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의 역사
韓國史
Geunjeongjeon.jpg
선사 시대
고조선 시대
  • 단군조선 (기원전 2333년? ~ 기원전 194년)
  • 위만조선 (기원전 194년 ~ 기원전 108년)
  • 진국 (기원전 4세기 ~ 기원전 2세기)
원삼국 시대
삼국 시대
남북국 시대
후삼국 시대
통일 왕조기
식민지 시대
분단 한국
v  d  e  h

환웅(桓雄)은 단군의 아버지로 전해지는 신화상의 인물로, 단웅(檀雄) 천왕 또는 신웅(神雄) 천왕이라고도 한다. 고조선이 세워지기 전에 홍익인간(弘益人間)의 뜻을 가지고 하늘에서 내려와 신시(배달국)를 열었다고 전해진다.

개요[편집]

삼국유사》, 《제왕운기》 등에 환웅 및 단군에 대한 기록이 전해지며, 일반적으로 《삼국유사》의 기록이 널리 알려져 있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환웅은 환인의 서자(庶子)[1]로 하늘에서 땅을 내려다보면서 인간 세상에 뜻을 두었다고 한다. 환인은 아들의 뜻을 알고 환웅에게 천부인 3개를 주고 인간 세상에 내려가 다스리도록 하였다.

환웅은 풍백(風伯), 우사(雨師), 운사(雲師)와 3천의 무리를 거느리고 태백산 정상의 신단수(神壇樹) 아래로 내려와 곡식, 수명, 질병, 형벌, 선악 등 인간의 360여가지 일을 주관하며 세상을 다스렸다. 이때 동굴에서 함께 살던 곰과 호랑이가 항상 사람이 되고 싶다고 환웅에게 빌었고, 환웅은 쑥과 마늘을 내려 그들의 소원을 들어주고자 하였다.

호랑이는 견디지 못하고 도망쳤으며, 곰은 환웅이 시킨대로 쑥과 마늘만 먹으면서 동굴 속에서 삼칠일(三七日 : 21일) 동안 수도한 끝에 여자가 되었다. 웅녀(熊女)는 아이를 낳고자 하였으나 아무도 결혼해주지 않자 다시 환웅에게 빌었고, 환웅은 사람으로 변신하여 웅녀와 결혼하여 아이를 낳았으니 이가 단군왕검이라고 한다.

한편 《제왕운기》에는 조금 다른 기록이 전하고 있다. 상제 환인(上帝桓因)의 서자였던 웅(雄)은 세상에 내려가서 사람이 되고자 하였다고 한다. 천부인 3개를 받아 태백산 신단수 아래에 강림하여 단웅천왕(檀雄天王)이라 불렀다. 단웅은 자신의 손녀에게 약을 먹여 사람이 되게 한 뒤 신단수의 신과 결혼하게 하였으며, 이렇게 태어난 것이 단군이라고 한다.

환웅은 일반적으로 우수한 기술과 무력을 가지고 외부로부터 이주하여 토착 부족을 복속시킨 부족을 의미한다고 본다. 환웅과 곰의 결합은 천신(天神)과 지모신(地母神)의 결합을 상징하며 이는 곧 이주 선진 집단과 토착 집단의 결합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2]최근까지 수렵생활을 하며 살았던 퉁구스계의 어룬춘족과 어원커족들이 모두 곰을 숭상하고 있고, 이들의 선조들이 생활했었던 가셴둥 동굴이 대흥안령 산맥 속에서 발견된 사실은 단군신화로 상징되는, 동북아 민족의 시원에 대해 의미있는 유추를 가능하게 만들어 준다.

단군신화는 하늘의 천신족 환웅과 지상의 웅녀가 결합하여 단군을 낳았다는, 동북아시아 지역에 널리 분포되어 있는 천강신화의 일종이다. 즉, 남방계 농경민의 난생설화와 북방계 유목민의 천강설화가 결합되어 있다. 오색구름과 말은 천강설화를 상징하는 것이고, 알은 난생설화를 뒷받침하고 있다. 그런데, 난생설화의 분포도를 보면 중국 광둥성을 중심으로 남쪽으로는 동남아, 그리고 북쪽으로 만주까지 해양을 중심으로 퍼져 있다. 반면 천강설화는 중앙아시아와 몽골에서 한반도 남쪽까지 걸쳐 있다. 동명왕의 성씨는 원래 해씨였는데 나중에 고씨로 바뀌었다. 아버지가 해모수이며, 햇빛을 받아 태어나 해씨로 여겨지나 고구려를 건국하면서 고씨로 바뀐 것이다. 햇빛이 비추어 태어났으므로 천강신화라 할 수도 있고, 아버지가 천제의 아들인 해모수이므로 하늘에서 내려온 천강신화는 아니라고 할 수 있지만 주몽이 하늘의 자손인 천손임에는 틀림이 없는 것이다. 또한 어머니 유화는 강을 다스리는 하백의 딸이므로 주몽은 물을 다스리는 신의 외손이 되는 셈이다.

