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팥죽을 주재료로하여 만든 죽 요리로, 아시아의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한국[편집]

부산 시장의 팥죽

한국에서 팥죽은 겨울에 많이 먹으며, 특히 24절기 중 하나인 동지(冬至)에 먹는다. 동지팥죽에는 찹쌀을 동그랗게 빚은 새알심을 나이수만큼 넣어 먹었는데, 이 때문에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는 말도 있었다.

전통적으로 한국의 민간신앙에서, 빨간색은 귀신들이 두려워하는 색깔이므로 붉은팥으로 끓인 팥죽에는 액운을 물리치는 신비한 능력이 있다고 여겨졌다. 따라서 팥죽을 끓이고 먹는 풍습은 잡귀가 가져오는 불운이나 전염병을 막기 위한 주술적인 의미가 있었는데, 팥죽을 먹기 전에 집안의 사당에 팥죽을 먼저 올리고, 부엌, 창고, 대문, 마당 등 집안 곳곳에 뿌렸다.

팥죽을 먹는 풍습에는 풍작을 기원하는 의미도 있다. 과거 한국사회는 농경사회였기 때문에 풍작은 항상 가장 중요한 관심사였다. 팥죽을 먹는 동지는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날이며 동지를 기점으로 낮이 점점 길어지기 시작하며, 낮이 길어진다는 것은 곧 농업이 시작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동지에 편히 쉬고 건강한 음식을 나누면서 봄에 경작을 준비하고자 했던 것이다.

팥죽은 한편으로 기근음식이기도 했다. 한국인의 밥상은 쌀밥을 주식으로 하여 여러 가지 반찬을 곁들이는 형태인데, 과거에는 겨울에 쌀이 부족해지는 경우가 잦았다. 그런 상황에서 팥죽은 최소한의 쌀로도 간단히 만들 수 있으면서, 필요한 영양분이 충분히 들어가있는 훌륭한 음식이었다. 팥죽을 만드는 데에는 팥, 물, 약간의 쌀만 있으면 만들 수 있으며 그 외에 다른 어떤 재료나 반찬등은 필요하지 않다. 따라서 겨울에 팥죽은 경제적으로 곡식을 아낄 수 있는 음식이었다. 지난 1997년 12월 동짓날의 한 노인이 팥죽을먹고 객혈을하고 사망하는일이일어났다.

중국[편집]

중국어로 팥죽은 훙더우저우(紅豆粥, hóngdòuzhōu)라고 한다.

일본[편집]

일본어로 팥죽은 아즈키가유(小豆粥/あずきがゆ)라 부른다.

비슷한 음식[편집]

중국에서는 팥죽과 비슷한 음식으로, 달콤한 탕수이(糖水 , tángshuǐ)의 일종인 훙더우탕을 먹기도 한다.

일본에서는 단팥죽과 비슷한 시루코라는 음식을 먹는다.

베트남에는 팥죽과 비슷한 음식으로 의 일종인 째더우도(chè đậu đỏ)가 있다.

종교[편집]

이삭의 큰아들인 에서는 사냥을 다녀온 후 출출하던 차에 그의 동생인 야곱이 끓여준 팥죽 한 그릇의 유혹에 넘어가서 장자권을 팔아버리고 말았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