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로자나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비로자나불
대구 동화사 비로암 석조비로자나불좌상 (대한민국 보물 제244호)
대구 동화사 비로암 석조비로자나불좌상
(대한민국 보물 제244호)
산스크리트어 वैरोचन 바이로차나
중국어 毘盧遮那佛
일본어 毘盧遮那仏 비루샤나부츠[*]
한국어 비로자나불
몽골어 ᠮᠠᠰᠢᠳᠠ
᠋᠋ᠭᠡᠢᠢᠭᠦᠯᠦᠨ
ᠵᠣᠬᠢᠶᠠᠭᠴᠢ
마시다 게이귈륀 조히야그치
티베트어 རྣམ་པར་སྣང་མཛད། 르남파르스낭 므자드
베트남어 Tì-lư-già-na

비로자나불은 바이로차나(Vairocana)라고도 한다. 산스크리트어로 두루 빛을 비추는 존재라는 의미다.

비로자나 부처님은 우주 만물의 창조주로서 모든 만물이 이 부처님에게서 탄생하였다고 한다. 석가모니가 이 부처님의 응신(應身)이다.

불교에서의 신앙[편집]

불교에서 비로자나 부처님은 삼세(과거ㆍ현재ㆍ미래. 또는 전세ㆍ현세ㆍ내세)에 걸쳐서 항상 설법하고 있다고도 말한다.

불교에서는 누구나 수행(修行)하면 부처가 될 수 있다고 믿으며 인도의 카스트제도를 부정하여 모든 인간은 신분을 뛰어넘어 부처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또한 비로자나 부처님은 형상 또한 없으며 일체 중생을 감싸 보호하시는 청정법신(淸靜法身)이시다.

'광명' 혹은 '태양'이란 뜻의 범어 바이로차나(Vairocana)를 옮긴 '비로자나'는 - 노사나(盧舍那) 혹은 비루차나(毘樓遮那) - 잡아함경 권22에 보인다. "모든 어둠을 깨뜨리고 광명을 허공에 비추는, 비로자나(毘盧遮那)의 청정한 광명이 이제 나타났다"는 구절이 그것이다. 비로자나의 본뜻이 '태양'임을 알 수 있다.[1]

비로자나불은 범망경에 처음 등장한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19-비로자나불(法身佛), 불교신문, 2004.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