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로자나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은 마하바이로차나(Mahāvairocana), 노사나(盧舍那) 또는 대일여래(大日如來)라고도 한다. 모두 산스크리트어로 두루 빛을 비추는 존재로서 하느님이라는 의미다. 이 부처는 우주만물의 창조신으로 여겨졌으며 모든 우주만물이 이 부처에게서 탄생하였다고 한다. 석가모니가 이 부처의 화신으로 여겨진다.

원시불교에서의 신앙[편집]

원시불교에서 비로자나불은 불교의 다르마(法) 그 자체로 여겼으며 자신이 창조한 모든 우주만물에 설법을 하고자 수없이 많은 부처들을 보낸다고 한다. 이로 인해 원시불교에서는 누구나 노력하면 부처가 될 수 있다고 믿었으며 인도의 카스트제도를 부정하여 모든 인간은 신분을 뛰어넘어 부처가 될 수 있다고 가르쳤다. 또한 비로자나불은 우주불(宇宙佛)로써 형체또한 없으며 우주자체로써 이 우주만물을 감싸 보호하는 청정법신(淸靜法身) 그 자체이다.

창조주로서의 비로자나불[편집]

비로자나불은 우주만물을 창조하고 아촉불·보생불·아미타불·불공성취불등 네명의 부처를 창조하여 우주를 이루는 5온을 구성하였다. 비로자나불은 이들을 창조한 본초불로써 헤아릴 수 없는 우주 삼라만상에 부처를 창조하여 내려보내 우주의 질서를 유지하였는데 과거칠불금강살타등이 이에 해당된다.

상징[편집]

비로자나불의 상징은 법륜(法輪)을 뜻하는 진리의 바퀴이며 불교의 상징이기도 하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