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애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금 애종 완안수서(金 哀宗 完顔守緒, 1198년 ~ 1234년)는 금나라의 제9대 황제(재위 : 1223년 ~ 1234년). 여진이름은 영갑속(寧甲速). 시호는 순정황제(順靖皇帝). 금 선종의 삼남이다.

생애[편집]

1233년 몽골 제국이 금나라의 수도 카이펑을 함락하자, 금나라 최후의 황제 애종(哀宗)은 동남쪽의 채주로 도주한다.

1234년 제9대 애종은 몽골, 남송 연합군의 추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채주에 갇혀있자 얼마 가지 않아서 자살했다. 애종은 최후의 수단으로서 궁중 대장 완안승린에게 선양 후 탈출하도록 했으나 승린이 몰래 도망치다 몽골에 발각되어 잡혀간 후 효수당하고 채주가 함락당하면서 금나라는 마지막 희망을 잃고 건국 120년 만에 멸망하고 말았다.

전 대
금 선종
제9대 황제
1223년1234년
후 대
금 소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