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F. 케네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존 피츠제럴드 케네디
존 피츠제럴드 "잭" 케네디
John Fitzgerald "Jack" Kennedy
존 피츠제럴드 케네디
존 피츠제럴드 케네디
미국 미국제35대 대통령
임기 1961년 1월 20일 ~ 1963년 11월 22일
부통령 린든 B. 존슨
후임: 린든 B. 존슨(제36대)

출생일 1917년 5월 29일(1917-05-29)
출생지 미국 미국 매사추세츠 주 브루클라인
사망일 1963년 11월 22일 (46세)
사망지 미국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
정당 민주당
학력 하버드 대학교 B.S.
종교 로마 가톨릭교회
배우자 재클린 리 부비에 케네디
자녀 아라벨라 케네디 (탄생 후 사망)
캐럴라인 케네디
존 F. 케네디 2세
패트릭 케네디
서명 John F. Kennedy signature.png

존 피츠제럴드 "잭" 케네디(John Fitzgerald "Jack" Kennedy, 1917년 5월 29일 ~ 1963년 11월 22일)는 미국의 35번째(제44대) 대통령이다. 1961년부터 1963년에 암살당하기까지 겨우 2년 동안 대통령직에 있었지만 미국의 자유주의에 대한 상징으로 기억되고 있다. 제2차 세계 대전 동안 남태평양에서 PT-109 고속 어뢰정의 해군 장교로 근무했는데, 자신의 배가 일본군에게 격침되자 위협을 무릅쓰고 동료를 구한 것으로 영웅이 되었다. 케네디는 1947년부터 1953년까지 하원의원으로, 1953년부터 1960년까지 상원의원으로 미 의회에 있었으며, 1960년에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케네디는 대통령직에 1961년 1월 20일부터 1963년 11월 22일까지 있었고, 임기 동안에 피그스 만 침공, 쿠바 미사일 위기, 베를린 장벽, 우주 경쟁, 베트남 전쟁 간접 개입, 흑인 인권 운동 등 많은 일이 일어났었다. 서투른 명문가 도련님이라는 우려도 받았으나 역사가들은 케네디를 링컨, 루즈벨트, 워싱턴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미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통령 중 하나로 여기고 있다.

그러나 케네디는 미국 대통령 중에서 유일한 로마 가톨릭 교도라는 점과, 상류사회에서 잉글랜드 혈통에 밀리던 아일랜드 혈통 때문에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의 반발과 논쟁을 불러오기도 했다.[1]

생애[편집]

케네디와 닉슨 간의 토론

존 F. 케네디는 1917년 5월 29일 미국 매사추세츠 주 브루클라인 빌즈 가 83번지에서 태어났다. 케네디의 집안은 아일랜드인의 후손으로 19세기 후반 아일랜드에 닥친 대기근으로 인해 미국 매사추세츠 주로 이주한 가톨릭 집안이다. 개신교가 사회의 주류여서 직업선택 등에서 차별받던 로마 가톨릭 교회 집안 출신이었는데, 그 집안의 형제 중에서 한명쯤은 대통령이 나오기를 원했던 대(大) 조지프 P. 케네디의 아들로 태어나 1940년 하버드 대학을 졸업하고 태평양 전쟁 중에 해군으로 복무했었다.

1950년대를 전후하여 민주당 정치인으로 두각을 드러냈고 1960년의 대통령 선거에서 닉슨 공화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 미국의 최연소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유세 도중 그는 미국이 소련보다 핵무기 개발 경쟁에서 뒤졌기 때문에 '미사일 격차'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케네디는 오하이오 주에서 패배한 후보는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한다는 이른바 오하이오 징크스를 깬 유일한 대통령으로 대통령 선거에서 오하이오 주의 선거인단을 장악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선된 유일한 대통령이였다.

대통령 재임[편집]

취임식을 올리는 케네디

유럽에서의 베를린 위기와 카리브 해에서의 쿠바 미사일 위기가 그에게 부담이 되었으나 극복하였으며, 핵 실험 금지 조약을 성사시켰다.

