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오랑과 세오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연오랑과 세오녀(延烏郞 - 細烏女)는 《삼국유사》 및 《필원잡기》에 수록되어 전하는 설화이다.[1] 원전은 고려 이전의 문헌인 《수이전》에 실려 있었다고 여겨지며, 태양신(太陽神)에 관한 한국의 신화로서는 유일한 것으로 일본 태양신 신화와의 비교연구가 주목되고 있다. [1]

줄거리[편집]

신라 제8대 아달라왕 즉위 4년(157년) 동해(東海) 바닷가에 연오랑과 세오녀 부부가 살고 있었다. 어느날 연오랑이 미역을 따러 올라섰다 바위가 움직이더니 연오랑을 싣고 일본으로 가게 되었다. 연오랑을 본 일본 사람들은 그를 신이 보냈다고 여기고 왕으로 섬겼다.

세오녀는 남편을 찾다가 마찬가지로 바위에 실려 일본으로 가 서로 만나게 되었다. 그러자 신라에는 해와 달이 빛을 잃었고 해와 달의 정기가 일본으로 건너갔다는 말에 따라 사신을 보내 두 사람을 청했으나 연오랑은 하늘의 뜻이라며 돌아 갈 수 없다 하고 세오녀가 짠 고운 비단을 주며 이것으로 제사를 지내라 하였다. 그 말대로 제사를 지내니 다시 해와 달이 빛났다. 이때 제사를 지낸 곳이 영일현(迎日縣)이다.

연오와 세오의 이동으로 일월이 빛을 잃었다가 세오의 비단 제사로 다시 광명을 회복하였다는 일월지(日月池)의 전설과 자취는 지금도 영일만에 남아 있다.

해석[편집]

연오랑과 세오녀 설화는 《수이전》에 원전을 두고 있었다고 여겨지나 《수이전》은 현재 전하지 않는다. 연오랑과 세오녀 부부의 일본 도래는 아달라왕대 신라 연맹체에 소속되어 있던 일부 정치세력 집단의 이탈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짐작된다.[2] 연오랑과 세오녀 부부의 이탈로 신라의 해와 달이 빛을 잃게 되었다는 것은 신라 연맹체에 소속되어 있던 각 소국들이 독자적인 제사 체계를 유지하는 가운데 연맹체의 맹주국이었던 사로국의 제천과 공존하였음을 알려주는 것으로 짐작되며, 세오녀로부터 받아온 비단으로 하늘에 제사를 지낸 뒤 비단을 어고에 두어 국보로 삼았다는 것은 각 소국의 제천이 아달라왕대 어느 시점에서 사로국의 제천에 흡수된 것으로 제사대상이 되는 신격 중에서도 가장 권위가 높던 「하늘」에 대한 제사권을 연맹장 즉 사로국의 군주(이사금)가 장악하게 되고 이것을 통해 신라가 정치단위체를 결집해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참고문헌[편집]

  • 채미하, 『신라 국가제사와 왕권』 도서출판 혜안, 2008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원형백과 한반도 해양문화(2012년 한국콘텐츠진흥원 편집) 참조
  2. 《삼국사기》권2 신라본기2 아달라이사금 12년조에 따르면 겨울 10월에 아찬 길선이 모반하였다가 발각되자 백제로 도망쳤고 백제에서 길선을 내놓지 않자 아달라 이사금이 친히 군사를 내어 백제를 공격하기까지 했다는 기술이 있는데, 신라 역사상 최초의 「반란」이었던 길선의 모반 사건은 왕이 군사를 동원했다는 점에서 모반의 중요성을 추측할 수 있으며, 이것을 사로국 내의 일부 정치세력의 이탈을 보여주는 것으로도 생각해볼 수 있다(채미하, 「시조묘 · 신궁제사와 상대 왕권」, 『신라 국가제사와 왕권』 제2장, 도서출판 혜안, 2008, 68~69).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