주몽은 유화의 몸에서 ‘알’로 태어났다. 이것은 주몽신화가 난생신화의 측면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고려시대에 와서 당시의 기록에서 보듯 김부식의 《삼국사기》나 일연의 《삼국유사》에서는 박씨 성을 쓰게 된 이유를 “혁거세가 ‘박과 같은 알에서 나왔다’고 하거나, ‘밝다’라는 의미에서 박씨 성을 갖게 되었다”고 결론지었듯이 결국 박혁거세의 신화는 남방계 농경민의 난생설화와 북방계 유목민의 천강설화가 결집 되었다. 중국으로 흡수된 탁발 선비족에게는 성무황제 힐분(詰芬) 시절에 음산산맥 부근으로 이동했으며, 여기에서 힐분이 천녀(天女)와 동침하여 북위 황제의 시조로 일컬어지는 신원황제 역미(力微)를 낳았다는 이야기가 있다. 이런 이야기는 탁발부족이 당시 몽골 초원에서 쇠퇴하던 흉노의 남은 무리를 흡수한 이야기라 할 수 있으며, 단군신화와 비슷하다. 환웅의 하강이 외래 집단의 이주와 정착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말해주고, 곰과 호랑이로 상징되는 토착종족 집단 중 곰으로 상징되는 집단과 함께 새로운 민족질서를 만든 전설로 유추한다면 이곳 지역에서의 설화는 신화의 동질성을 말해주고 있다. [3][4]

종교 속의 환웅[편집]

환인, 환웅, 단군의 신주를 모신 삼성당(三聖堂) 또는 삼성사가 황해도 문화현 구월산에 있어 제사를 지냈다.

대종교에서는 환인, 환웅, 환검(단군왕검)을 신앙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또한 일반적인 개천절과 달리 대종교에서는 환웅이 백두산 신단수에 내려와 신시를 열었던 날짜를 개천절로 이해하고 기념한다. 대종교에 따르면 개천절은 상원갑자년(上元甲子年:기원전 2457년) 음력 10월 3일이라고 한다. 또한 이를 기점으로 삼는 신시개천력(神市開天曆)을 사용하기도 한다. 신시개천력은 단군기원보다 124년이 빠르다.[5]

재야사서에서의 환웅[편집]

재야사서 중의 하나인 《환단고기》에는 환웅이 신화적인 인물이 아닌 신시배달국(神市倍達國)의 역대 군주로 나타난다. 한편 《규원사화》에도 환웅이 등장하는데, 신화적인 인물인 점은 대체로 같으나 관련 행적이 조금 더 구체적이며 신시씨(神市氏)로 불린다. 《부도지》에도 신화적 존재로서의 환웅이 등장한다.

대한민국 강단 사학계에서는 이들 재야사서를 사료(史料)로 이용하지 않는다.

읽을 거리[편집]

주석[편집]

  1. 고기에 말하기를, “옛날에 환인<제석을 뜻한다>의 서자 환웅이 있어 자주 천하를 차지할 뜻을 두었다.…” 하였다. - 古記云 昔有桓因<謂帝釋也> 庶子桓雄 數意天下… (삼국유사 권제1, 1장 뒤쪽, 기이 2 고조선), 여기서 '서자(庶子)'는 '뭇 서','아들 자'로 조대기(朝代記)에 전하는 환웅천왕(桓雄天王)의 환웅은 서자(庶子)가 아니라, 서자부(庶子部) 대인(大人), 즉 태자(太子)이다 - 태백일사(太白逸史)
  2. 환웅, 《브리태니커사전》
  3. 제주도 이주(移住)의 역사와 새로운 이주의 물결 제주의소리(2013.01.17) 기사 참여
  4. 단군 할아버지의 고향은 어디일까 세계일보(21면 TOP, 2011.11.16) 기사 참조
  5. 대종교의 유래, 대종교 홈페이지

같이 보기[편집]

참고문헌[편집]

  • 일연, 《삼국유사》, 고려시대
  • 이승휴, 《제왕운기》, 고려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