뉴 프론티어[편집]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지명된 케네디가 행한 대통령 후보 수락 연설에서 주장한 새로운 개척자 정신을 말한다. 1961년 4월 입법부 의원들은 경제적으로 불황적인 지역들에 원조를 찬성하였다. 5월의회는 1시간 당의 임금을 1 달러에서 1 달러 25 센트로 증대하는 데 찬성하였다. 1962년 9월 의회는 케네디의 무역 확장 결의서를 통과시켰다. 결의서는 대통령에게 관세를 삭감하는 데 넓은 권력을 주어 미국이 유럽 경제 공동체 국가들과 자유롭게 무역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케네디의 가장 성공적인 프로그램들 중의 하나는 미국 평화 봉사단이었다. 1961년 3월 행정적 명령에 의하여 착수되었고, 후에 의회에 의하여 공인되었다. 평화 봉사단은 개발도상국들에 수천명의 미국인들을 보내어 그들의 생활 기준들을 늘였다.

케네디는 또한 주요 입법상 패배를 만나기도 하였다. 의회는 내각 수준의 도시 문제부와 연령자들을 위한 의료 계획을 거절하였다. 2개의 계획은 후에 린든 B. 존슨의 대통령 입기 때에 통과되었다. 케네디의 농장 프로그램도 또한 패배를 겪었다.

재래식 병기의 증가에 의하여 국가의 국방 정책들을 인정하였으며, 비핵무기 전쟁들을 준비하고 핵무기 사용을 피하는 모든 노력들을 만들기를 원하였다.

흑인 인권 운동[편집]

인권 운동에 강연하는 케네디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동등한 권리를 위한 주장들은 케네디 정권 도중의 주요 국내적 논점이 되었다. 1961년 지방의 분리적 법률들을 시험하기 위하여 흑백인들을 포함한 비폭력적 단체 "자유의 기수"는 버스를 타고 앨라배마 주 몽고메리에 들어갔다. 백인 폭동자들이 그들을 공격하자, 당시 로버트 케네디 법무 장관은 명령을 복구하는 도움을 주기 위하여 도시에 연방 보안관들을 보냈다. 1962년 수많은 반대에 불구하고 제임스 메러디스는 미시시피 대학교에 처음으로 등록된 흑인 학생이 되었다.

1963년 동등한 인권과 경제적 권리들을 위한 흑인들의 주장들이 증가하였다. 미국 전역을 통하여 인종적 항의와 데모들이 일어났다. 5월버밍햄에서 폭동이 일어나자, 다음 달에 케네디는 앨라배마 대학교에 흑백인의 공동 입학을 집행하도록 앨라배마 주군을 연방화하였다. 9월에는 앨라배마 주의 3개의 도시들에서 학교들의 공동 입학을 보증하기 위하여 다시 주군을 연방화하였다. 8월 28일에는 워싱턴 D.C.에서 흑인들의 동등한 권리를 위한 요구를 데모하기 위하여 200,000명의 사람들이 "자유의 행렬"을 결성하였다.

흑인들의 주장들의 증가를 만나면서 케네디는 인종에 상관없이 공공장소들에 손님들을 허락하는 데 입법을 통과시키기를 의회에 청하였다.

쿠바 미사일 위기[편집]

흐루쇼프와 회담하는 케네디

1961년 4월 17일 망명한 쿠바인 반란군들이 쿠바혁명으로 수립된 피델 카스트로정권을 무너뜨리는 데 자기들의 모국을 침공하였다. 폭력은 큰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케네디는 미국에 의하여 계획된 불행한 침입을 위한 책임을 받아들였다.

소비에트 연방이 쿠바에 미사일을 세우는 것을 미국이 알아내자 1962년 10월에 또 다른 위기들이 일어났다. 케네디는 해군에게 쿠바를 봉쇄하는 명령을 내렸다. 군함들은 쿠바에 소비에트 연방의 미사일을 배달하는 배들을 돌려보내는 데 명령을 받았다. 또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대략 14,000명의 공군 예비병들을 부르기도 하였다.

1주 동안 전쟁은 좋아보였다. 그러고나서 니키타 흐루쇼프 소비에트 연방 총리는 모든 소비에트 공세 미사일들을 이동하는 명령을 내렸다. 그러고나서 케네디는 검역소를 들어올렸다.

서베를린 연설[편집]

서베를린 연설의 현장

1963년 6월 26일 서베를린을 방문하여 공산주의를 비판하는 연설을 하였다. 베를린 장벽 설치를 공산주의의 실패의 증거로 삼으며 이렇게 말했다.

