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베르 호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엔베르 호자

엔베르 호자(알바니아어: Enver Hoxha, 1908년 10월 16일 ~ 1985년 4월 11일)는 알바니아의 정치인이다.

제2차 세계 대전파시스트 이탈리아나치 독일에 맞서 알바니아 민족해방전선을 이끌었으며, 종전 뒤 사망(1985년)때까지 공산주의 정당알바니아 노동당총서기로 알바니아를 다스렸다. 그는 엄격한 스탈린주의에 의거하여 공산주의 국가 가운데도 유례없는 폐쇄 정치를 실시하여, 서방은 물론 구 소련·유고슬라비아·중국 등 다른 공산주의 국가들과도 차례차례 관계가 끊겨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소련에 대해서는 체코슬로바키아 · 헝가리 등지에 군을 투입하는 것을 보면서 국토 곳곳과 해안가에 전투벙커와 방공호를 설치하고 전 국민에게 무기를 지급하는 등, 적대시하였다. 1967년에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무신론 국가를 선언하기도 하였다.

대중 문화의 엔베르 호자[편집]

스파이크 리 감독의 2006년 작품인 인사이드 맨에서 인질범들이 방송한 엔베르 호자의 대국민 연설이 극중 소재로 등장한다.

바깥 고리[편집]

전 임
(초대)
알바니아 각료 회의 의장
1944년 ~ 1954년
후 임
메흐메트 셰후
전 임
(초대)
알바니아 노동당 서기장
1941년 ~ 1985년
후 임
라미즈 알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