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섭정(攝政)은 군주가 통치하는 국가에서 군주가 어려서 정무를 수행할 능력이 없거나 병으로 정사를 돌보지 못할 때 국왕을 대신해서 통치권을 받아 국가를 다스리던 사람이나 그 일을 가리킨다.

동양에서는 황태자왕세자가 다스리는 것을 대리청정, 황태후대왕대비 등 여자들이 다스리는 것은 수렴청정 그리고 신하 중 고명대신인 대신이 다스리는 것 또는 그 대신을 섭정승(攝政丞)이라 한다. 조선에서는 섭정이라는 용어가 거의 쓰이지 않고, 수렴청정과 대리청정, 섭정승이라는 말이 주로 쓰였다.

동양에서는 다음과 같은 때에 섭정이 이루어졌다.

  • 조선 왕조의 섭정승
단종 : 12세의 어린 나이로 즉위했으나 수렴청정을 해줄 왕대비나 대왕대비가 부재하여 좌의정 김종서가 정사를 돌보았고 뒤이어 왕숙 수양대군영의정으로서 정사를 돌보았다.
예종 : 19세의 나이로 즉위하여 사촌 형 귀성군 이준영의정으로서 4개월 동안 섭정승을 맡았다. 당시 예종은 충분히 친정을 할 수 있는 나이였으나 몸이 병약하여 사촌 형의 도움을 받았었다.
중종 : 19세에 즉위하고 우의정 박원종이 섭정승했으나 명민한 탓에 즉위 1년만에 일찍 친정을 시작할 수 있었다.
고종 : 양어머니이자 대왕대비였던 신정익황후 조씨의 수렴청정과 친아버지 흥선대원군의 섭정승을 동시에 받았다.
순치제 : 6세에 즉위하자 황숙아이신기오로 도르곤이 섭정승을 맡았다.
동치제 : 5세의 어린 나이에 즉위하자 공충친왕동태후, 서태후가 공동으로 섭정했다.
선통제 : 3세에 즉위하자 융유태후순친왕이 공동으로 섭정했다.

서양에서는 다음과 같은 때에 섭정이 이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