모든 자유인은 그들이 어디에 있건 베를린 시민이라 할 수 있으므로 저 또한 자유인의 한 사람으로서 '나는 베를린 사람입니다(독일어: Ich bin ein Berliner.).' 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서베를린 시민의 5/6이 거리에 나왔으며 케네디 자신도 놀랐다고 하였다.

1961년 오스트리아 에서 흐루쇼프와 회담하면서 베를린에 관하여 논의하였다.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고 위기만 더욱 깊어졌다. 미·소 양국은 군사력을 증가시켰다. 8월에 동독인들은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는 시민들을 막기 위하여 동·서베를린 사이에 장벽을 세웠다. 케네디는 미국의 군사 방어를 강화하기 위하여 주군들과 예비군들을 약 145,000명이나 동원하였다.

암살 사건[편집]

암살 직전의 케네디

1963년 11월 22일 케네디는 부인 재클린 부비에르와 존슨 부통령 부부와 함께 자신의 재선을 위하여 계획세운 1964년 대통령 선거 운동 전에 텍사스 주의 민주당 회의에서 갈라짐을 고치기 위하여 댈러스에 내려왔는 데 리무진에 타고 있던 중 리 하비 오스월드에게 암살당하였다. 향년 46세.

장례는 국장으로 치루어졌으며, 세계 92개국의 국가원수와 사절단들이 참석하였다. 대통령직은 부통령이었던 존슨이 승계했다.

재평가[편집]

케네디의 사후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알려진 그의 여러 업적들도 재평가받는 분위기다. 쿠바 미사일 위기 해결이 미국 근해에 공산정부(쿠바)를 유지시키고 장기 군비 확장을 자극한 사건으로, 베트남전 역시 과거에는 미국인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베트남 철수를 지시한 지도자의 이미지였으나, 최근 비밀 해제된 자료에 의하면 정치적 목적에 의해 베트남전을 확대시켰던 것으로 밝혀졌다. 갤럽 설문조사결과에서도 케네디는 88년부터 2000년까지는 가장 위대한 미국 대통령 1위에 뽑혔으나, 최근에는 로널드 레이건, 에이브러햄 링컨, 빌 클린턴 에 이어 4위로 밀려났다. 이러한 평가의 변화는 미국의 역사기술이 '성공의 기록'에서 '미국도 잘못이 있고 영웅도 결점이 있다' 라는 수정주의로 돌아선 영향이 있다. 즉, 완벽하고 매력적인 미국의 지도자에서 그의 인기와는 별개로 그의 결점 역시 인정해야 한다라는 분위기로 바뀐 것이다.

트리비아[편집]

링컨과의 연관성[편집]

존 F. 케네디는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과 일치하는 점이 많으며 다음은 공통점의 일부이다.

