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태 할아버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망태 할아버지는 옛날 옛적부터 어렸을 때 엄마 말 안 듣고 거짓말하면 망태 할아버지가 잡아간다고 했는데, 몽당 귀신, 처녀 귀신, 도깨비, 유령, 혼불 등 아이들에게 막연한 무서움을 안겨 주는 존재들보다 더 무서운 존재가 바로 망태 할아버지다. 망태 할아버지는 아이가 잘 못하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저승사자다. 말을 잘 듣지 않으면 혼내 주고, 울면 입을 꿰매 버린다. 떼를 쓰면 새장 속에 가둬 버리고, 밤늦도록 자지 않으면 올빼미로 만들어 버리는 순악질 악마지만, 한국전쟁 이후 실제로 존재했던 넝마주이 할아버지로 투영되기도 한다.[1][2]

유래[편집]

망태 할아버지는 넝마주이에서 유래되었다고 보는데 그 유형을 겹겹의 장삼을 입은 할배와 도깨비의 우두머리격인 괴수도깨비로 철학자의 유유자적한 모습과 도깨비 무리를 이끌어가는 도깨비의 대표격인 괴수 도깨비에서 유래에서 찾아볼 수 있다. 주구(呪具)인 도깨비 감투를 보유하고 도깨비의 호적을 가지고 있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도깨비들을 알 수 있다고 한다. 땅에서 천년을 산 도깨비로 신라시대, 비형랑 무리 모두의 정신적 지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1]

변화[편집]

호랑이보다도 귀신보다도 무서운 망태 할아버지의 망태에는 갖은 흉측한 것들이 들어 있다. 안동 하회마을에서는 망태 할아버지 같은 이 탈들은 지연광대라고 해서 차례대로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상징하고 있는데 백정이나 포수로 변하고 있다. 이같이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겁을 주는 대상은 단지 망태 할아버지뿐만은 아니다. 옛 이야기 속의 호랑이나 도깨비가 될 수도 있고, 주변에서 흔히 만나는 사물이나 동물, 주위 사람이 될 수도 있다. 망태 할아버지는 도깨비, 벌레, 어둠, 주사 등으로 유아에게 공포와 두려움을 느끼게 하는 대상이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종교학대사전》, 망태할배, 한국사전연구사(1998년판)
  2. “망태 할배 참 무섭다… 우리 엄마도 잡아가” 김진경 기자, 동아일보(2007.04.21) 기사내용 참조

참고자료[편집]

  • 「신의진의 아이 심리백과」, 엄마가 꼭 알아야 할 2세 아이의 심리, 신의진 저, 갤리온(2007년, 195~207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