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라 간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인디라 간디

인디라 프리야다르시니 간디(Indira Priyadarśinī Gāndhī, 데바나가리: इन्दिरा प्रियदर्शिनी गान्धी, IPA: [ɪnd̪ɪraː prɪjəd̪ərʃɪniː gaːnd̪ʰiː], 1917년 11월 19일~1984년 10월 31일)는 인도총리1966년 1월 19일부터 1977년 3월 24일, 1980년 1월 14일부터 1984년 10월 31일 암살될 때까지 두차례에 걸쳐 총리를 역임했다. 인도의 첫 여성 총리로, 현재까지도 여성으로서는 유일하다.

인디라 간디는 인도의 첫 총리를 역임한 자와할랄 네루의 무남 독녀이며, 역시 총리를 역임한 라지브 간디의 어머니이다. 간디라는 성은 결혼하면서 남편인 페로제 간디의 성을 따른 것으로, 마하트마 간디와는 아무 관련이 없다.

생애[편집]

알라하바드 출생으로 옥스퍼드 대학에서 역사를 전공하였으며, 인도 독립 운동에 참가하여 투옥된 일도 있었다. 영국에 유학 중 페로제 간디와 결혼하였고 인도국민의회에 입당하였다. 이후 1955년 운영위원회와 1959년 당수로 활동하였고 1964년 랄 바하두르 샤스트리의 내각에서 정보 방송부 장관을 맡았다.

1966년 샤스트리 총리가 사망하자 뒤를 이어 인도 최초의 여성 총리가 되었고 1971년 일어난 파키스탄과의 전쟁에서 승리하여 국민들의 신임을 받았다.

한때 1977년 선거에서 패배해 정계에서 잠시 물러났으나 여당이 된 인민당이 국민의 신망을 잃자 1980년 총선거에 다시 승리해 복귀했다.

하지만 시크교들이 자신들의 나라를 세우려고 황금 사원 앞에서 독립 운동을 하자 탱크까지 동원해 독립 운동을 진압하였고 이로 인해 600명이 사망했다.

그러나 결국 1984년 10월 31일 이에 분노한 시크교도 경호원 비얀트 싱, 사트완트 싱, 자스비르 싱의 총을 맞아 암살당했다.

인디라 간디는 방탄 조끼를 입었으나 카메라 앞에서는 입지 않았고 시크교도 경호원들은 그 때를 노려 간디 여사를 암살했다.

이후 아들 라지브 간디가 총리가 되기도 했고 뉴델리에는 그의 이름을 딴 인디라 간디 국제공항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바깥 고리[편집]