  • 두 대통령은 머리에 총을 맞고 사망하였다는 점.
  • 두 대통령을 암살한 범인은 재판 없이 의문사를 당했다는 점.
  • 그의 부인은 백악관에서 자식을 잃었다는 점.
  • 두 대통령이 하원의원에 당선된 때와 취임한 때가 1846년과 1946년이라는 점.
  • 두 대통령이 대통령에 당선된 때와 취임한 때가 1861년과 1961년이라는 점.
  • 두 대통령은 테쿰세의 저주를 당했다는 점.
  • 그의 후계자의 성이 존슨이라는 점 - 앤드루와 린든 B.
  • 그 두 후계자 존슨은 100년 차이라는 점 - 1808년생과 1908년생.
  • 그의 부인은 23세의 프랑스어를 할 수 있는 부인이였다는 점-메리 토드와 재클린 부비에르
  • 두 대통령은 흑인들을 위해 애를 썼던 점 - 노예 해방과 인권 운동.
  • 로버트와 에드워드란 친족이 있었다는 점 - 케네디의 동생들과 링컨의 아들들.
  • 두 대통령의 초상화가 모두 미국의 동전에 그려진 점.
  • 링컨 대통령은 포드 극장에서, 케네디 대통령은 포드 자동차 회사에서 만든 링컨 컨티넨탈 차를 타고 가다가 암살당했다는 점.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조지프 패트릭 케네디(Joseph Patrick Kennedy, 1888년 ~ 1969년)
  • 어머니 : 로즈 엘리자베스 피츠제럴드 케네디(Rose Elizabeth Fitzgerald Kennedy)- 보스턴 시장과 의원을 지낸 존 F. 피츠제럴드의 딸
    • 부인 : 재클린 케네디 오나시스(1929년 ~ 1994년)
      • 장녀 : 아라벨라 케네디(Arabella Kennedy, 1956년 ~ 1956년)
      • 차녀 : 캐롤라인 부비에 캐네디(Caroline Bouvier Kennedy, 1957년 ~ )
      • 사위 : 에드윈 슐로스버그(Edwin Schlossberg)
        • 외손자 : 존 슐로스버그(John Schlossberg, 1994년 ~ )
      • 장남 : 존 F. 케네디 주니어(John Fitzgerald Kennedy Jr., 1960년 ~ 1999년)
      • 차남 : 패트릭 부비에 케네디(Patrick Bouvier Kennedy, 1963년 ~ 1963년)
    • 형 : 조지프 패트릭 케네디 주니어(Joseph Patrick Kennedy Jr., 1915년 ~ 1944년) - 조지프의 장남, 미국 해군 대위, 2차 대전 중 전사
    • 여동생 : 로즈 마리 케네디(Rose Marie Kennedy, 1918년 ~ 2005년) - 조지프의 장녀, 정신지체와 뇌수술 실패로 수용시설에서 지냄
    • 여동생 : 캐슬린 아그네스 케네디(Kathleen Agnes Kennedy, 1920년 ~ 1948년) - 조지프의 차녀, 프랑스에서 비행기 사고로 사망
    • 여동생 : 유니스 메리 케네디(Eunice Mary Kennedy, 1921년 ~ 2009년) - 조지프의 삼녀, 스페셜 올림픽 창시자, 딸 마리아 O. 슈라이버가 영화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결혼
    • 여동생 : 패트리샤 헬렌 케네디(Patricia Helen Kennedy, 1924년 ~ 2006년) - 조지프의 사녀, 남편은 피터 로우 포드 (1966년 이혼)
    • 남동생 : 로버트 프랜시스 케네디(Robert Francis Kennedy, 1925년 ~ 1968년) - 조지프의 삼남, 제64대 미국 법무 장관, 미국 상원의원 (뉴욕 주 선출, 1965년 ~ 1968년), 로스앤젤레스에서 암살당함
    • 여동생 : 진 앤 케네디(Jean Ann Kennedy, 1928년 ~ ) - 조지프의 오녀, 클린턴 정부 시절 아일랜드 주재 미국 대사
    • 남동생 : 에드워드 무어 케네디(Edward Moore Kennedy, 1932년 ~ 2009년) - 조지프의 사남, 미국 상원의원 (매사추세츠 선출 1962년 ~ 2009년), 아내는 변호사의 빅토리아 레지 케네디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싱클레어 루이스의 풍자소설 엘머 갠트리를 원작으로 하는 영화 엘머 갠트리의 논쟁장면에 케네디가 대통령으로 출마한 것에 대해 보수적인 개신교 신자들이 못마땅해하는 내용이 있다. 주인공 엘머 갠트리는 부흥회를 제니스 시에서 할 것인가하는 논쟁을 제니스 시 개신교 신자들과 벌이는데, "신도들이나 제니스시의 교회 평의회(Council of Churches)와 무관하게 내 개인적인 의견을 말하겠습니다. 믿음은 사업이 될 수 없어요. 부흥운동은 진정한 믿음이 아니요.난 반대요."라며 부흥회에 반대하는 강직한 목사에게 기독교 근본주의자 조지 배비트가 "거리에 나가보시오. 온통 방황하는 젊은이들 천지요. 위험천만한 무신론무정부주의가 판 치고 있소. 역대 미국 대통령들이 모두 개신교도였다는 사실을 알고 있소? 그러니 이제 가톨릭교인이 대통령 후보로 나서고 있는 지경이라는 말이오. "라며 부흥회를 열어아 한다고 주장한다.

    리처드 브룩스, 김진수. 〈어린아이의 일을 버렸노라.〈엘머 갠트리〉〉, 《신을 찾는 사람들》. 예루살렘, 148쪽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