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에르토리코 요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푸에르토리코 요리스페인 요리에서 기원한다. 미국과도 다르며 라틴 국가들과도 사뭇 다른 형태의 요리 양상을 띤다.

역사[편집]

스페인과 멕시코, 아프리카, 중앙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음식이 이제껏 많은 영향력을 끼쳐왔다. 몇몇 음식은 토착민이었던 타이노 인디언의 음식 문화도 나타난다.

타이노 인디언의 영향[편집]

타이노 인디언의 식단은 열대기후에 적응한 것으로서 크레커와 같인 빵이 대표적이다. 작고 단 맛이 나는 고추인 아히, 파인애플, 구아바, 자두 등을 많이 쓴다. 타이노 인디언이 전통적으로 옥수수와 유카를 재배했다.

스페인의 영향[편집]

스페인 음식의 영향이 아주 강하다. 호밀빵, 쌀, 올리브, 후추.양파, 마늘, 바질, 오렌지, 포도류의 과일, 햄, 쇠고기, 닭고기, 치즈, 식초, 절인 대구 등은 대개 스페인에서 전해진 요리이다.

아프리카의 영향[편집]

바나나 등이 아프리카 노예를 통해 푸에르토리코로 유입되었다. 아프리카 요리법 중 튀김 방식이 현재도 많이 남아 있다. 냄비에 스튜나 쌀 요리를 해서 먹는 요리 또한 아프리카에서 유래한 요리법인 것으로 전한다.

미국의 영향[편집]

스페인에서 식재료를 상당수 수입하게 되었지만 너무 가격이 비쌌기 때문에 미국에서 수입하게 된다. 1950~60년대 후반에 옥수수 유가 수입되면서 튀김 요리에 본격적으로 쓰이게 되었다.

푸에르토리코의 요리[편집]

대부분의 푸에르토리코 요리는 많은 향신료를 뿌린다. 그렇게 맵지는 않지만 멕시코나 인도, 중국산 재료나 요리의 영향으로 향신료가 많이 소비된다. 뿐만 아니라 양파나 마늘, 토마토, 베이컨을 이용하여 만드는 이탈리아식의 요리법도 흔하다.

기념일[편집]

  • 칠면조 : 11월에서 1월에 이르기까지 푸에르토리코 사람들은 많은 파티가 있으며 큰 저녁 파티를 한다. 대개는 추수감사절 때 먹는 것처럼 칠면조를 내놓고 먹는다. 때로는 돼지고기 요리도 먹는다.
  • 코키토(Coquito) : 크리스마스 때가 되면 마시는 푸에르토리코의 음료이다. 럼과 설탕, 계피, 코코널 밀크로 만든 진하고 단 음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