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왕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왕신(竈王神)은 부엌을 맡고 있는 으로, 의 신이라고 믿었다. 명절차례를 지내거나 집안이 평안하기를 기원하는 굿을 할 때에는, 성주신에게 빌듯이 조왕신에게도 조왕상을 차려 놓고 집안이 잘 되도록 해달라고 빌며 절을 하였고 새벽부뚜막 위에 깨끗한 을 떠 놓고 집안의 무사함을 빌기도 하였다. [1]

개요[편집]

부엌에 머물러 있는 가신(家神)으로 조신ㆍ조왕대신ㆍ부뚜막신 등의 이름으로도 불리는 신이다. 본질이 화신(火神)이기 때문에 부엌에서 존재하게 되었으며, 먼 옛날부터 부녀자들과 깊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여겨지는 부엌을 관리한다는 신이다. 때로는 조왕각시라고 믿기도 한다. 사찰에서는 조왕각을 따로 지어 탱화를 안치하여 모시거나 부엌에 탱화를 걸어 놓고 있다. 한국의 풍속과 민속으로 전래되는 신으로 중국이나 일본에서도 모시는 신이다. [1]

금기[편집]

조왕신은 부뚜막 뒤쪽에 머물러 집안에서 일어나는 온갖 사실을 낱낱이 적어서 하늘로 올려보내는 임무를 맡고 있기 때문에 여인들은 이 조왕신의 비위를 건드려서는 안 된다하여 부인들은 날마다 금기(禁忌)를 정해놓고 지켜야 했다. 아녀자들은 누구를 막론하고 불을 때면서 악담을 하지 말라. 부뚜막에 걸터앉지 말며, 함부로 발을 디디지 말고 무엇보다 부엌을 항상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하지만 조왕신 이외에 다른 신을 함께 모셔도 무방하다. 이 금기를 지키려고 주부들은 날마다 이른 아침에 샘물을 길어다 주발에 떠서 부뚜막 뒷벽에 설치한 토대(土臺) 위에 얹어 놓으며, 또 명절날이나 치성(致誠)굿을 할 때 목판에 떡ㆍ과일 등 간소한 음식을 차려 부뚜막 위에 놓는다. 이때 샘물그릇을 조왕주발, 목판에 차린 상을 조왕상이라고 하는데 주부들은 정성을 드리는 마음으로 이 조왕신에게도 가운(家運)이 창성하기를 빌며 절을 해야 한다.[1]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종교학대사전》, 조왕신, 한국사전연구사(1998년판)

참고자료[편집]

  • 「화개집 화개집속편」, 조왕신, 루쉰 저, 홍석표 역, 선학사(2005년, 265p)
  • 「한국의 풍속 민간신앙」, 가신(家神) 신앙, 최준식 저,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2005년, 88p)
  • 「밥그릇 경영」, 집안의 주인 조왕신, 전옥천 저, 서아담 역, 천케이(2008년 83~89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