 하고 있었다.

1234년, 채주(蔡州, 오늘날의 루난 현)로 피난한 애종은 스스로가 뚱뚱하여 빠르게 달아날 수 없음을 까닭으로 젊고 민첩한 승린에게 양위하려 했다. 더불어 애종은 그 자신의 모든 것을 포기함과 동시에 승린으로 하여금 금나라의 재건에 대한 희망을 걸었다. 승린은 처음에는 사양하지만 애종은 승린에게 금나라의 재건을 위해서라며 승린을 설득하여 황위를 선양했다. 황제가 된 승린은 곧바로 포위된 채주성을 탈출하려 했으나 실패하여, 몽골군에게 사로잡혀 금 애종과 같이 처형되고 효수되었다.

결과적으로 그의 재위기간은 12시간도 채 되지 않았는데, 이것은 중국 역사상 가장 짧은 재위기간이다. 속자치통감에 따르면 그를 따르던 친족들과 병사들에 의해 소종(昭宗)이라는 묘호가 부여되었다고 한다.

전대
금 애종
제10대 황제
1234년
후대
(황조 멸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